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으로 내려와서 산 이후로 프랜차이즈 카페를 거의 갈 일이 없었어요.

서울에서는 정말 길에서 돌을 차면 맞을 정도로 흔해빠진 게 프랜차이즈 카페인데, 여기에서는 그렇게 흔하지 않거든요.

그래도 이디야 커피나 스타벅스 같은 곳은 집 근처에 있어서 가끔 가곤 했지만, 할리스커피는 가보질 못했어요.

그 이유는...



매장이 없어



제가 사는 지역이 완전 읍, 리 같은 곳도 아니고, 인근에 더 작은 홍천이나 인제에도 매장이 있는데 왜 여기에는 할리스커피가 없는지 이해불가.  

할리스커피는 서브웨이와 함께 서울에 가야만 먹을 수 있는 '서울 음식' 같은 존재였어요.

그러다가 1년 쯤 전에 드디어 춘천 명동에 드디어 할리스커피 매장이 생겼습니다.



바닐라 딜라이트


제가 마신 음료는 바닐라 딜라이트 Vanilla Delight 로예요.

가격은 레귤러 사이즈 5,100원, 그란데 사이즈 5,600원입니다.

칼로리는 레귤러 355ml 기준 뜨거운 음료 318kcal, 아이스 217kcal 입니다.

할리스커피의 베스트 음료라고 하는데, 맛 자체는 딱히 특별할 게 없었어요.

조금 부드럽고 달달한 바닐라 라떼 맛이에요.

보통 바닐라 라떼는 카페라떼에 바닐라 시럽을 넣었다고 하는데, 할리스커피에서는 바닐라 파우더를 추가했다고 하네요.



바닐라 딜라이트를 주문하기 전, 매장 입구에서 '내 맘대로 커피' 에 대한 입간판을 보았어요.

할리스커피에서는 '내 맘대로 커피' 라고 해서 취향대로 샷, 시럽, 드리즐, 토핑 등을 추가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다고 해요.

샷은 에스프레소 샷, 리스트레또 샷, 콜드브루 원액을, 시럽 및 소스는 바닐라, 헤이즐넛, 캐러멜, 초코, 연유, 드리즐은 연유, 카라멜, 초코, 토핑은 초코블러썸, 아이스크림, 휘핑크림을 추가할 수 있다고 해요.

금액은 아이스크림만 1,000원이고, 나머지는 전부 500원이에요.

저는 이렇게 제 취향대로 만들어먹는 걸 좋아해요.

카페 중에서는 스타벅스가 이런 시스템이 잘 되어있는데, 그러다보니 슈렉 프라푸치노니 돼지바 프라푸치노 같은 시크릿 메뉴가 생겨나기도 했고요.

할리스커피의 추천 메뉴로는 아메리카노 + 헤이즐넛 시럽, 바닐라 딜라이트 + 에스프레소 샷 추가, 리스트레또 딜라이트 + 연유 드리즐, 이렇게 3종이 있었어요.

그 중에서 두번째 조합을 주문했던 것이에요.



기본적으로 바닐라 딜라이트에 에스프레소샷을 미리 추가해서 음료가 제공된다고 해요.

하지만 저는 바닐라 딜라이트도 아직 못 마셔봤기 때문에 둘 다 마셔보고 맛을 비교해보고 싶어서 에스프레소 샷을 따로 달라고 했어요.

원래는 안 되는데, 요청대로 해주셨어요.



바닐라 딜라이트를 조금 마시고, 에스프레소 샷을 넣어주었습니다.



색이 조금 진해진 거 제외하고는 외관적으로는 딱히 티가 나진 않아요.


샷 하나 추가했는데 맛이 이렇게 달라지나?


처음에는 마냥 부드럽고 달콤한 느낌이었는데, 샷을 추가하고 나니 맛이 굉장히 강렬해졌어요.
딱히 쓴맛이 확 강하게 느껴지는 것도 아니고, 단맛이 덜한 것도 아닌 거 같았는데요.
예를 들자면, 처음에는 말랑말랑하고 토실토실한 곰돌이 푸우 같아보였는데, 실제 만져보니 근육돼지 같은 그런 느낌?
개인적으로는 샷을 추가한 게 훨씬 제 입맛에 맞네요.
이전에 친구가 자주 다녔다는 카페가 갑자기 생각났어요.
그 카페의 사장님이 꼭 투 샷을 고집하셨는데, 가끔 속이 안 좋거나 이미 커피를 마셔서 샷을 하나만 넣어달라고 하면 '그러면 맛이 없어요' 라고 하면서 늘 아쉬워했다고 해요.
샷을 추가하기 전의 맛과 비교해보니 '이래서 그랬구나' 라고 그 사장님의 마음이 살짝 이해가 되네요.
다음에 할리스커피에 가서 바닐라 딜라이트를 주문하면, 이번처럼 에스프레소 샷을 꼭 추가해야겠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할리스커피 좋아하시나봐요.
    매장이 생겼다니 다행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2019.03.11 08: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종종 가는 브랜드 중 하나예요.
      춘천에 매장이 없어서 서울 가야만 마실 수 있었는데, 1년 전 즈음에 생겨서 기뻐요^^

      2019.03.11 22:29 신고 [ ADDR : EDIT/ DEL ]
  2. 오 이런게 가능하군요 ㅎ
    저는 똥(?)입이라 이런 거에는 좀 무던한 편인데,
    맛이 궁금해집니다 ㅎ 제가 기본 하루에 커피가 3,4잔은 되니까 호기심이 생깁니다 ㅎ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019.03.11 1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막입이라서 잘 몰라요.
      이번에는 바로 그 자리에서 맛 비교를 해보니까 정말 큰 차이가 나는 게 느껴지더라고요.
      신기했어요ㅎㅎ

      2019.03.11 22:32 신고 [ ADDR : EDIT/ DEL ]
  3. 입맛대로 만들어먹을수있다니 처음 알게된 사실이네요! 샷하나만 추가해서 한번먹어보고싶은 메뉴입니다

    2019.03.11 12: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게 오래 된 시스템은 아니라고 해요.
      아마 스타벅스 같은 데에서 시스템을 가져온 듯..?ㅎㅎ

      2019.03.11 22:33 신고 [ ADDR : EDIT/ DEL ]
  4. 춘천에 살진 않지만 닭갈비를 먹으러 간적이 있어서 기억이 나는데용~
    춘천명동 거기 근처에 닭갈비골목 있지 않나용? ㅋㅋ
    거기 근처인가용?@_@

    2019.03.11 13: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샷추가! 완전 강추죠~
    커피 맛이 완전 달라지잖아요^^
    저는 그래서 언제나 샷은 추가입니다.ㅎㅎㅎ

    2019.03.11 15: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카페 중에서 투샷 넣는다고 자랑하는 곳들이 꽤 있어서 그런가부다 했는데, 이렇게 마시니까 왜 그렇게 얘기하는지 알겠어요.
      차이가 확 느껴지더라구요ㅎㅎㅎ

      2019.03.11 22:35 신고 [ ADDR : EDIT/ DEL ]
  6. 저도 지지난주인가? 홀리스 갈일이 있어서 들렀더니 무슨무슨 딜라이트가 많았던ㅋ 나중에 포스팅 해볼까하고 '내맘대로 커피'판넬 찍어왔어요 근데 아직ㅎㅎㅎ
    샷을 하나 추가하셨군요. '원래는 안되는데...'라는 말처럼 웃긴것도 없는것 같아요. 사람이 하는일에 안되는게 어딨냐고!
    센스있게 작은 잔에 샷을 따로 준건 칭찬받아 마땅한 일이라 생각됩니다 ㅎㅎ
    제 기억에는 꽤나 달달했던거 같은데 샷 하나 더 추가해서 진하게 마시는것도 좋겠네요. 저도 진하게 마시는걸 좋아해서^^

    2019.03.11 16: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원래 되는지 안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설거지거리가 하나라도 늘어나니ㅋㅋㅋ
      그래도 안 된다고는 못 할 상황이었어요.
      제 바로 앞의 분의 똑같은 거 주문해서요ㅋㅋㅋㅋ

      2019.03.11 22:38 신고 [ ADDR : EDIT/ DEL ]
  7. 춘천에 원래 할리스가 없었군요.
    홍천에서는 본 적 있어요. 이런 프랜차이즈들은 특정 반경안에 다 몰려있다보니.... ㅎㅎ
    샷추가를 하고 안하고는 맛의 차이는 클 것 같아요. 커피를 요새 자주 마시다 보니 저도 이제 좀 진한 맛이 아니면
    밍밍하게 느껴지네요...

    2019.03.11 2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신기한 게 홍천이나 인제에는 지점이 있는데, 춘천에는 지점이 없는 경우가 꽤 있었어요;;;
      파파이스도 무려 철원에 있고ㅠㅠ
      예전에는 할리스 마시러 홍천가야하나 생각도 했었네요ㅋㅋㅋㅋ

      2019.03.11 22:41 신고 [ ADDR : EDIT/ DEL ]
  8. 샷을 이렇게 따로 추가해서 먹는 방법은 저도 생각을 안해봤는데..
    나름의 재미가 있겠네요 ㅋㅋ
    음료 하나로 두 가지의 맛을 느낄 수 있고요 ㅎㅎ

    2019.03.12 08: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진한 거 좋아하시는 분은 샷을 추가하시곤 한다는데, 저는 늘 오리지널 레시피로 마시곤 했거든요.
      이번에 샷을 넣어보니까 전과 후의 맛이 엄청 달라서 깜짝 놀랐어요.

      2019.03.12 23:52 신고 [ ADDR : EDIT/ DEL ]
  9. 바라먹으러면 할리스를 가라 라고 커피 잘아는 친구가 그러더라구요 ㅋㅋ 할리스는 분말을 쓴다고 ㅋㅋ 맛있는 바라를 먹고 싶을때마다 할리스를 가요 ㅋㅋ 크게 맛차이는 모르겠지만 느낌이 더 맛있는 맛??!!ㅋㅋ샷을 추가하면 쓸거같은데 그렇지는 않나요?

    2019.03.14 22: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역시 맛은 파우더로 내는 게 제일이군요ㅋㅋ
      그래서인지 바닐라 딜라이트가 할리스커피 대표메뉴더라고요.
      저도 샷 추가하면 쓸 줄 알았는데, 기본적으로 단맛이 있어서인지 그렇게 쓴맛은 안 나더라고요.

      2019.03.14 23:36 신고 [ ADDR : EDIT/ DEL ]
  10. 저는 읍, 리에 살지만 차로 5~10분 정도 위치에 할리스 커피가 있고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갈때마다 아메리카노만 마셨는데
    알려주신 바닐라 딜라이트에 에스프레소 샷 추가해서 마셔봐야겠네요. ^^

    2019.03.15 14: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