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우즈베키스탄도 한국 못지 않게 많은 민간요법이 있습니다.

과거 유목을 하며 지내던 때에 의사도 없고, 병원도 없으니 자연에서 구할 수 있는 식물로 스스로 병을 예방하거나 치료하는 방법들이 전래되어 오는 것이라고 해요.

요즘 사람들은 이러한 민간요법보다는 약을 먹거나 병원에 가는 것을 더 선호하기는 하지만, 이러한 민간요법들이 아직까지 일상생활에 일부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 중 요즘 현지인에게 '나마탁 차'를 배워서 요즘 집에서 해먹고 있어요.

'나마탁'이라고 불리는 열매를 말린 것을 이용해서 만드는 차인데, 감기 예방과 고혈압에 효과가 좋다고 해요.

비타민이 많아 주로 겨울에 많이 마신다고 합니다.



이게 '나마탁 na'matak'이라고 불리는 열매예요.

안에 씨가 많아서 생으로는 먹지 않고, 주로 말린 다음에 차를 끓여마시는 용도로 쓰인다고 해요.

100g 에 1000숨(약 450원) 정도 합니다.





차를 만드는 방법은 간단하지만, 시간이 많이 걸려요.


준비물 : 나마탁, 보온병, 뜨거운 물, 꿀 또는 설탕


1. 나타막을 깨끗이 씻어 보온병 속에 넣는다. (500ml 기준 약 6-7알 정도)

2. 보온병에 팔팔 끓는 뜨거운 물을 붓는다.

3. 뚜껑을 덮어서 최소 3-4시간 놔둔다.

4. 입맛에 따라 꿀이나 설탕을 탄다.

5. 마신다.



차가 완성되고 나면 마치 홍차와 비슷한 색깔이 납니다.(이건 좀 많이 우렸네요.)
맛은... 살짝 시큼한 대추차맛?
차에 나마탁을 많이 넣으면 넣을수록 비타민 함량이 많아져서 좋다는데, 대신 맛이 시어지기 때문에 저는 조금만 넣습니다.
대신 꿀이나 설탕을 타지 않고 그 상태로 마십니다.

보온병을 사용하는 이유는 장시간 따뜻한 물에 우려야하기 때문이예요.
물이 식어버리면 제대로 우러나지 않아요.
주전자에 물과 함께 나마탁을 넣고 팔팔 끓여서 만들 수도 있지만, 그러면 김을 통해 비타민이 빠져나간다고 하기도 하고 번거로워서 그냥 보온병을 사용합니다.
자기 전에 만들어 놓고, 아침에 일어나서 나가기 전에 한 잔 마시면 몸도 따뜻해지고 좋아요.

나마탁 차는 감기에 걸렸을 때는 2-3시간마다 한 잔씩, 그렇지 않을 때는 하루 한 잔 정도만 마시라고 권고합니다.
너무 많이 마시면 몸에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만들기도 쉽고, 큰 거부감 없이 마실 수 있기 때문에 한국 돌아갈 때 사갈까 고민 중인 것 중의 하나입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오호.. 우즈베키스탄의 민간요법이군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2012.12.09 14:36 [ ADDR : EDIT/ DEL : REPLY ]
  2. 저도 감기에 자주 걸리는데 마셔보고 싶네요. ^^

    2012.12.09 14: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한국은 요즘 춥다면서요?
      우즈베키스탄은 아직 따뜻해서인지, 아니면 이 차를 마셔서인지 전 아직 감기를 안 걸렸답니다.
      트레브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2012.12.09 21:46 신고 [ ADDR : EDIT/ DEL ]
  3. 이런 민간요법 정말 좋아합니다..ㅎㅎ
    대추처럼 생겼는데 역시 맛도 비슷하군요..시큼하다고 하니 마셔보고 싶어요..

    2012.12.09 22: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민간요법에 관심이 많고, 많이 신뢰하는 편입니다.
      몸에 좋다면 이것저것 섞으시던 어머니 영향을 받기도 하지만, 약을 먹는 것보다는 민간요법이 부작용도 적고 몸에도 훨씬 안전할 것 같아서요.

      2012.12.10 01:47 신고 [ ADDR : EDIT/ DEL ]
  4. 오호.. 저도 대추인줄 알았는데..나막차? 인가요
    왠지 맛이 달달하니 좋을 것같습니닷..

    2012.12.10 01: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진으로 보면 대추 비슷하게 보이는데, 딱딱하고 안에 작은 씨가 겁나 많아요.
      맛은 좀 덟고 셔요.
      솔직히 말하자면 맛없어요;;;
      그냥 약이려니 생각하고 마시고 있어요.

      2012.12.10 01:51 신고 [ ADDR : EDIT/ DEL ]
  5. 전 요즘 생강차를 즐겨마시고 있습니다. 근데 감기는 왜이리 안떨어지는지... 한국민간요법은 버리고 우즈벡민간요법으로 갈아타야할지 고민이네요 ㅎㅎㅎ

    2012.12.10 19: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기 사람들은 감기가 걸렸을 때 주로 홍차에 레몬과 설탕을 넣어서 많이 마시더라고요.
      아니면 무나 모과의 속을 파서 꿀을 넣고 놔두면 안에서 수분이 나오는데, 그 즙이 그렇게 감기에 좋다고 하더라고요.
      카자흐에서 아마 그런 민간요법이 있지 않을까요?ㅎㅎ

      2012.12.10 20:12 신고 [ ADDR : EDIT/ DEL ]
  6. 알 수 없는 사용자

    나마탁 차의 수색이 참 예쁘네요.^^
    맛이 궁금해지는 나마탁 차입니다.ㅎㅎ
    시큼하면~ 약간 오미자차 같은 맛도 날까요??


    2012.12.14 23:00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미자차 라...
      저는 오미자차를 안 마셔봤지만 왠지 비슷할 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ㅎㅎ

      2012.12.15 01:5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