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는 가격이 비싸서 잘 가지는 않지만, 좋아하기는 해요.

커피맛이나 분위기 자체를 좋아한다기 보다는 다른 데에서는 보기 힘든 독특한 조합이나 메뉴가 많아서 '저건 무슨 맛일까?' 싶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거든요.

이번에 스타벅스 기프티콘을 선물받아서 오랜만에 스타벅스를 다녀왔어요.



라벤더 카페 브레베 위드 리저브샷 (HOT)


라번데 카페 브레베 위드 리저브샷은랙 에스프레소 샷과 라벤더 시럽이 들어간 일종의 라떼예요.

리저브 매장 특화 음료로, 스타벅스 더종로R,청담스타R,한강진역R,홍대입구역사거리R 지점에서만 판매해요.

다른 리저브 매장에서는 판매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가격은 7,000원입니다.

맨 아래에는 보랏빛 나는 라벤더 시럽이 들어있고, 커피를 부은 후, 그 위에 밀크폼을 올렸어요.

원래는 머그컵에 제공되는데, 투명한 컵에 주실 수 있는지 물어봤더니 이 컵에 담아주셨어요.

보통 유리머그는 화상의 염려 때문에 찬음료 전용으로 사용하라고 하는데, 이 제품은 이중으로 되어서인지 뜨겁지 않았어요.



주문할 때 조그만 카드를 하나 같이 줘요.

그 카드에는 어떤 원두를 사용했는데, 어떤 추출방식을 사용했는지 등 내가 주문한 메뉴에 사용된 커피에 관한 정보가 적혀있어요.

제가 주문한 음료는 르완다 칸주 Rwanda Kanzu 이며, 블랙이글 에스프레소 머신을 사용해서 콜드브루로 추출했다고 해요.

블랙 이글Black Eagle 은 빅토리아 아두이노 (Victoria Arduino) 사에서 판매하는 고가 에스프레소 머신으로, 바리스타의 숙련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커피머신의 압력과 온도 등을 정확하게 보정해주는 데 뛰어나다고 해요.

머신 1대당 3천만 원을 호가할 정도로 고가의 제품인데, 스타벅스 리저브 커피 음료를 제공할 때 사용한다고 합니다.



음료를 주문하니 마카다미아 비스코티와 초코 비스코티 하나씩 무료로 같이 제공되요.



위에는 로즈마리와 함께 말린 라벤더 몽오리 같은 것으로 장식되어 있어요.
맨 아래에 라벤더 시럽이 가라앉아있기 때문에 빨대로 아래까지 잘 섞어준 다음에 마셔보았어요.
약간의 오묘한 향이 느껴지긴 해요.
하지만 전체적으로는 커피맛이 강하기 때문에 라벤더 향이 튈 정도로 느껴지지 않아요.
'끝맛에 좀 다른 향이 있네?' 정도 수준이었어요.
저처럼 향이나 맛에 둔감한 사람은 아무런 사전 정보가 없으면 모르고 지나칠 지도 모르고요.
하지만 빨대로 마시다가 밀크폼 위에 있는 라벤더 꽃을 빨아마시면 얘기가 달라져요.


입안에서 피죤 터지는 거 같다


씹는 순간 라벤더향이 정말 캡슐 터지는 거처럼 팡팡 터졌어요.
라벤더향이 섬유유연제나 방향제로 많이 쓰이는 향이다보니 입을 섬유유연제로 헹군 거 같은 느낌을 받을 정도였어요.
하지만 라벤더향을 그닥 좋아하지 않는 입장에서는 살짝 힘들었어서 라벤더를 어느 정도 건져내고 난 다음에서야 마셨어요.
커피에 있어서 색다른 경험이라면 경험이긴 했지만, 이런 경험은 한 번이면 족한 거 같아요.
다음에는 그냥 다른 음료 마시려고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커피값이 꽤 비싸네요. 일본보다 비싼거 같아요

    2018.09.24 10: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실제 물가 대비 미국이나 일본보다 한국 스타벅스가 비싸다고 얘기가 많아요.
      여기는 리저브 매장이라고 스페셜 매장에, 그 매장에서만 판매하는 메뉴라서 가격이 좀 높기도 하고요.

      2018.09.25 11:13 신고 [ ADDR : EDIT/ DEL ]
  2. 커피와 라벤더의 조화라닛!
    히티틀러님 아니었으면 아마 평생 스타벅스의 바닐라라떼만 알고 살았을거에요~😅
    섬세한 설명 덕분에 마치 한 모금 마신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2018.09.24 20: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커피는 우리나라의 워낙 시장 규모도 크고, 사람들의 관심도 많고 하다보니 정말 다양한 메뉴와 다양한 기법이 많이 등장하는 거 같아요.
      콜드브루니 니트로 커피니 등등..
      용어 따라가기도 벅찬 감이 있고ㅎㅎ
      다양한 메뉴를 마셔보다보면 몰랐던 내 취향도 알 수 있고, 이런 메뉴도 있을 수 있구나.. 하면서 좀 더 시야가 넓어지는 거 같은 생각도 들어요.
      스타벅스는 상대적으로 가격이 비싸서 잘 이용을 안 했는데, 앞으로는 종종 가보려구요.
      세계적인 브랜드라서 그런지 시즌마다 재미있는 메뉴가 많이 나오더라고요ㅎㅎ

      2018.09.25 12:09 신고 [ ADDR : EDIT/ DEL ]
  3. 피죤이라니 ㅎㅎㅎㅎㅎㅎ 제취향도 아닐거같네요

    2018.09.24 21: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라벤더 향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느낌이 다를지는 모르겠지만, 제게 라벤더향 = 방향제라서...
      나름 재미있는 맛이긴 했어요ㅎㅎ

      2018.09.25 12:12 신고 [ ADDR : EDIT/ DEL ]
  4. 나중에 가보려고 하네요 ㅎㅎ 더 종로는 평일에도 사람이 바글바글하다던데..
    요즘 리저브는 비스코티대신 초콜릿이 나온답니당..

    2018.09.24 23: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주말에 갔는데, 앉을 자리 찾기 좀 어려웠어요.
      매장은 넓은데 테이블 수가 적고, 간격이 넓다보니 더 사람이 많다고 느껴지는 거 같아요.
      개인적으로는 좋았답니다ㅎㅎ

      2018.09.25 12:52 신고 [ ADDR : EDIT/ DEL ]
  5. 시럽 색이 참 예뻐요.
    요정들의 포션 같은 느낌?
    그런데 맛 설명이 너무 실감나서 빵 터졌어요. ㅋㅋㅋㅋㅋㅋㅋ 피죤 터지는 맛 ㅋㅋㅋㅋㅋㅋㅋ

    2018.09.25 09: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에게 라벤더향 = 방향제. 이다보니 더 그렇게 느낀 거 같아요.
      라벤더향 피죤ㅋㅋㅋ
      진짜 입에서 라벤더향이 팡팡 터지는게, 마셔본 적은 없지만 피죤 마시면 이런 느낌일가 싶었어요.
      뱃속까지 향긋향긋 ㅋㅋㅋ

      2018.09.25 12:54 신고 [ ADDR : EDIT/ DEL ]
  6. 윽 입안에서 피죤 터지는 맛이라니..
    저는 안 먹을래요.. 으~~ 생각만으로 맛이 느껴지다니.. ㅋ

    2018.09.27 16: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