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술/맥주2019.07.22 15:17
 


필리핀 맥주라고 하면 흔히 산미구엘 맥주 San Miguel Beer 를 떠올리곤 해요.

실제 필리핀 여행을 가면 산 미구엘 맥주가 다수이긴 하지만, 다른 맥주 종류도 판매한다고 해요.

얼마 전 필리핀 마닐라와 보홀로 여행을 다녀온 동생이 선물로 필리핀 맥주를 몇 캔 선물로 사다줬어요.



콜트45  스트롱


이번에 마셔본 맥주는 콜트45 COLT 45 라는 맥주예요.

필리핀에서 생산된 맥주이긴 하지만,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원래 미국 쪽 맥주인 것으로 보여요.

맥주 관련한 사이트에 들어가서 보니 캘리포니아 로스엔젤러스 California Los Angelos 쪽 맥주라고 나와있어요.

제조업체도 밀러 브루잉 컴퍼니 Miller Brewing Company 였고요.

미국에서 수입한 맥주는 아닌 거 같고, 필리핀인 미국과 연관이 깊은 나라이니 동남아쪽에서 브루어리를 만들어서 생산하는 게 아닌가 싶었어요.

말레이시아에서 마셔봤다는 사람도 있는 것으로 봐서는 많은 양은 아니더라도 필리핀 뿐만 아니라 동남아에서 소비되는 맥주가 아닐까 싶어요.

용량은 330ml 입니다.

가격은 정확히 모르지만, 약 1천원 정도라고 해요.



도수는 7% 예요.

캔 아래에 strong beer 라고 쓰여있는데, 이름대로 도수가 꽤 높아요.

Beer Rate 사이트에 보면 몰트 리큐르 Malt Liquor 이라고 분류되어 있어요.



캔 옆면에 영어로 쓰여진 서명을 보면 콜트 45 스트롱 맥주는 필리핀 최초로 트리플 홉을 사용한 맥주라고 해요.

그래서 부드러운 끝맛에 진한 바디감을 느낄 수 있다고 쓰여있었어요.

원재료는 정제수와 맥아, 설탕, 곡물, 전분, 홉이라고 해요.



색깔은 보통 맥주와 살짝 진한 편이었어요.
그리고 정말 거품이 빨리 꺼져요.
컵에 따르고 있으면서도 거품이 꺼져가는 게 보일 정도였어요.


맥주에 물 탔냐


꼭 그런 건 아니지만, 일반적으로 도수가 높아지면 훨씬 맛이 진하고 쓴 맛이 나기 마련이에요.
콜트45 는 이름 자체에도 스트롱이 쓰여있고, 도수도 7%니 당연히 묵직한 맛이 날 거라고 예상했어요.
그런데 정말 맛이 헤벌레~ 해요.
일단 밍밍해요.
도수가 7%가 아니라 4.5%도 안 될 거 같았어요.
어떤 스타일의 맥주 맛을 좋아하느냐는 취향의 문제이니 그러려니 하는데, 탄산이 너무 약해요.
맛이 없어도 탄산이라도 짱짱하면 목구멍을 넘어가는 짜릿짜릿함과 시원한 맛으로 마시는데, 그나마도 없어요.
맥주 원액에 물 왕창 타서 양을 늘리려고 한 느낌에 가까웠어요.
캔 전면에 SMOOTH STRONG BEER 라고 쓰여있었는데, 방점이 스트롱 STRONG 인 줄 알았더니 스무스 SMOOTH 에 있었나봐요.
진짜 알코올을 섭취한다는 거 외에는 아무런 메리트가 없는 맥주였어요.
나중에 필리핀에 갈 일이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필리핀에 가서 보더라도 안 사마실 거 같아요.
돈 아까워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