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우즈베키스탄 볶음밥, 오쉬


우즈베키스탄 음식 중에서 가장 잘 알려진 요리는 바로 오쉬가 아닐까 해요.

우즈벡어로는 오쉬 Osh 또는 팔로브 Palov 라고 하지만, 러시아어인 쁠롭 Plov 이라는 이름으로 훨씬 잘 알려져 있어요.

오쉬는 쌀에 채썬 당근과 고기, 향신료를 넣고 기름에 볶아낸 우즈벡식 볶음밥이예요.

한국에서 먹는 볶음밥보다 기름기가 많기 때문에 기름밥이라고 부르는 사람도 있어요.

참고로 우즈벡 사람들은 오쉬에 기름기가 없으면 맛없다고 생각한답니다.

그래서 솥 밑바닥에 가라앉은 기름을 떠서 일부러 밥에 부어주기도 해요.

하지만 한국인은 기름이 많으면 싫어해서 윗부분만 살살 담아달라고 부탁하는 사람도 많아요.


오쉬는 중앙아시아로 원정을 온 알렉산더 대왕이 전쟁 중에 병사들이 손쉽게 먹을 수 있으면서도 영양가 있는 음식을 만들라고 명령했는데. 그 때 만들어진 음식이라고 해요. 

오쉬는 우즈벡인들의 식탁을 대표할 음식이라고 할 수 있어요.

우즈벡 사람들은 매주 목요일마다 꼭 오쉬를 만들어 먹고, 결혼식 같은 큰 행사가 있거나 잔치를 벌일 때, 손님을 초대할 때는 반드시 오쉬를 빼놓지 않아요.

마을에 큰일이 있어서 장정을 동원해야하거나 품앗이로 농사일을 도울 때도 사람들에게 식사로 제공했던 음식이 오쉬라고 해요.

대량으로 만들 수 있어서이기도 하지만, 든든하고 포만감이 오래가며 일하는 사람들에게 힘을 내게하는 음식이어서 그렇다고 하네요.

집에서 식구들을 먹을만큼 소량으로 만들기도 하지만, 야외에서 큰 솥을 놓고 남자들이 대량으로 만드는 게 제맛이라고 해요.




오쉬는 지역에 따라, 만드는 사람에 따라 천차만별이예요.


우즈베키스탄 볶음밥, 오쉬


타슈켄트 지역의 오쉬는 건포도와 병아리콩 등 풍부한 재료를 넣어서 만드는데, 특히 노란 건포도를 넣는 곳은 타슈켄트 밖에 없다고 해요.


우즈베키스탄 볶음밥, 오쉬


사마르칸트 지역의 오쉬는 만들 때 재료를 섞지 않고, 그릇에 담을 때 밥을 얹은 뒤 그 위에 당근과 고기를 순서대로 올려주는 게 특징이랍니다.


우즈베키스탄 볶음밥, 오쉬


안디잔 지역은 '데브지라'라는 붉은빛 도는 쌀을 써서 만들고, 여러가지 재료를 첨가하지 않고 가장 기본적인 재료로 맛을 낸다고 해요.

'데브지라'라는 쌀은 물과 기름을 많이 흡수하고, 잘 익지가 않아서 만들기가 매우 까다롭다고 해요.


부하라와 호라즘 지역은 아랄해와 시르다리오 강이 있어서인지 생선을 넣어서 오쉬를 만든다고 합니다.

지역적으로는 타슈켄트와 안디잔 지역의 오쉬가 맛있다고 손꼽힌답니다.

실제 단맛이 강하고 풍부한 재료를 넣은 타슈켄트 오쉬를 먹다가 다른 지역 오쉬를 먹으면 맛은 있지만 좀 밋밋하게 느껴지는 경향이 있어요.

당근으로 내는 단맛은 건포도를 못 따라가니까요.




같은 지역에서도 만드는 사람의 취향에 따라 또 달라지는게 바로 오쉬예요.

어떤 종류의 쌀을 사용하는지, 소고기를 넣는지 양고기를 넣는지, 노란 당근을 쓰는지 붉은 당근을 쓰는지, 면실유를 넣는지 해바라기씨유를 넣는지 아니면 다른 기름을 쓰는지, 기타 어떤 재료를 추가해서 넣는지에 따라 맛이 천차만별이예요.


우즈베키스탄 볶음밥, 오쉬


위에 삶은 계란을 얹어먹을 수도 있고, '카지'라는 이름의 말고기 순대와 같이 먹기도 해요.
그 외에도 모과를 넣은 것, 사과를 넣은 것, 감자를 넣은 것, 호박을 넣은 것 등 재료에 따라 어마어마하게 많은 종류가 있습니다.
'아츠추'라고 불리는 오이, 토마토, 양파를 넣은 샐러드를 같이 곁들여먹기도 하고요.




우즈베키스탄의 유명한 프로그램 중에 'Oshga Marhamat (오쉬에 어서오세요)' 이라는 프로그램이 있어요.
우즈베키스탄의 각 지역을 돌아다니면서 매 회마다 두 명의 오쉬 전문 요리사를 불러서 대결을 한 후, 나중에 최종 우승자를 가리는 일종의 오디션 프로그램이예요.
그 프로그램을 보면 얼마나 다양한 방법으로 오쉬를 만들 수 있는지 알 수 있어요.
현지인들조차도 '이렇게도 오쉬를 만들 수가 있구나.' 혹은 '저런 오쉬도 있구나.' 하고 놀랄 정도라고 하니까요.



우즈베키스탄 여행을 오시는 분들은 한 번 정도는 꼭 먹게 되지요.

여행 중 어느 낯선 식당에 들어갔는데, 메뉴도 없고(혹은 모르겠고) 뭘 먹어야할지도 모를 때 오쉬, 라그몬, 만트, 추추바라, 쇼르바, 샤슬릭을 물어보면 어느 하나는 있는 경우가 많거든요.

보통 오쉬는 '차이하나' 라고 불리는 찻집이나 시장에 있는 식당 등에서 저렴하게 먹을 수 있어요.

하지만 고급 레스토랑이 아닌 이상 우즈벡 음식을 하는 식당 대부분은 점심 장사를 위주로 하기 때문에 11시 ~1시 반 사이가 아니면 음식 먹기가 쉽지 않아요.

오쉬는 현지인들 사이에도 인기가 많이서 금방 동이 나요.

남아있어도 솥 아래 부분의 기름에 절어있는 부분만 남아있거나 아니면 식은 걸 전자렌지로 돌려준 경우도 있었어요.



저는 레스토랑이나 식당보다는 시장통에서 현지인들과 자리 합석해가면서 먹는 것을 좋아해요.

자리도 불편하고  맛도 투박하지만, 정말 현지인들이 먹는 맛을 느낄 수가 있거든요.

한국에 돌아가면 오쉬가 정말 그리워질 것 같아요.

현지인들은 '집에서 만들어 먹어. 가장 쉬운 요리야.'하는데 전혀 안 쉬워요.

만드는 시간만 최소 1시간 반~2시간은 걸리는데다가 손이 많이 가고, 물 조절도 쉽지 않고요.

평생 먹고 자란 한국 요리도 못하는데, 우즈벡 요리를 제가 할 수 있을리가 없지요.

정말 요리 잘하시는 분들이 부럽습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 먹어보고 싶어요 맛있을듯 ㅋ
    잘보고 갑니다 ㅋ

    2012.11.16 02: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알 수 없는 사용자

    'ㅡ')b 우즈베키스탄식 볶음밥이군요.

    2012.11.16 08:18 [ ADDR : EDIT/ DEL : REPLY ]
    • 마땅히 한국어로 표현할 수가 없어 볶음밥이라고 했지만, 볶음밥하고는 좀 달라요.
      한국식 볶음밥은 밥은 먼저 지은다음에 다른 재료들과 함께 볶아서 만들잖아요.
      오쉬는 리조또처럼 생쌀을 넣고 천천히 익혀서 만든답니다.

      2012.11.16 14:06 신고 [ ADDR : EDIT/ DEL ]
  3. 알 수 없는 사용자

    오호.. 맛날 것 같아요 ㅎ
    잘 보구 갑니닷..^^

    2012.11.16 11:48 [ ADDR : EDIT/ DEL : REPLY ]
    • 처음 먹으는 사람들은 기름기가 많아서 좀 느끼한 감이 있어요.
      나중에 가면 없어서 못 먹지요.

      2012.11.16 14:10 신고 [ ADDR : EDIT/ DEL ]
  4. 데브지라 저도 먹어봤어요.. 이곳 태국에도 터키음식들이 많아요.
    뭐랄까...음.. 약간은 느끼하면서 담백하더라구요.. 그냥 볶음밥하고는 다른 맛이 였습니다

    2012.11.16 14: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우즈베키스탄식 오쉬를 드신 건가요 아니면 터키식 필라브를 드신 건가요?
      오쉬는 쌀+고기+당근+ 향신료를 넣어서 만들지만, 터키식 필라브는 고기나 당근은 안 넣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2012.11.17 04:15 신고 [ ADDR : EDIT/ DEL ]
  5. 기름기가 많은게 참 맛있긴해요 ㅋㅋ참 궁금합니다 맛이~

    2012.11.16 14: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음.. 맛은 설명하기 힘드네요.
      그냥 겁나게 맛있어요ㅎㅎㅎㅎ
      한국인들은 처음 몇 숟갈은 맛있는데, 나중에 가면 기름기 때문에 속이 니글거린다고 해요.
      저도 그랬고요.
      샐러드나 차를 같이 결들여서 자꾸 기름기를 씻어줘야해요.
      이젠 아무 것도 없이 오쉬만 줘도 없어서 못 먹어요.

      2012.11.17 04:17 신고 [ ADDR : EDIT/ DEL ]
  6. 알 수 없는 사용자

    생쌀을 넣어서 만드는 볶음밥이라니 어떤 맛일지 궁금하네요.
    식감은 왠지 꼬들꼬들할 것 같은 느낌...ㅎ

    2012.11.16 15:44 [ ADDR : EDIT/ DEL : REPLY ]
    • 한국처럼 찰기있는 밥은 우즈벡 사람들 입장에서는 정말 요리를 폭삭 망한 거랍니다.
      쌀이 다 기름으로 코팅되어 있어서 낱알낱알 탱글탱글하게 나눠져 있어야 잘된 밥이예요.
      더군다나 여기 쌀은 한국보다 찰기가 덜해요.

      2012.11.17 04:19 신고 [ ADDR : EDIT/ DEL ]
  7. 생쌀을 기름에 볶으면서 물도 간간히 넣어주는 요리법인가요?
    우리가 먹는 쌀이 아니라면... 자스민 라이스도 아닐 것 같고 혹시 인도에서 먹는 바스마티와 비슷한??
    음식맛이 혀에 길들여지는 과정이 지나야 맛있게 느껴지는 음식인가봐요.
    제게는 멕시코 음식이 그랬었어요.

    2012.11.17 14: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쌀은 한국 쌀과 비슷하지만 찰기가 좀 덜한 '알랑게'라는 쌀을 쓰는 사람도 있고, 동남아처럼 길쭉한 쌀을 쓰는 사람도 있어요.
      저도 만드는 방법은 잘 모르지만, 먼저 양 엉덩이 부분의 비계로 기름을 낸 다음에 거기에 고기와 당근을 넣어서 튀기듯이 볶고, 그 다음에 불린 쌀과 물을 넣어요. 마지막으로 솥의 뚜껑을 덮어 뜸을 들이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2012.11.17 18:43 신고 [ ADDR : EDIT/ DEL ]
  8. 알 수 없는 사용자

    볶음밥을 좋아하는데 맛있어 보이네요.
    예전에 중동쪽갔을때 먹었던 밥이라 비슷한가보네요. 중동쪽은 향신료가 너무 쌔던데..

    2012.11.17 16:53 [ ADDR : EDIT/ DEL : REPLY ]
    • 중동 쪽은 제가 아직 안 가봐서 그쪽음식은 어떤지 모르겠어요.
      확실히 한국인이 싫어하는 향신료나 향채를 많이 쓰기는 해요.
      그런데 그것도 익숙해지면 맛있답니다.

      2012.11.17 18:4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