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부산여행의 목표 중 하나는 '칵테일바 다녀오기' 였어요.

2군데를 다녀왔는데, 그 중 하나가 아틱 attic 이에요.



아틱은 해운대시장에서 해운대해변쪽으로 가는 길에 있어요.

큰 길에 위치하고 있긴 하지만 간판이라고는 입구에 세워진 작은 입간판이 전부라서 초행인 사람들은 못 찾고 근처에서 헤메는 경우가 꽤 있다고 해요.

1층에 있는 펍인 Friday 를 찾는 게 훨씬 빨라요.

2호선 해운대역 1번 출구에서 걸어서 10분 정도에요.  

영업시간은 오후 8시부터 오전 3시까지이며, 휴무일은 없는 거 같아요.



아티크는 2층에 있어요.

문을 열고 조금 가파른 계단을 올라가면 되는데,  다락방 올라가는 기분도 들어요.








아틱 메뉴. 

칵테일과 스피릿과 브랜드, 위스키, 와인이 있고, 샐러드, 치즈, 파스타 같은 간단한 푸드 종류도 판매하고 있어요.

저는 칵테일을 마시러 왔기에 아무래도 그 페이지를 중점적으로 봤는데, 베스트 메뉴와 시그니처 메뉴와 무거운 칵테일, 달콤하거나 새콤해서 마시기 좋은 칵테일,  논 알코올까지 분류해놓아서 저 같은 초보자도 고르기 비교적 수월해요.



혼자 갔을 때에는 바 bar 좌석이 제일 편한데, 주말에 간 데다 부산국제영화제 시즌이었으므로 빈 자리가 없었어요.

대기를 하던지 있다가 조금 있다가 다시 와야했는데, 남는 단체 테이블 좌석에 잠시 있다가 바 좌석이 생긴 후 이동했어요.

커버차지는 없고, 팝콘+고구마칩이 기본 안주로 나왔어요.



해운대 슬링


제가 고른 첫 잔은 해운대 슬링이에요.

클래식한 메뉴도 좋지만 쉽게 오지 못하다보니 여기에서만 즐길 수 있는 독특한 칵테일을 맛보고 싶다는 생각도 있었고, 여기 지역명인 해운대가 들어가서 어떤 느낌일지 궁금하기도 했거든요.

'슬링 sling' 이라고 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칵테일이 '싱가폴 슬링 Singapore Sling' 이라, 그 레시피를 이용한 창착 칵테일인가 싶었으니 그런 건 아니래요.

싱가폴 슬링이 가장 유명하긴 하지만, 3가지 이상의 재료가 섞인 음료를 가지고 '슬링' 이라고 부른대요. 

칵테일 베이스가 뭐냐고 물어봐도 안 가르쳐주셨어요.

해운대 바다의 느낌을 내기 위해서인지 푸른 빛의 음료에 민트와 말린 파인애플로 가니쉬되어있었어요.

하지만 어떤 맛이었는지 정확히 기억이 안 나요.

저처럼 바 좌석이 없어서 기다리다가 우연히 합석하게 된 다른 분과 얘기를 나누다보니 그냥 음료처럼 벌컥벌컥 마셨거든요. 

가볍고 상큼하고, 술맛이 강하지 않아서 롱드링크처럼 시원하게 마시기 좋았던 기억만 나네요.



속을 판 라임껍질에 오리가 둥실둥실 타고노는 장식이 너무 귀여웠어요.



Just Keep Swimming


두번째로 주문한 칵테일은 '저스트 킵 스위밍 Just Keep Swimming' 이라는 칵테일로, 창작 칵테일이에요.

이름이 무슨 뜻이냐고 여쭤보니 '니모를 찾아서' 라는 애니메이션에서 도리가 하는 대사라고 해요.

화이트 와인과 수박 리큐르가 들어가며, 레몬필과 민트로 가니쉬를 했어요.

수박 리큐르가 들어가서인지  맛은 수박소다 같아요.



저스트 킵 스위밍의 칵테일의 특징은 얼음 대신 얼린 수박이 들어간다는 점이에요.

비주얼도 비주얼이지만, 처음엔 딱딱하던 수박이 시간이 지나면서 사각사각한 아이스크림처럼 되는데 그걸 하나씩 쏙쏙 빼먹는 것도 재미예요.

잔 안에 얼린 수박이 가득 차있는데, 저것만 먹어도 배가 불렀어요.

원래 여기에서 3-4잔쯤 마실 생각이었는데, 배불러서 더 못 마셨으니까요.

색도 화려하고 예뻐서 인스타용으로 사진 찍기도 좋고, 도수도 낮기 때문에 술을 잘 못 드시는 분들께 좋은 칵테일이었어요.






아티크는 메뉴판에 DON`T DISCOVER MY HIDDEN PLACE 라고 쓰여있었는데, 딱 그 말과 잘 어울리는 칵테일바였어요.

편하게 갈 수 있는 동네바 같은 느낌?

약간 다락방 같은 분위기에 재미있는 칵테일도 많아서 부담없이 이것저것 맛보고 오기 좋았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해운대구 중동 1394-35 B동 2층 | 아티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분위기도 좋고 혼자기고 즐길수 있겠네요 ㅎㅎㅎㅎ 잘보구가요^^

    2018.11.24 22: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혼자 술마시기에는 칵테일바가 나아요.
      맥주집이나 펍은 오히려 더 뻘쭘하더라구요ㅎㅎ

      2018.11.25 00:36 신고 [ ADDR : EDIT/ DEL ]
  2. 저번이랑 다른데인가 싶어서 보다보니 오리 인퓨저가 딱! ㅎㅎ 지난번 그곳이군요
    칵테일바 가본적이 없어서 몰랐는데 가격이 꽤나 나가는군요. 당연히 한 잔의 가격이겠죠?^^;;;
    맛은 잘 모르겠지만 뭔가 독특한 모양들이라 보는 재미가 있네요^^

    2018.11.25 00: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글에도 간단히 쓰고 자세한 내용은 따로 포스팅으로 뺐어요.
      칵테일 가격은 저렴하진 않지만, 혼자서 가볍고 깔끔하게 마시기 좋다고 생각해요.
      그래도 저 정도면 저렴한 편이구요.
      한 잔당 2만원 넘는 곳도 많거든요.

      2018.11.25 00:38 신고 [ ADDR : EDIT/ DEL ]
  3. 칵테일은 정말 오래전에 좀 먹곤 했는데...
    정말 오래전 이야기라... 이렇게 보니 참 신선하기도 하고 그렇네요.
    너무 예쁘네요. 도수가 낮아서 즐기기에도 좋을 것 같아요.

    2018.11.25 01: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최근 1-2년 사이에 마시기 시작했어요.
      왠지 맥주집 같은 데보다는 칵테일바에서 한두 잔 하는 게 깔끔하고 좋더라고요.
      혼술하기에도 부담없고...
      저런 창작칵테일 있으면 마셔보는 것도 재미인 거 같아요.

      2018.11.25 23:52 신고 [ ADDR : EDIT/ DEL ]
  4. 부산에 이런곳이 있었군요.
    칵테일 색깔이 너무 예쁘네요~
    저도 한 잔 마셔보러 가봐야겠어요.

    2018.11.25 07: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둘 다 좋았지만, 두번째 칵테일이 너무 비주얼이 정말 이쁘게 나오더라고요^^

      2018.11.26 00:02 신고 [ ADDR : EDIT/ DEL ]
  5. 정말 다락방 올라가는 느낌이네요..
    칵테일이 색상도 이쁘거 꼭 음료 같아요~
    칵테일을 비롯 알콜은 저랑 맞지 않아서..ㅎㅎㅎ

    2018.11.25 11: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왠지 술을 너무 많이 마시면 내려오다가 발을 헛디딜 수도 있을 거 같아요.
      술을 못 드시는 분을 위해서 무알콜 칵테일이니까 도수 낮은 술도 있어요.
      바텐더님께 말씀드리면 조절해주실 거예요.

      2018.11.26 00:05 신고 [ ADDR : EDIT/ DEL ]
  6. 해운대 슬링에 있는 펭귄처럼 생긴 인형이 너무 귀엽네요 ㅎ 칵테일 만들어 먹을거라고 이것저것 사서 집에서 만들어먹었는데 결국 나중에는 사먹는게 편해서 칵테일바를 가게 되더라구요 ㅎ

    2018.11.25 12: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음료 자체도 맛있었지만, 저렇게 오리 띄워놓은 게 너무 귀여웠어요.
      칵테일을 많이 마셔본 건 아니지만, 저런 디테일에 신경을 많이 쓰시는 거 같아요ㅎㅎ

      2018.11.26 00:12 신고 [ ADDR : EDIT/ DEL ]
  7. 글 잘보고 갑니다^^
    12월에 부산 놀러가려고 계획하고 있었는데 이곳도 한번 들려봐야겠네요 ㅎㅎ

    2018.11.25 14: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12월의 부산은 어떨지 궁금해요.
      저는 딱 영화제 있는 10월 초에만 가서ㅋㅋㅋ
      여행 재밌게 하고오세요^^

      2018.11.26 00:17 신고 [ ADDR : EDIT/ DEL ]
  8. 오리가 둥둥 떠있는거 특색있고 귀여운것 같아요 ㅎㅎ
    저도 얼마전에 부산여행 다녀왔지만 히티틀러님이랑 완전 다녀온 노선?이 다른것 같아요 ㅎㅎ

    2018.11.25 19: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번이 3번째 여행이기도 하고, 뭔가 저만의 특색있는 여행을 다녀오려고 하다보니 일반적인 여행코스와는 좀 거리가 있는 거 같아요.
      영화 시간 때문에 시간적, 공간적 제약도 있고...
      사람마다 다 각자에게 맞는 여행을 하는거죠ㅎㅎ

      2018.11.26 00:19 신고 [ ADDR : EDIT/ DEL ]
  9. 이런곳들이 있었네요 아직 이런 바에 혼자가는것이 익숙치 않네요 ㅎㅎ 맛나보여요 ㅠㅜㅠ

    2018.11.26 00: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처음 칵테일바 혼자 갈 때는 '이런 데 혼자 가도 이상하게 안 볼까?' 라는 생각을 했어요.
      그런데 한두 번 가다보니 좀 자신감..? 같은 게 생기더라고요.
      오히려 혼자 마시기에는 칵테일바가 더 낫기도 하고요.

      2018.11.26 00:20 신고 [ ADDR : EDIT/ DEL ]
  10. 칵테일이 아름다워보이네요 ㅎ
    해운대슬링은 이름에 해운대가 들어가서, 왠지 꼭 먹어봐야 할 것 같아요 ㅎ

    2018.11.26 15: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이름에 해운대가 들어가서 주문했어요.
      똑같은 음료라도 더 색다른 느낌이드라구요^^

      2018.11.27 00:04 신고 [ ADDR : EDIT/ DEL ]
    • 좋은 영업전략같네요 ㅎㅎ 그래도 마시기 좋았다고 하시니, 성공적이네요 ㅎ

      2018.11.27 00:19 신고 [ ADDR : EDIT/ DEL ]
  11. 술을 잘 몰라서...
    술보다는 저 오리 인형이 탐나는데 저건 주문한 사람이 가지는 건가요?
    저는 무조건 3잔을 먹어야 겠군요.
    아들 둘과 딸처럼 아이들 인형 안주면 삐치는 아내거까지... ㅋ

    2018.12.03 18: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 오리 인형은 장식용이라 가져가시면 안됩니다.
      매장에서 재사용하는 거예요.
      만약 준다면... 저도 가져가고 싶긴 했어요.오리 인형이 너무 귀엽긴 하더라고요ㅎㅎ

      2019.01.27 10:48 신고 [ ADDR : EDIT/ DEL ]
  12. 아티크 안원균 바텐더, 김진철 바텐더 넘 친절하고 실력도 좋았어요. 진철 씨 시그니처(?) 중에 게리콕이라고 있는데, 그냥 양 많은 잭콕이지만 ㅋㅋㅋ 그거 마시면 '부산 왔구나!' 하는 느낌 들고 좋아요. 해운대 대로변에 2호점인 도머Domer 내서 양기석 오너 바텐더나 직원분들 거기 왔다갔다 하는 것 같던데 거긴 다음 부산 방문 때 꼭 가 보려고요. 서울 유명 바들에 견주어도 맛이나 접객이나 모자랄 것 없이 오히려 넘치던... 해운대에서는 어센틱 박민수 바텐더도 굉장히 술 잘 하시고, 파복스 최우석 바텐더도 엄청 유명하신 분. 해리단길에 DKMV도 유명한 바텐더분들께서 새로 내신 가게고, 해운대에 굉장히 좋은 Bar들 많습니다. 청담, 한남 부럽지 않은 곳들.

    2019.01.22 07: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런 정보성 높고, 유용한 조언 감사합니다^__^
      저는 바도 거의 가 본 적이 없고, 술에 대해서 잘 모르다보니 그냥 시그니처 메뉴와 창작 칵테일로 주문했어요.
      말씀하신 파복스도 다녀오긴 했는데, 아직 포스팅을 못 썼네요.
      아틱은 메뉴판이 있어서 그래도 좀 편했는데, 파복스는 메뉴판 자체가 없으니까 저 같은 생초짜는 뭘 어떻게 주문해야할지조차 상당히 난감했어요ㅠㅠ
      부산에 언제 또 가게 될지 모르겠지만, 말씀하신 게리콕도 가보고 다른 바도 한 번 찾아가볼게요!

      2019.01.27 10:5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