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저는 스타벅스를 거의 안 가요.

딱히 스타벅스를 싫어하거나 악감정이 있는 것도 아니고, 오히려 새로 나온 신메뉴들을 보면 매우 독특해서 '저건 무슨 맛일까' 흥미가 생기는 경우가 많아요.

하지만 간편하게 마실 수 있는 믹스커피를 선호하기도 하거니와 카페를 가더라도 개인이 운영하는 소규모 카페를 갈 기회가 많다보니 프랜차이즈 카페를 거의 갈 일이 없어요.

스타벅스는 자주 이용하면 무료 쿠폰이며 이것저것 혜택이 많아서 오히려 저렴하다고 하지만, 저는 1년에 1번 갈까 말까 하다보니 왠지 비싸다는 이미지가 있어서 더 안 가게 되기도 하고요.

얼마 전 아버지께서 선물로 받으셨다면서 스타벅스 기프티콘을 주셨는데, 그 참에 정말 오랜만에 스타벅스를 가보게 되었어요.

아버지가 주신 기프티콘이 아이스 아메리카노라서 '여름에도 잘 안 마시는 찬 걸 지금 마셔야하나' 싶었는데, 다행히 다른 메뉴로 변경 가능하다고 하더라고요.

아직 11월 초임에도 불구하고 크리스마스 시즌 한정 음료가 벌써 출시되었더라고요.

베리 트윙클 모카, 토피넛 크런치 라떼, 발렌시아 오렌지 티 라떼, 이렇게 3가지 종류의 신메뉴가 있었는데, 저는 그 중에서 발렌시아 오렌지 티 라떼를 주문했어요.



발렌시아 오렌지 티라떼


발렌시아 오렌지 티라떼 가격은 톨 tall 사이즈 기준 5,600원입니다.

칼로리는 235kcal 입니다.



안에는 티백 하나와 함께 밀크폼과 말린 귤조각 같은 게 하나 들어있어요.

뚜껑을 열자마자 오렌지 향이 마치 끼얹은 듯이 올라와요.

그런데 이 오렌지 향이 생과일 오렌지를 샀을 때 나는 향이라기 보다는 시트러스계 아로마 오일이나 방향제에서 나는  오렌지 향과 더 흡사해요.



발렌시아 오렌지 티 라떼에 사용한 차는 스타벅스의 차 전문 브랜드인 티바나 Teavana 예요.

직원 분께서 5분 뒤에 티백을 빼라고 하셨지만, 저는 좀 더 진한 맛을 선호하기 때문에 몇 분 더 우렸어요.

아까 느꼈던 진한 시트러스계 향이 바로 이 티백에서 나는 거더라고요.



조명 맛인지 색깔은 살짝 발그스레해요.


방향제 씹어먹은 거 같네


차와 시트러스계 향 자체의 궁합은 나쁘지 않은 편이에요.
대중적으로 많이 알려진 블렌딩 홍차인 얼그레이도 차에 베르가못 향을 가향해서 만들고요.
진하게 마신답시고 너무 과하게 우린 건지 한 모금 마실 때마다 입 안에서 계속 향이 맴돌아요.
티 블렌딩 음료라 너무 밍밍하거나 혹은 우유맛에 차 맛이 가져지지 않을까 걱정했던 게 허무했어요.


여기에 보드카나 위스키를 섞어보면 어떨까?


독일와 오스트리아 쪽에서 마시는 커피 음료 중에 '마리아 테레지아' 라는 음료가 있어요.
마리 앙투와네트의 어머니인 마리아 테레지아 여왕의 이름에서 딴 것으로, 에스프레소에 리큐르를 섞고, 사탕가루 같은 걸 올려 만든 음료예요.
술을 마시고 싶지만 대놓고 마시기에는 눈치가 마셨던 마리아 테레지아 여왕이 커피에 자신이 좋아하는 달달한 맛의 리큐르를 타서 커피를 마시는 척 하고 대놓고 즐겨서 그런 이름이 붙었다고 해요.
발렌시아 오렌지 티 라떼는 티백을 좀 진하게 우린 다음에 보드카나 위스키를 소량 섞으면 꽤 그럴 듯한 차 버전의 마리아 테레지아가 되지 않을까 싶더라고요.
크리스마스 느낌까지는 아니지만, 너무 달지도 않으면서 부드럽고 향긋한 게 기분 전환으로 좋은 음료였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옹 생각보다 평이 좋네요 +_+
    오렌지와 차... 라떼... 이름만 들어선... 이게 조합이 뭔가 싶었는데
    입에 머무르는 차 향이라니... 괜찮게 느껴집니다 !

    2017.11.17 08: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차 향은 아니고, 오렌지 향이 굉장히 강해요.
      얼그레이 홍차나 시트러스계 향을 싫어하시는 분이라면 아마 취향에 안 맞으실 거 같은데, 저는 개인적으로 괜찮았어요.
      크리스마스 느낌도 좀 나고ㅋㅋㅋ

      2017.11.17 19:57 신고 [ ADDR : EDIT/ DEL ]
  2. 컵부터 벌써 크리스마스 느낌이 한 가득이네요. ^^ 오렌지향이나 레몬향이 크리스마스와도 잘 어울리는데 포스팅을 보니까 따뜻해지는 그런 느낌이예요. 그런데 향이 좀 강했군요. 이 좋은 향이 또 강하면 따뜻한 느낌과 정반대의 느낌이 나는 부작용이 있는데... ^^;; 히티틀러님 포스팅을 보니까 울집에서도 따뜻한 허브티 한잔 하고 싶어졌어요. 부엌으로 쓍~~~ ^^*

    2017.11.17 08: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차맛이 연하지 않을까 싶어서 좀 오래 우렸더니 향이 좀 과했어요.
      그래도 저는 강한 향과 맛을 좋아해서 괜찮았지만요.
      말씀하신대로 시트러스계 향이 겨울 느낌을 더 내는 거 같다고 생각했어요.
      겨울에는 감기 예방을 위해 레몬진저티라든가 유자차를 많이 마시잖아요ㅎㅎ

      2017.11.17 20:00 신고 [ ADDR : EDIT/ DEL ]
  3. ㅎㅎㅎㅎㅎㅎ 마리아 테레지아 음료 참 재밌네요!
    술을 좋아해서 마시고싶은데 체면상 못마시니까...라니ㅋㅋㅋ
    히티틀러님 포스팅을 읽다 보면, 한국에도 있는지 없는지 찾아보게 되는것들이 늘어나는 것 같아요 ㅋㅋㅋ

    2017.11.17 13: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그 얘기를 처음 읽고서 '얼마나 술이 마시고 싶었으면...' 하는 생각을 했어요.
      마리아 테레지아 커피는 '비엔나 커피하우스'라는 카페에서 판매해요.
      프랜차이즈인데, 지점이 많진 않지만 서울에 몇 군데 있어요.
      제 블로그의 글 http://hititler.tistory.com/m/1227 를 참고하세요ㅎㅎㅎ

      2017.11.17 20:03 신고 [ ADDR : EDIT/ DEL ]
  4. 스타 벅스는 각 시즌마다 한정 음료나 텀블러 등을 참 잘하는거 같아요.
    별로 욕심이 없는 저도 지나가다 보면 갖고 싶어지고 괜히 맛 보고 싶어지게 만드네요

    2017.11.17 14: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굿즈 같은데 큰 관심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스타벅스는 좀 탐날 때가 있어요.
      여행을 다니다보면 그 나라의 이미지를 모티브로 해서 텀블러나 머그 같은 걸 판매하는 걸 보면 '저것만 잘 모아도 좋은 기념품이 되겠다' 싶거든요.
      저 날도 음료 마시러 가면서 맘에 드는 머그가 하나 있었는데, 꾹 참았습니다ㅋㅋㅋ

      2017.11.18 00:40 신고 [ ADDR : EDIT/ DEL ]
  5. 이렇게 잘 설명하여 주시니 저도 한번 맛보고 싶네요!

    2017.11.17 23: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악.. 방향제 씹는 맛 ㅠㅠ 저 이게 궁금하던 음료였는데(요번 스타벅스 크리스마스 음료 중 유일하게 커피 종류가 아니라서 제가 마실 수 있어서) 역시 제 취향엔 안맞겠어요 ㅠ 리뷰 감사해요!!!

    2017.11.18 00: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음료 자체는 나쁘진 않았는데, 오렌지 향이 상큼한 과일 느낌이 아니라 방향제에서 나는 그런 인공적인 시트러스계 느낌이 강했어요.
      게다가 저는 기준보다 오래 우렸더니 더 맛이 강했던 것도 있고요.
      그래도 제 리뷰를 보고liontamer 님이 피하실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ㅋㅋㅋ

      2017.11.18 00:44 신고 [ ADDR : EDIT/ DEL ]
  7. 우와 뭔가 그럴듯하네요. 포인트도 있구요.

    2017.11.18 01: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차피 뚜껑을 닫는데, 안에 말린 오렌지 같은 거 살짝 올려준 게 너무 귀여웠어요ㅋㅋㅋ

      2017.11.18 01:28 신고 [ ADDR : EDIT/ DEL ]
  8. 크리스마스 메뉴가 벌써 나왔군요.
    스타벅스 가면 전 늘 오늘의 커피 정도만 마시는 편이라...
    매번 다른 사람 음료를 한모금씩 맛보곤 하네요. ㅎㅎ
    이 차는 한번 맛보고 싶네요... 파는 기간 동안 가게 된다면 저도 한번 마셔봐야겠어요. ^^

    2017.11.18 02: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신메뉴가 나오면 나왔는갑다.. 하고 그냥 지나치는 편인데, 이번에는 기프티콘이 생겨서 다녀오게 되었어요ㅎㅎ
      부드러운 우유거품이랑 진한 오렌지향이 살짝 과하긴 했지만, 그래도 크리스마스 음료로 잘 어울리는 거 같아요.

      2017.11.21 02:00 신고 [ ADDR : EDIT/ DEL ]
  9. 인공적인 향이라지만,
    잘어울릴 것같네요.
    마리아 테레지아 설명도 재밌게 보고가요. ㅎ

    2017.11.18 03: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마리아 테레지아 이야기는 저도 책에서 읽었는데, '얼마나 술이 마시고 싶었으면...' 하는 안쓰러움과 함께 묘한 동질감을 느꼈어요.
      사람은 다 똑같구나... 하는 그런 마음이랄까요?ㅋㅋㅋ

      2017.11.21 02:00 신고 [ ADDR : EDIT/ DEL ]
  10. 저는 개인적으로 스타벅스의 티가 괜찮더라고요

    2017.11.18 12: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새 스타벅스에서 차 음료 많이 팔더라고요.
      미국 쪽에서도 차 음료가 인기인가보네요.

      2017.11.21 02:0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