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은 땀 때문에 고통스러운 계절이에요.

데오트란트나 파우더 티슈 같은 제품들은 땀냄새를 억제해줄 뿐이지, 땀 자체를 줄여주지는 못해요.

땀을 줄여주는 땀억제제로 가장 유명한 제품은 미국에서 수입되는 '드리클로액' 이라는 제품이에요.

걸그룹 '크레용팝' 출신 유튜버 웨이 씨가 운영하는 '웨이랜드' 라는 채널에서도 아이돌들이 땀 관리를 위해서 쓰는 제품이라고 소개된 적도 있어요.

하지만 드리클로액은 자극이 심하거나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약국에서 드리클로 말고 자극이 적은 걸 추천해달라고 하니, 이걸 주셨어요.



광동제약 스웨클로액


제가 구입한 제품은 광동제약에서 나온 스웨클로액 이에요.

'다한증/땀 과다증 치료제' 라고 쓰여있지만, 약국에서 처방없이 구매 가능한 일반의약품이에요.

가격은 10,000원인데, 약국마다 조금씩 다를 수 있다고 해요.

용량은 30ml 이며, 손, 발, 겨드랑이에 사용할 수 있어요.

얼굴 같은 경우는 이 제품은 흐르거나 피부 자극이 강할 수 있어서 사용하지 말라고 해요.

대산 같은 광동제약에서 나온 '스웨트롤패드액' 이라고 얼굴 전용 제품이 있으니 그걸 사용하는 게 좋다고 합니다.




주요 성분은 염화알루미늄이에요.

약사님 말씀으로는 드리클로와 성분 자체는 동일하다고 해요.

다만 드리클로의 경우는 알코올이 들어가서 피부 자극이 심할 수 있지만, 스웨클로액은 경우는 정제수를 사용해서 자극이 덜한 거라고 해요.

사용법은 저녁에 땀이 나지 않았으면 하는 분위에 적당량을 바른 후 다음날 아침에 물로 씻어서 제거하면 된다고 해요.

처음에는 땀이 멈출 때까지 매일 한번씩 사용하다가, 증상이 나아지면 1주일에 1-2번만 사용하면 된다고 합니다.

사용시 주의 사항으로는 적용 부위가 완전히 건조한 상태에서 사용해야한다고 해요.

바르기 바로 직전에 목욕은 피하고, 잘 씻은 뒤 드라이기나 선풍기 등으로 꼼꼼히 잘 말려준 뒤 1시간 이상은 지난 후에 사용하는 게 좋다고 합니다.

겨드랑이의 경우는 사용 전 최소 12시간 전후로는 제모하지 말아야한다고 해요.

제모한지 얼마 되지 않아서 사용하면 엄청 따갑거나 간지럽다고 하더라고요.



유통기한은 2022년 1월까지 되어있어요.

4년 정도이니 유통기한은 넉넉해요.

아주 땀이 많이 나는 사람이 아니라면 거의 여름 한철만 사용하는 제품이니 유통기한 내라도 다 사용하지 못할 수도 있을 거 같아요.



약은 이렇게 생겼어요.

안에는 액체가 들어있습니다.



스웨클로는 롤온제품인데, 볼이 따로 분리되어 있어요.
아까 그 통의 뚜껑을 연 다음에 롤온 타입의 볼을 끼운 뒤, 같이 동봉된 높은 캡으로 닫아서 보관하면 된다고 해요.
볼은 돌려서 끼우는 게 아니라 눌러서 꽉 끼워야해요.
저는 땀 자체가 많은 편은 아니라서 손발에는 사용하지 않고, 겨드랑이에만 사용했어요.
약간 간질간질한 느낌은 있었지만 신경쓰지 않으면 크게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많이 간지럽지는 않았어요.
처음 3일간은 매일 사용했으며, 그 이후에는 1주일에 2번 정도 사용했어요.


진짜 땀이 안 나!!!


제가 땀 자체가 많이 나는 체질이 아니긴 하지만, 정말 신기할 정도로 땀이 안 났어요.
운동을 할 때마다 티셔츠의 겨드랑이 부분만 민망할 정도로 젖어있곤 했는데, 운동을 다 하고나도 겨드랑이가 뽀송뽀송해요.
폭염 주의보나 경보나 내린 날에 돌아다녀서 얼굴과 목이 끈적거릴 때도 겨드랑이에는 땀이 거의 안 났어요.


몸이 뜨겁다


다만 단점은 몸이 잘 식지 않는다는 점이었어요.
원래 땀이 배출되는 이유가 땀이 증발되면서 몸을 식혀줘서 체온을 유지하기 위함인데, 땀이 나오지 않으면 체온이 높은 상태로 유지될 수 밖에 없어요.
특히나 몸에 열이 많거나 체온 유지가 잘 안 되는 사람은 몸이 잘 식지 않아서 불편할 수 있어요.
배출되지 않는 땀은 소변으로 나온다고 하는데, 땀이 과하게 많은 경우는 이런 땀억제제를 사용하면 다른 부위에서 땀이 나기도 한다고 해요.
다한증 수술을 한 사람들도 비슷한 부작용을 겪는 경우가 있다고 하고요.
땀으로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을 정도가 아니라면 너무 자주 사용하는 건 안 좋은 거 같아요.
여름에만 한정적으로 잠시 사용하거나 여행 등 특수한 목적이 아니라면 적당히 사용하는 게 좋을 듯 합니다.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 옛날에 지인이 데오도란트 발라보라고 해서 겨드랑이에 발랐다가 부어 올라서 스테로이드 연고 바르고 나았던 기억이 나네요. 한 통 사기는 그렇고 테스터가 있다면 한 번 써보고 싶어집니다.

    2019.08.18 22: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럼 이 제품도 알레르기가 있으실 수 있겠네요.
      이거와 성분은 똑같은데 얼굴에 쓰는 패드로 된 게 있어요.
      스웨트롤패드액이라고..
      그건 딱 5장만 들어있다고 하니까 테스터로 써보시는 것도 괜찮지 않을까 싶어요.

      2019.08.18 23:46 신고 [ ADDR : EDIT/ DEL ]
  2. 글을 보니까 가볍게 막 쓰기 쉬운 제품은 아닌 듯 싶네요. ㅠ
    하지만, 여름철 땀 많은 분들은 그게 더 스트레스니...
    이런 제품을 활용하는 게 더 좋을 것 같기는 해요.
    올 여름은 그래도 잘 지나가고 있는 듯 싶네요. 평일에 기숙사와 근무지가 워낙 가깝기도 해서.....
    땀을 엄청 흘릴 일이 거의 없었네요. ^^

    2019.08.19 07: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화장품이 아닌 엄연한 의약품이고, 부작용야 가려움으로 약 처방을 받는 분도 계시다고 해요.
      얼굴용은 혹시 몰라 아예 안 썼고, 이 제품도 좀 더 쓰다 중단하려구요.
      이제 날씨도 많이 선선해졌는데요.

      2019.08.19 11:58 신고 [ ADDR : EDIT/ DEL ]
  3. 오호 장단점이 있네요. 데오드란트가 땀억제제가 아니었군요 좋은 정보 알아갑니다. ^^

    2019.08.19 09: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데오드란트는 땀 억제 성분이 있긴하지만, 그보다는 땀냄새 제거에 좀 더 중점인 걸로 알고있어요.
      아무래도 화장품이다보니 약품처럼 땀 억제 효과가 강하진 않더라구요.

      2019.08.19 12:26 신고 [ ADDR : EDIT/ DEL ]
  4. 아무래도 이런 제품은 부작용이 있을 수 있어서 좀 신중해야할 것 같긴 해요. 특히 제가 수영 등의 이유로 겨(....)를 꾸준히 밀고 있는 입장이라 ㅋㅋ

    2019.08.19 21: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약품인 이상 어느 정도 부작용은 있을 수 밖에 없긴 해요.
      전 딱히 문제는 없어서 계속 쓰려고요ㅎㅎ

      2019.08.20 00:4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