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블티 업계에서 쌍벽을 이루는 두 업체는 공차와 아마스빈이에요

공차야 워낙 대중적으로도 많이 알려져 있고, 버블티 업계에서는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어요.

하지만 아마스빈이 상대적으로 덜 알려져있긴 하지만, 공차에 밀리지는 않아요.

공차보다 가격이 저렴하면서 종류도 다양해서 팬층이 꽤 있거든요.

서울 살 때는 아마스빈 종종 갔는데, 지방으로 내려오면서는 구경조차 못했어요.

전국적으로 체인이 분포하고 있는 공차와는 달리 아마스빈은 서울 및 수도권과 경상도 지역에만 매장이 집중되어 있어요.

제가 사는 강원도 전체에 매장이 한 군데도 없어요.

제게 있어서는 파파이스, 서브웨이 등과 함께 서울의 맛이 된 브랜드예요.



딸기 코코넛 버블티


제가 주문한 메뉴는 딸기 코코넛 버블티예요.

버블티는 워낙 베이직한 밀크티를 좋아해서 늘 비슷한 거만 먹곤 하지만, 이번에는 새로운 메뉴에 도전해봤어요.

아이스만 가능하며, 가격은 3,900원입니다.

점보 사이즈로 업그레이드 시에는 1,200원이 추가된다고 해요.

얼음양이나 당도는 따로 조절하지 않았어요.

펄이 포함된 제품이라서 따로 펄을 추가 하지 않아도 됩니다.

아마스빈은 워낙 메뉴가 다양해서 메뉴판만 보고는 찾기가 좀 어려웠는데, '우유로 만든 달콤한 버블티' 라는 버블 라떼에 쪽에 들어가 있어요.

사실 고른 건 아마스빈 BEST 12 메뉴 중 알게 되었지만요.



제가 방문한 매장에는 아마스빈 BEST 12 메뉴 안내판이 있어요.

매장 자체에서 지정한 건지, 아니면 본사에서 판매량을 통계내 본 건지는 모르겠지만요.

그 메뉴로는 오레오 쉐이크, 딸기 요거트 버블티, 타로 밀크티, 그린애플 스무디, 하동녹차 버블티, 애플망고 스무디, 딸기 코코넛 버블티, 멜론 쉐이크, 레자몽 버블에이드, 사하라, 얼그레이 밀크티, 초코버블티였어요.

예전에 봤던 것과 일부 메뉴를 좀 달라진 거 같아요.



버블티의 특성상 플라스틱 컵에 제공되며, 윗면은 밀봉되어 막혀있어요.

직원분께 빨대 꽂지 말고 그냥 달라고 했어요.

빨대를 꽂을 때의 그 쾌감이 있거든요.

레옹와 마틸다를 캐릭터화했네요.



색깔은 좀 옅은 딸기 우유 색깔이에요



딱 이름 그대로의 맛이네



집에서 딸기에 우유 붓고 갈았을 때 나는 새콤한 맛이 나면서, 고소하면서 기름진 코코넛 향이 입 안에 감돌아요.

이름을 모르고 먹어도 이건 딸기 코코넛이구나를 바로 알아차릴 수 있어요.

처음엔 좀 낯설었는데, 몇 모금 먹다보니 동남아 음료 같기도 하고 맛이 재밌어요.

펄을 쫄깃하게 씹는 식감 말고도 딸기 과육이 굵은 빨대를 타고 후루룩 입을 타고 들어오는 식감도 재밌고요.



쪽쪽거리면서 열심히 빨아마시다가 밑에 남은 건 먹기 힘들어서 그냥 포장지를 뜯어서 먹었습니다.
녹은 얼음과 펄, 딸기 과육들이 들어있어요.
딸기 과육이 제법 실해요.
딸기철이 지났으니 생과일은 아니겠지만, 냉동 과일이라도 많이 넣어줬어요.
다만 펄 추가는 되지만, 딸기 추가가 안 된 건 조금 아쉬웠어요.
추가 금액을 내더라도 딸기가 좀 더 많이 있었으면 더 맛있을 거 같았거든요.
스무디 같기도 하고, 여름에 시원하게 마시기 좋은 음료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이제 버블티의 계절이네요. 저도 빨대 꼽지말고 달라고 해봐야겠네요.

    2019.06.22 11: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꽂아달라고 하는 게 편하긴 해요.
      저는 사진 찍고, 좀 더 흔들어서 먹을라구ㅋㅋㅋ

      2019.06.22 16:10 신고 [ ADDR : EDIT/ DEL ]
  2. 제가 사는 곳은 분명 수도권인데 왜 저는 처음 들어보는 걸까요? ㅜㅜ
    아마스빈 맛은 안 먹어봐서 모르겠지만 공차보다 저렴하다고 하니까 확 끌리네요. ㅋㅋㅋ

    참 무심한 네옹 캐릭터 이쁜데요. ^^

    2019.06.22 15: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맛이 강하고, 퀄리티도 공차만큼 나와서 가성비가 꽤 좋아요.
      가격은 대부분 3천원 대이구요.
      활동하시는 지역에서는 분당 정자학원가점이 가장 가깝지 않을까 싶네요.

      2019.06.22 16:14 신고 [ ADDR : EDIT/ DEL ]
  3. 오 공차랑 어깨를 견주는 브랜드라니 아마스빈 함 가보고싶네요. ㅎㅎ

    2019.06.22 15: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공차도 좋아하고, 아마스빈도 좋아합니다.
      공차는 제가 사는 지역에도 많으니까 좀 더 편하게 갈 수 있고, 아마스빈은 서울에 갔을 때만 먹을 수 있다는 점이ㅠㅠ

      2019.06.22 16:15 신고 [ ADDR : EDIT/ DEL ]
  4. 버블티 좋아하는데 제가사는 동네는 브랜드 버블티점은 들어온 적이 없고 동네카페 중 하나가 버블티 전문점이었는데 거기가 문을 닫았네요... ㅠㅠ 맛있었는데...

    2019.06.22 19: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멀지 않은 곳에 버블티 진짜 차 우려서 양 많고 맛있게 팔던 카페가 있었는데, 문을 닫았어요ㅠㅠ
      개인적으로 공차보다 더 좋아하던 곳이었는데 ㅠㅠ
      슬프더라구요.

      2019.06.22 22:22 신고 [ ADDR : EDIT/ DEL ]
  5. 밀크티 좋아하는데! 아마스빈도 가봐야 겠어요. 매일 지나치기만 했는데 가격까지 저렴하다니 좋네요.

    2019.06.22 20: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마스빈이 공차보다 저렴하면서 퀄리티도 진짜 괜찮아요ㅋㅋ
      일단 베스트 메뉴나 메뉴판에 왕관 붙어있는 메뉴가 추천메뉴니까 그거부터ㅋㅋㅋ
      버블티는 아쌈/얼그레이/루이보스 중에서 홍차를 선택 가능한데, 개인적으로 아쌈이 최고인 거 같아요.

      2019.06.22 22:23 신고 [ ADDR : EDIT/ DEL ]
  6. 과육도 들어 있군요!! 한번 먹어 보고 싶네요.^^

    2019.06.22 23: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딸기 과즙만 넣은 게 아니라 냉동 과육을 넣어서 더 좋았답니다.
      냉동 딸기가 빨대에 호로록 딸려오는 재미도 있고요ㅎㅎ

      2019.06.22 23:33 신고 [ ADDR : EDIT/ DEL ]
  7. 딸기는 정말 사랑입니다 ㅎ 보기만해도 시원해지네요 ㅎ

    2019.06.23 0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냉동딸기지만, 그래도 딸기 과육이 들어간 게 놀라웠어요.
      시럽이나 조금 넣어줄 줄 알았거든요ㅎㅎㅎ

      2019.06.23 01:43 신고 [ ADDR : EDIT/ DEL ]
  8. 저는 펄을 좋아해서 공차 가는 거엿는데 이제 저기도 한번 가바야 겟어용!! 저도 오늘 개설햇거든요 블로그에 좋은 글들이 많이 잇네용! 종종 보러 오겟습니당~~^^❤️ 제 블로그에도 많이 찾아주세용😀

    2019.06.23 08: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마스빈이 가격 저렴하면서도 맛이 괜찮아요ㅎㅎ
      오늘 블로그 시작하셨군요.
      응원할게요!

      2019.06.23 23:2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