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림양행은 요즘 인기인 시즈닝 아몬드의 대표격인 회사예요.

아몬드에 이런 맛을 입힐  수 있어? 라는 신기함과 외국인들이 한국 오면 꼭 사가는 기념품이라고 해서 색다른 게 보일 때마다 한 개씩 사먹고 포스팅하곤 했어요.



참고 : 길림양행 '별빛팡팡 아몬드' 후기

길림양행 바나나맛 아몬드 후기

길림양행 망고바나나 아몬드 후기



아예 이런 종류의 아몬드를 가리켜서 K-Almond 라고 부르기도 한다고 해요.

허니버터 아몬드로 시작한 K-아몬드는 현재진행형으로, 계속 신제품이 출시되고 있어요. 



흑당밀크티 아몬드


꿀홍삼맛 아몬드와 유자맛 아몬드를 보고 '이건 언제 나왔나' 싶었던 게 며칠 안 되었는데, 흑당밀크티맛 아몬드라는 신제품이 또 나왔어요..

흑당은 누가 뭐래도 올해 식음료업계를 대표할 수 있는 키워드예요.

밀크티부터 시작해서 떡, 빵, 샌드위치까지 정말 다양한 제품이 나왔는데, 이제는 아몬드까지 진출했네요.

흑당의 인기는 도대체 어디까지 갈까 싶어요.

이 제품은 인스타그램에서 맛이 좋다고 슬슬 얘기가 나오더라구요.

CU에서 구입했고, 가격은 1,000원이에요.

중량은 20g 이에요.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다른 시즈닝 아몬드 종류가 30g 이었는데, 그거보다 2/3 크기로 작은 편이에요.



봉지 앞에는 흑당 버블티에 길림양행의 캐릭터 아몬드가 앉아있어요.

손에 들고 있는 건 흑당 큐브예요.

대만 여행을 갔을 때 생강을 섞은 흑당생각차를 기념품으로 구입했는데, 그 때 구입한 흑당이 저런 큐브 모양으로 생겼어요.

오리지널 흑당은 정제한 게 아니라 사탕수수를 짜낸 과즙을 가열해서 조려서 만들기 때문에 흔히 먹는 설탕처럼 버적거리지 않고, 끈적끈적한 즙과 비슷하거든요.

네모난 틀에 굳혀서 벽돌모양으로 만들기도 해요.



식품 유형은 땅콜 및 견과류 가공품이며, 영업장은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에 위치하고 있는 (주) 길림양행입니다.

원재료는 미국산 아몬드, 밀크티 스위트 (설탕, 식물성 가공유지, 식물성크림), 혼합분유 1, 혼합분유 2, 홍차 추출 분말, 기타가공품, 바닐린 합성향료, 흑당 스위트 (설탕, 식물성 가공유지, 마스코바 흑당 분말, 혼합제제, 유기농 마스코바도), 혼합분유, 유청, 혼합제제), 설탕, 물엿, 사양벌꿀, 식물성유지1, 식물성유지2, 유화제, 허브추출물입니다.

아몬드 38.824%, 탈지분유 3.196%, 전지분유 2.125%, 홍차추출분말 0.725% (고형분 97.7%), 흑당 0.585%, 유기농마스코바도 0.03% 함유되었다고 합니다.



봉지 안에 들어있는 아몬드는 아홉 알이었어요.

다른 아몬드는 못해도 열대여섯알, 좀 작은 건 20알 내외였는데, 확실히 개수가 적긴 적어요.

색깔은 연한 커피색 혹은 탁한 견과류색이에요.

전혀 식욕을 자극하는 색깔이 아닌데, 희한하게도 흑당 특유의 달큰한 향이 나요.



간간이 보면 시커먼 얼룩 같은 게 있어요.

흑당 버블티의 타피오카 펄을 일부러 표현한 것인지, 아니면 만드는 과정에서 어쩌다보니 생겨난 것인지 모르겠어요.

저 부분만 먹어봤을 때 딱히 다른 맛이라거나 타피오카 펄처럼 쫄깃한 맛은 없어요.



반으로 갈라보면 가운데 아몬드가 들어있고, 겉부분에 두툼하게 코팅이 되어있어요.
시즈닝 아몬드 중에서는 겉에 시즈닝 파우더가 묻어있는 종류가 있고, 초콜릿 코팅이 되어있는 경우가 있는데, 이 제품은 후자예요.
길림양행 시즈닝 아몬드를 몇 종류 먹어본 경험에 따르면 전자보다는 후자가 좀 더 맛있어요.


진짜 흑당밀크티맛 나네


흑당밀크티보다는 흑당 밀크에 좀 더 가까운 거 같지만, 꽤 그럴싸한 맛이 나요.
놋츠의 고소함과 함께 흑당 밀크티의 들척지근하면서 약간 쌉사름한 맛이 같이 느껴져서 신기했어요.
아쉽게도 펄의 쫀득한 맛은 없다는 것이 좀 아쉬웠어요.
흑당밀크티의 가장 큰 매력은 쫄깃한 버블에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서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흑당맛 진하면서 오독오독하고 달콤하니 진짜 맛있었어요.
한 봉지에 9알 밖에 안 들은 게 아쉽더라구요.
제 최애 아몬드는 여전히 별빛팡팡이긴 하지만, 이건 그 차애는 되요.
흑당 밀크티 좋아하시는 분들께는 정말 강추합니다.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흑당의 무한변신인가요. ㅋ
    인기가 많으니 다양한 접목이 이어지는 것 같아요.
    한 번 맛보고 싶네요. ㅎㅎ

    2019.10.29 09: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진짜 흑당의 변신은 어디까지 갈까 싶어요.
      조만간 흑당 치킨도 나오지 않을까..ㅋㅋ

      2019.11.02 16:06 신고 [ ADDR : EDIT/ DEL ]
  2. 견과류와 흑당의 조합이라!!
    신기한거 같아요~ 정말 올해는 흑당의 해라고 불러도 될 거 같아요~

    2019.10.29 15: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진짜 올해는 흑당 + 마라의 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니예요.
      올해 초에 흑당밀크티 줄서가면서 먹었던 기억나는데, 연말이 다 되어가는 아직까지 인기인 걸 보면요 ㅋㅋㅋ

      2019.11.02 16:07 신고 [ ADDR : EDIT/ DEL ]
  3. K-아몬드 라는 게 유행이군요.
    이런 유행은 히티틀러님 통해서 알게 되는 거 같아요.
    제 주변은 이런 유행에 민감하지 않은 사람들만 있어서... ^^;;;;;

    2019.10.29 16: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쪽에 관심도 많고, 블로그을 운영하다보니까 자연스럽게 관심을 갖는 거 같아요.
      남들은 그냥 스쳐지나가는 것도 한 번 더 보게되는 거 같구요ㅋㅋㅋ

      2019.11.02 16:08 신고 [ ADDR : EDIT/ DEL ]
  4. 외국인도 사가는 아몬드라니 ㅋㅋ 저는 한국인인데도 오늘 처음 알았어요
    오늘 타이거슈가에서 흑당밀크티사서 쪽쪽 빨며 집에온 사람으로서 반가운 포스팅이네요~ 꼭 사먹어봐야곘어요!

    2019.10.29 22: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명동 같은 데 가면 아주 난리도 아니예요.
      저런 아몬드만 파는 전문 매장도 있는데, 무려 택스프리까지 해줘요.
      타이거슈가 밀크티 맛있죠ㅋㅋ
      저는 홍대에 1호점 생길 때 1시간 정도 기다려서 사먹었는데, 좀 춥긴 했지만 맛있더라구요ㅋㅋㅋㅋ

      2019.11.02 16:09 신고 [ ADDR : EDIT/ DEL ]
  5. 여기 아몬드는 정말 끝도 없이 나오네요.. ㅋㅋㅋㅋ
    그냥 생각나는거 있으면 바로 내는거 같아요.

    2019.10.29 23: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유자맛과 홍삼맛까지 나온 거보고 기겁했어요.
      홍삼맛은 사먹어보고 싶은데, 봉지가 커서 못 샀어요.
      혼자서 먹을 수 있는 미니사이즈로 나온 신메뉴는 하나씩 사먹어보고 있습니다ㅋㅋㅋ

      2019.11.02 16:10 신고 [ ADDR : EDIT/ DEL ]
  6. 아몬드가 큰건가요 손이 작으신건가요 ㅎㅎ 흑당아몬드라니 신기합니다.

    2019.10.31 00: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손도 작은 편이고, 양도 적어요.
      다른 제품들은 30g 씩인데, 요거만 20g 이더라구요ㅠㅠ
      진짜 길림양행은 어디까지 창의적인 제품을 생산할까 싶어요.
      원래는 대형마트에 납품하던 작은 회사라고 하던데요.

      2019.11.02 16:1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