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생활의 기쁨은 역시 고국에서 소포를 받는 것!

저도 우즈베키스탄에서 지내면서 집에서 보낸 소포를 두 번 받았어요.

한국에서 우즈베키스탄으로 EMS를 보낼 때 주의해야할 점을 우즈베키스탄에서 받는 사람 입장에서 몇 가지 적어볼게요.



1. 주소는 키릴 문자로 쓰세요


우즈베키스탄은 1995년에 키릴문자에서 라틴 문자로 문자개혁을 했어요.

하지만 아직까지도 라틴문자 사용이 제대로 정착이 안 되었어요.

공공기관인 도로 지명 정도는 라틴문자로 써 있지만,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문자는 키릴 문자예요.

심지어는 라틴 문자는 읽을 줄 모르는 사람도 꽤 많아요.

소포를 배달해주는 집배원이 라틴문자로 쓰여진 주소를 못 읽을 수도 있어요.

주소는 가능하다면 키릴 문자로 쓰는게 받는 사람 입장에서 안전합니다.

키릴 문자를 모르시는 분이면 억지로 베껴그리지 마시고, 받는 사람에게 부탁해서 키릴 문자로 쓰여진 주소를 프린트해서 박스 위에다 붙이세요.

베껴 그리다가 다른 글자 되는 경우도 있어요.



2. 받는 사람의 전화 번호를 안다면 같이 쓰세요.


우즈베키스탄의 다른 지역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타슈켄트 같은 경우에 소포가 오면 집까지 배달해줍니다.

한국에서 택배 배달할 때도 그렇듯이, 배달해주기 전에 먼저 전화를 걸어서 집에 있는지 여부를 확인해요.

집에 있다면 배달해주고, 없다면 몇 시쯤에 와달라고 집배원과 시간 조정을 하죠.

하지만 전화번호를 안 적으면 집배원이 자기 편한 시간에 그냥 옵니다.

그 때 소포를 받을 누군가가 있으면 다행이지만, 없으면 '방문했는데 부재중이었다'라는 쪽지 한 장 달랑 붙여놓고 가버려요.

두 번까지는 집으로 무료 배달해주지만, 운이 없게 두 번 다 받을 사람이 없으면 우체국으로 직접 찾으러가야합니다.

받는 사람의 현지 전화 번호를 안다면 꼭 같이 기입해주세요.



3. 도서, DVD 등 의심받을만한 내용물을 보내지마세요.


우즈베키스탄에 반입금지 품목 중 하나가 바로 '불온 선전물' 입니다.

여기도 독재 국가라서 체제에 반하는 정치적, 종교적 선전물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합니다.

특히 도서나 DVD, CD 반입 및 반출 시 까다롭게 검사할 수 있습니다.

한 두권 정도는 그냥 넘어갈 수도 있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우체국에서 내용물을 전부 다 뒤져볼 수도 있습니다.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책을 보내면 그런 의심을 받을 수 있군요!
    독재국가라는 걸 잊고 있었네요--;;;

    2012.12.27 18: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보낼 때도 그렇고, 받을 때도 그렇고 책이나 DVD 류는 정말 까다롭게 구는 것 같아요.
      우즈베키스탄에 사복 경찰이 있는 것은 물론이고, 개인의 전화 통화와 문자까지 감시한다는 건 이미 공공연한 사실이지요.

      2012.12.27 20:38 신고 [ ADDR : EDIT/ DEL ]
  2. 제가 알기론 EMS배송은 무조건 라틴 문자로 적어야한다고 하던데... 아닌가봐요;;;

    2012.12.29 11: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그런 얘기를 들었는데, 여기 와서 도움 받은 사람들 얘기 들어보면 키릴로 적는 게 낫대요.
      제가 소포 받을 때도 아버지께서 '우즈베키스탄' 정도만 라틴문자로 써주고, 나머지는 키릴 베껴서 그리셨는데 잘 오더라고요.
      라틴으로 적혀있는 건 집배원이 못 읽어서 어버버버ㅎㅎ

      2012.12.29 15:37 신고 [ ADDR : EDIT/ DEL ]
  3. 아.. 우즈벡이 독제국가인지도 몰랐네요...

    2013.01.17 12: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기 사람들은 아니라고 하지만, 실제 독재국가 맞아요.
      올해 우리 나라 sk 쯤 되는 우즈베키스탄 최대 통신아 MTC 가 하루아침에 훅 날아갔답니다;;;

      2013.01.17 18:28 신고 [ ADDR : EDIT/ DEL ]
  4. 국제연애

    안녕하세요 우즈베키스탄 관련 글 재밌게 잘 보고있습니다 :)
    저도 모르는 우즈베키스탄 문화 많이 배워가요
    궁금한게 있어서 이렇게 댓글 남깁니다
    제 남자친구가 우즈벡 사람이여서 ems 소포를 보내려고 하는데
    우체국에 들어가서 확인해보니 화장품류는 배송이 안된다고 나와있더라구요
    혹시 한국에서 화장품류 받으신적 있는지 궁금합니다
    그리고 식품류도 받으신적있나요?
    굼금하네요 ㅎㅎㅎ
    좋은 하루 되세요!

    2015.07.25 01:42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화장품은 한 번 받은 적이 왔어요.
      몇 년 전이라 지금처럼 까다롭지는 않아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별 문제 없이 받았는데 요즘은 어떨지 잘 모르겠네요.
      받는 측에서 관세를 낼 수도 있다는 이야기는 들었어요.
      식품류는 무엇을 보내실지는 모르겠지만, 반찬이나 김치 같은 게 아니라 가공된 식품류라면 별 문제 없을 거 같아요.
      혹시나 또 궁금하신 게 있으시면 댓글이나 블로그나 메일로 물어보세요^^

      2015.07.25 23:5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