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카페업계의 트렌드는 누가 뭐래도 흑당 밀크티가 아닐까해요.

기존의 프랜차이즈 카페에서 판매하는 건 물론이고, 대만에서 진출한 브랜드들도 있고, 새로 생겨난 브랜드들도 많아요.

그러다가 이웃블로거이신 GeniusJW님의 블로그를 통해 '모리셔스 브라운 Mauritius Brown' 이라는 브랜드를 알게 되었어요.



가보자, 저기!



저는 좀 희한한 데에 꽂히는 경향이 있어요.

모리셔스는 인도양에 있는 섬나라로, 우리나라에는 신혼여행지로 많이 알려져있어요.

현실적으로 제가 모리셔스를 갈 일은 없을 거 같으니 모리셔스 브라운 밀크티라도 마셔보자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모리셔스 브라운은 프랜차이즈 카페로, 신촌와 이대, 종로와 서울시청, 대치동과 논현 쪽에 지점이 있어요.

제가 다녀온 곳은 신촌점이에요.

신촌점이 모리셔스 브라운 1호점으로, 신촌과 이대 쪽에서 유명해져서 다른 지역까지 확장해나간 것으로 알고 있어요.

2호선 신촌역 1번 혹은 2번 출구에서 걸어거 4-5분 정도 걸려요.

영업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입니다.



모리셔스 브라운 메뉴

흑당을 넣고 삶은 펄을 넣은 브라운슈가 버블티와 크림치즈티를 전문으로 하는데, 대표 메뉴는 모리셔스 브라운 밀크티라고 해요.

다른 흑당 밀크티 카페에서는 보기 힘든 베리맛이나 망고 파파야 밀크티 같은 게 있는 게 좀 신기했어요.

커피와 에이드 종류도 있어요.

가격은 4천원대 후반에서 5천원 대예요.




카페는 그닥 큰 편은 아니었고, 벽을 따라서 쭉 쿠션을 놓고 작은 테이블을 놔둔 게 고작이에요.

음료를 주문해놓고 오랜 시간을 보내기에는 힘들어요.

와이파이는 있지만, 콘센트 꽂을 만한 데도 없고요.

주방은 오픈 주방이었어요.



모리셔스 브라운 밀크티


제가 주문한 메뉴는 모리셔스 브라운의 대표 메뉴인 모리셔스 브라운 밀크티예요.

따뜻한 음료와 아이스 전부 가능한데, 저는 아이스로 주문했어요.

가격은 4,300원입니다.

500원을 추가하면 일반 생우우를 락토프리 우유로 변경가능하다고 해서, 추가 금액을 내고 변경했어요.

이 브랜드 이름이 모리셔스 브라운인 이유는 화산섬 모리셔스에서 생산되는 최고급 비정제 원당을 사용해서라고 해요.


이전에 가봤던 더엘리나 타이거슈가에서는 마시기 전에 잘 흔들어마시라고 안내해주었어요.

그런데 모리셔스 브라운은 오히려 흔들지 말고, 조금씩만 섞어마시라고 했어요.



부드럽긴 한데, 이게 왜 밀크티야?



브라운 슈거 시럽 자체도 덜 달고, 우유도 부드러워요.

이전에 마셔봤던 브라운 슈거 밀크티와 비교해보자면 좋게 말해서 맛이 순해서 마시기 편하지만, 종 밍밍했어요.

그 이유가 뭘까를 곰곰이 생각해보다보니 차 맛이 안 나요.

달달한 시럽맛이 나면서 쌉쌀한 홍차의 맛이 나야하는데, 우유와 시럽맛만 났거든요. 

다시 메뉴판을 봤어요.

"달콤한 브라운 슈가 펄과 부드러운 생우유의 조화" 

이 말은 딱 흑당 타피오카 펄와 우유만 들어갔다는 이야기인가봐요.

그럼 흑당 우유지, 왜 밀크티라고 이름붙였는지를 모르겠어요.

그리고 펄이 작아서 빨아마시기 좀 불편했어요.

별 생각없이 마시다보면 음료만 금방 다 마셔버리고, 아래쪽에 펄이 잔뜩 가라앉아있더라고요.

마지막에 빨대를 마구 휘저어가면서 타피오카펄 사냥을 해야했네요.

맛 자체가 맛이 없는 건 아니었지만, 왠지 속은 거 같은 느낌이라 다시 가진 않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대문구 창천동 31-40 1층 | 모리셔스브라운 신촌1호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