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조각들2018. 9. 16. 07:30
 


여름도 다 지나갔지만, 여행 사진을 정리하다가 문득 생각난 이야기.



태국 아유타야는 방콕에 머물면서 당일치기 혹은 1박 2일 정도로 다녀오시는 사람이 많지만, 400년간 지속된 아유타야 왕국의 수도였던 도시이다보니 볼거리가 정말 많다.

현지인들조차도 제대로 돌아보려면 며칠이 걸린다고 할 정도이다.

넓은 지역에 많은 유적들이 있다보니 아주 유명한 곳이 아니라면 거의 방치 수준으로 있는 데도 많고, 사람들도 분산되어 한적하고 조용하다.

이름은 기억나지 않지만, 관광객이 거의 없는 어느 사원을 돌아다니면서 사진을 찍고 있는 중이었다.

사진에서 보다시피 피사체는 단순한 벽이었는데, 디지털 카메라가 갑자기 여러 개의 얼굴 인식을 했다.

처음에는 '초점을 잡으면서 오류가 난 건가?' 싶었다.

하지만 하나도 아닌 여러 개를, 동일한 위치에서 얼굴 인식을 했고, 카메라를 껐다 켜도 마찬가지였다.

태국에는 '귀신이 많다'기로 유명한 나라이다.

일설에 의하면 나라 자체가 음기가 많아서 그렇다고 하는데 태국 전문가라는 분이 쓴 책에서도 '귀신과 함께 사는 나라 ' 라고 할 정도이면 마냥 허구만은 아닌 모양이다.

그래서인지 공포 영화도 유명해서, '샴'이나 '셔터' 같은 영화는 우리나라에 개봉하기도 했다.

해가 쨍쨍하게 떠있는 대낮, 1-2여 분 정도의 짧은 시간이었지만 괜시리 오싹했다.

단순 카메라 오작동이었겠지...?


2018. 06.10 태국 아유타야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잉?! 여기서 얼굴 인식을 한 거예요?
    착시현상이 생길만한 피사체도 아닌데 대체 뭐였을까요...(소오름)

    2018.09.16 09: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저 사진 찍은데 마구 얼굴인식이 된 거예요.
      얼굴 비스무리한 피사체도 없는데요.
      저만 소오름~~ 이었던 건 아니겠죠?

      2018.09.16 09:41 신고 [ ADDR : EDIT/ DEL ]
  2. 헉.... 이건 진짜 무섭....;;;;
    완전 소름입니다 엉엉 ㅜㅜ

    2018.09.16 11: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이 사진만 찍고 바로 다른 데로 옮겼어요.
      한낮인데도 괜시리 오싹하더라고요.

      2018.09.16 22:09 신고 [ ADDR : EDIT/ DEL ]
  3. 무서운 체험이네요. 소름 ㅠㅠ

    2018.09.16 19: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무섭다기보다는 좀 기이했어요.
      단순한 기기오작동이 아닐까... 싶긴 하지만요.

      2018.09.16 22:23 신고 [ ADDR : EDIT/ DEL ]
  4. 여름 가는게 아쉬우신건가요?
    갑자기 공포체험 특집을? ^^

    2018.09.16 23: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조금씩이라도 다시 여행기를 쓰기 시작해야겠다는 생각에 예전 사진을 다시 뒤져보다보니 문득 생각했어요.
      여름은 다 갔지만 그래도ㅋㅋㅋ

      2018.09.18 10:23 신고 [ ADDR : EDIT/ DEL ]
  5. 저도 가끔 노트8로 찍다보면 이상한걸 얼굴로 인식하고 초점을 잡기도 하더라구요
    귀신이야기를 들으니 무섭..네요 ㅠㅠ

    2018.09.16 23: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잠시 그랬다면 저도 단순 오류라고 생각했을 텐데, 전혀 그냥 맨 벽을 계속 얼굴 인식해서 순간 오싹했어요.
      안 그래도 괴담 같은 거 좋아해서ㅋㅋㅋ

      2018.09.18 10:28 신고 [ ADDR : EDIT/ DEL ]
  6. 저는 혹시나 저 안보이는 어딘가에 사람 얼굴이 있다는 이야기를 예상했는데+_+
    카메라가 보기엔 저기 어느 부분이 사람 얼굴처럼 보였을지도 모르겠네요. 귀신이라고 생각하면 너무 무서우니까 ㅎㅎㅎㅎ

    2018.09.16 23: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순간 흠칫했지만 내색하지 않고, 사진만 대충 찍고 빨리 자리를 옮겼답니다.
      귀신이 실제 있는지 아닌지는 모르지만, 있는거 알아챘다고 티내면 안되잖아요?

      2018.09.18 10:29 신고 [ ADDR : EDIT/ DEL ]
  7. 한주 시작이네요~
    좋은 시작 하시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2018.09.17 07: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알고 다니면 오싹할 수도 있을 것 같아요~~ㅎㅎ

    2018.09.17 14: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한때 괴담에 관심이 많아서 태국 쪽에 귀신이 많다는 이야기를 들었던 터라 더 그런 생각이 났는지 모르겠어요.

      2018.09.18 10:30 신고 [ ADDR : EDIT/ DEL ]
  9. 으아악!!!!!!!1 소름!!!!!!!!
    (침착) 사진 속에 있는 네모네모들을 얼굴로 인식한 것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도망)

    2018.09.18 09: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모네모 부분을 얼굴로 인식했다면 그러려니 할텐데, 그 옆에 그냥 벽 부분이었어요.
      '뭘 보고 얼굴인식을 한거지?' 라고 의아한 곳이라... 괜히 흠칫했답니다.

      2018.09.18 10:30 신고 [ ADDR : EDIT/ DEL ]
  10. 아.... 순간 섬뜩한 느낌이...
    이런 느낌을 살면서 느낀 적이 다들 있을테니.... ㅋ
    조금 오싹한 경험이었네요. ㅎㅎ

    2018.09.18 13: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떻게 보면 별거 아니라고 그냥 넘길 수 있는 일인텐데, 태국에는 귀신이 많다는 이야기를 미리 알고 있어서인지 자꾸 생각이 그 쪽으로만 났어요ㅠㅠ

      2018.09.20 11:4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