여행의 조각들2017. 8. 27. 16:30
 


728x90
반응형



숙소에 짐을 두고, 사라예보 시내 중심거리로 나왔다.

어느덧 어둠이 내려앉은 저녁.

사라예보 시내 중심가를 걷기 시작했다.

아직 쌀쌀한 3월 말이지만, 거리에는 사람들이 꽤 많아서 그닥 위험하게 느껴지진 않았다.

도시는 소박하지만, 참 예뻤다.

그러다 문을 연 어느 작은 카페 안으로 들어갔다.

일단 초코케이크를 주문하고, 옆 테이블 사람이 마시고 있던 뭔지 모를 음료를 하나 주문했다.



엣퉷퉷!



커피를 마실까 했지만, 잠을 못 잘 거 같아 고른 거였다.

얼핏 보기에는 요거트나 우유 종류 아닐까 싶었는데, 느끼하면서도 썩은 맛이 났다.

얌전히 커피 주문할걸.

기껏 돈 주고 산 거니 아까워서 마시려고 했지만, 결국 몇 모금 못 마시고 아예 손을 놓았다.

이름이 뭔지도 모른다.

알았으면 레시피라도 찾아봤을텐데.


옆에 있는 초코케이크나 먹고 있는데, 갑자기 암흑이 되었다.

깜짝 놀라 밖을 보니, 카페 뿐만 아니라 거리 전체가 정전이다.

그런데 사람들은 당황한 기색도 없이 너무 평온하다.

서빙을 하던 직원은 아무렇지도 않게 초를 켜더니 다시 일을 했고, 카페 안의 사람들도 초 몇 개의 불빛에 의존해서 커피도 마시고, 하던 이야기도 계속 했다.

길가던 사람들도 그냥 제갈길 간다.

가끔 신나서 소리지르면서 뛰어다니는 청년들은 몇 있었지만. 

폭동까지는 아니더라도 소매치기 같은 경범죄를 있을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밝거나 어둡거나 차이가 없다.

원래 여기 사람들이 감정 표현이 적은 건가? 아니면 하도 일상적인 일이라서 다들 그러려니 하는 건가?

10분 정도 지나 다시 전기가 들어왔다.

직원은 초를 켰던 것처럼 초를 껐고, 사람들은 흘깃 보더니 다시 평온하다.

암흑의 시간이 마치 없었던 것처럼 느껴졌다.

나만 괜히 무섭고 걱정했나?

참 낯설고 재미있었던 경험이었다. 



2009.3.31 보스니아 사라예보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