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에 갈 때마다 외국 슈퍼마켓을 들르는 이유 중 하나는 가끔 새로운 물건이 들어오기 때문이에요.

방글라데시 과자라는 게 신기해서 구입을 했는데, 주인으로 보이는 외국인 아저씨가 "그거 정말 맛있어요." 라고 하셔서 여전히 반신반의지만 그래도 살짝 안심하며 구입했습니다.



봄베이 스위츠 짜나풀


봄베이 스위츠 짜나쭐 Bombay Sweets Chanachur 는 방글라데시에서 생산된 과자예요.

인도 과자나 디저트류는 그래도 많은 편인데, 방글라데시 과자를 파는 건 이번이 처음이었어요.

정식으로 수입되는 제품은 한국어로 쓰여진 '식품위생법에 의한 한글표시사항'이 봉지에 인쇄되어 있거나 스티커가 붙어있기 마련이에요.

그게 없는 걸로는 봐서 보따리상 혹은 방글라데시 노동자들의 짐 속에 섞여들어온 제품들인 거 같아요.

그런 경우는 개수도 많지 않고 봉지가 찌그러지고 한 경우가 많았는데, 이것도 그랬거든요.

어디서 듣기로 방글라데시 노동자들이 많이 일하는 포천 같은 데에는 방글라데시 물건을 파는 가게들이 몇 군데 있다던데, 거기에서 흘러나왔을지도 모르겠어요.

봄베이 스위츠 Bombay Sweets 는 방글라데시의 식품 기업으로, 주로 과자나 칩, 음료, 향신료 믹스, 냉동식품 등을 생산한다고 해요.

짜나쭐 Chanachur 은 이 브랜드의 대표상품이라고 합니다.

가격은 3,000원입니다.



재료는 병아리콩 가루, 땅콩, 그린빈, 렌틸콩, 병아리콩 분태, 쌀조각, 팜유, 향신료, 소금, 구연산, 레드 칠리 파우더, 강황가루입니다.

전체적으로 콩 종류에 향신료를 더한 과자라는 사실을 알 수 있어요.

아래에는 위생적인 환경에서 자동화된 기계로 생산했다고 쓰여있어요.

우리나라에서는 대부분이 자동화 시스템이고 핸드메이드, 즉 수제가 훨씬 더 높게 평가받지만, 개발도상국이나 후진국은 산업발전이 되어있지 않다보니 공장에 들어갔다는 자체가 엄청난 거예요.

가격도 훨씬 더 비싸구요.



1회 제공량은 1/3봉지로, 총 3회 제공량입니다.

칼로리는 1회 제공량 기준 170kcal, 총 510kcal 입니다.

영어로 'FOR SALE IN BANGLADESH ONLY'  라고 쓰여있는 걸로 봐서는 내수 전용 제품이에요.

외국으로 수출되는 제품은 EXPORT QUALITY 라고 쓰여있는데, 수출 제품이라고 더 맛있지는 않고 양만 많고 맛없는 경우가 더 많았어요.



일부만 꺼내서 접시에 담아보았습니다.
일단 봉지를 뜯자마자 인도나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등 남아시아 특유의 맵싸한 커리 냄새가 나요.
아무 지식 없이 먹어도 '이건 인도쪽에서 나온 거구나' 알 수 있을 정도예요.
내용물은 뭔가 자잘하게 많이 들어있어요.
길쭉한 과자도 있고, 밭두렁 같은 것도 있고, 자잘한 부스러기도 있어요.


딱 맥주 안주인데?


시즈닝은 커리 베이스이긴 한데, 꽤 매콤해요.
우리나라 고추장처럼 막 화끈하게 매운 건 아니고, 각종 향신료가 들어가서 짭조름하면서 은은하게 매운맛이 남는 스타일이에요.
그러면서도 콩과 쌀 같은 곡물이 베이스라서 고소해요.
어릴 때 먹던 불량식품 밭두렁 같은 게 있어서 좀 딱딱하지 않을까 싶었는데, 튀밥 같은 느낌으로 부드럽게 씹ㅎ요.
크리스피하진 않지만 강도가 다른 것들이 믹스로 들어있으니까 씹히는 식감이 달라서 재밌어요.
저는 매운 걸 잘 못 먹어서 맵다 맵다 하면서도 계속 먹게 되는 묘한 매력이 있었어요.
특히 짜나쭐 한 입 털어넣고 매콤할 때 맥주를 마시면 정말 술이 술이술이마술이 넘어가요.
아무리 봐도 술을 부르는 안주 느낌이었어요.
맵기는 조절할 수는 없지만, 한 번에 다 못 먹어서 봉지 개봉한 채 며칠 뒤에 먹었더니 향신료가 좀 날아가서 그런 건지 지난 번보다 덜 맵더라고요.
처음 맛보다는 방글라데시 식품인데, 인도 과자보다 퀄리티가 좋아서 좀 놀랍네요.
구하기만 쉽다면 가벼운 맥주 안주로 1-2봉 정도는 사두고 싶은 과자예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