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6일, 스타벅스에서 신메뉴가 출시되었어요.

음료로는 트리플 모카 프라푸치노와 다크 카라멜 커피 프라푸치노, 돌체 콜드브루가, 푸드는 블랙 쿠키 치즈케이크, 베이컨 과카몰리 샌드위치, 베이컨 치즈 데니쉬가 출시되었어요.

원래 스타벅스 신메뉴를 먹을 생각이 없었어요.

그런데 생각해보니 제게 스타벅스 쿠폰이 있더라고요.

스타벅스 카드 등록을 하고 웰컴 첫 구매 쿠폰을 받았던 기억이 있어 확인해보니 만료일이 정말 코앞이었어요.



다크 카라멜 커피 프라푸치노 


세 가지 음료 중 제가 고른 메뉴는 다크 카라멜 커피 프라푸치노예요.

차가운 음료를 마시기에 아직 부담스럽지만, 이번에 나온 신메뉴가 다 아이스만 되는 음료라서 어쩔 수가 없었어요.

다크 카라멜 커피 프라푸치노 가격은 톨 사이즈 6,300원, 그란데 사이즈 6,800원, 벤티 사이즈 7,300원입니다.

칼로리는 톨 사이즈 355ml 기준 420kcal 입니다.

가격은 트리플 모카 프라푸치노와 동일하고, 돌체 콜드브루보다 500원 더 비싸요.



음료의 위아래에는 휘핑크림이 들어가있어요.

일반 휘핑이 아니라 다크 카라멜 콜드 브루 휘핑크림이라고 해요.

실제 크림을 먹어보면 흔한 생크림 맛이 아니라 커피맛이 나요.

휘핑 크림을 원하지 않는 사람은 뺄 수도 있습니다.

맨 위에 뿌려진 건 캐러멜 시럽이에요.



종이빨대를 컵바닥까지 깊숙이 집어넣어서 잘 섞어줬더니 얼룩댕댕이가 갈색 댕댕이가 되었어요.
색은 믹스커피와 비슷했어요.


설레임 커피맛!


굉장히 익숙한 맛이라 무슨 맛일지 곰곰이 생각해보니 설레임 아라비카 커피 쉐이크와 비슷했어요.
프라푸치노 자체가 설레임 아이스크림과 유사한 쉐이크 스타일이기도 하지만 달달하고 크림맛이 강해서 더 그렇게 느껴지는 거 같아요.
휘핑이 잔뜩 들어간 거 치고는 그렇게 느끼한 편은 아니었어요.
다만 달아요.
정말 엄청 달아서 마시면서 당이 쫙쫙 오르는 기분이에요.
단 거 싫어하시는 분들은 다른 메뉴를 드시거나 커스텀을 하는 게 좋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