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기 가보고 싶다



인스타그램을 보면 정말 예쁜 카페들이 많아요.

분위기 좋은 카페도 많고, 음료 비주얼이 독특하고 화려한 카페도 많아요.

그 중에 '여기는 꼭 가보고 싶다' 라고 제 시선을 확 끈 곳이 하나 있어서 이번에 다녀왔어요.



제가 다녀온 카페는 이태원에 있는 씨스루라는 카페예요.

이태원 초등학교 옆에 위치한 카페로, 6호선 녹사평역 3번 출구에서는 걸어서 7~8분, 6호선 이태원역 1번 출구에서는 걸어서 10분 정도 걸려요.

영업시간은 정오부터 오후 10시까지입니다.

거리 자체는 역에서 멀지 않은 편인데, 언덕에 경사가 심해서 오르기 조금 힘들었어요.

자가용을 주차할만한 장소도 마땅치 않은 편이고요.












씨스루 메뉴.

자리에 앉으면 직원분이 메뉴판을 가져다주시는데, 첫 방문인지 여부를 물어본 다음 첫 방문이라면 메뉴에 대해서 자세히 설명해주세요.

그도 그럴 것이 여기에서 판매하는 음료들은 다른 곳에서 볼 수 없는 이 카페만의 독특한 메뉴가 대부분이거든요.

재미있는 건 선택장애인 사람들을 위한 '아무거나' 라는 메뉴도 있어요.

가격은 맨 앞페이지에 나와있는데, 6~8천원으로 비싼 편입니다.





카페는 규모가 그렇게 큰 편은 아니었어요.

대부분이 2인 테이블이고, 여러 명이 앉을만한 테이블은 2-3개 정도 밖에 없었어요.



저는 친구와 둘이 방문했고, 음료 2개와 디저트 하나를 주문했어요.

주문한 음료는 크리마트와 카라멜팅이며, 디저트는 딸기 티라미수입니다.



크리마트


제가 주문한 음료는 크리마트 Cream Art 예요.

카페 씨스루의 대표 메뉴이자 이 카페가 유명해지게 된 계기가 되는 메뉴이기도 해요.

커피 위에 크림을 올리고, 그 위에 그림을 그린 커피로, 슬쩍 보니 에칭펜에 색소 같은 걸 묻혀서 그리는 거 같았어요.

그림 디자인은 5가지 종류가 있는데, 디자인마다 가격이 달라요.

제가 고른 건 곰돌이인데 이거 하나만 7,500원이고, 나머지는 전부 8,000원이에요.

크리스마스 시즌이라고 바리스타님께서 약간 변형해서 루돌프로 그려주셨어요.

아이스 음료만 가능하며, 커피를 마시지 못하는 사람은 바닐라 우유로 변경 가능하다고 해요.




한 순간의 아름다움



커피 자체의 맛은 그냥 라떼예요.

위에 올려진 크림이 연한 갈색어서 그런지 약간 코코아 맛이 느껴지긴 했지만, 그래도 맛있는 라떼 정도에 불과해요.

크림 위에 올려진 그림은 귀엽고 예쁘지만, 한 모금 마시는 순간부터 일그러지기 시작해서 결국에는 

크림 위에 올려진 그림은 그냥 놔두고 보면 귀엽고 예쁘지만, 한 모금 마시는 순간 일그러져요.

그야말로 한순간의 시각적 즐거움을 즐기기 위한 커피라고 볼 수 있어요.

한편으로는 아쉽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허무하기도 하지만, 그 짧은 순간의 즐거움을 즐기는 재미가 있는 커피였어요.



카라멜팅


친구가 주문한 음료는 카라멜팅 Caramelting 이에요.

진하고 부드러운 커피 위에 캐러멜 코팅이 된 커스터드 슈가 올라간 커피로, 가격은 8,000원입니다.

포크 2개와 접시를 같이 주시는데, 커스터드 슈를 접시에 옮긴 다음 포크를 이용해 적당한 크기로 잘라서 커피에 찍어먹으라고 했어요.



커스터드 슈의 겉면에는 슈가 파우더나 캐러멜 파우더를 뿌린 후 토치로 그슬려서 캐러멜라이징했어요.

크렘 브륄레 Creme Brulee 를 먹을 때 위에 녹은 설탕이 바삭거리는 것과 비슷하게 이 슈도 겉부분이 달고나처럼 바삭거려요.



아인슈페너의 색다른 버전



아인슈페너는 비엔나 커피라고도 하는데, 에스프레소 혹은 진한 커피 위에 휘핑크림/생크림을 얹어마시는 커피예요.

커피 자체는 커피맛이 강한 진한 라떼였어요.

여기에 안은 슈크림이 들어있고, 겉에는 설탕 알갱이가 바삭거리는 빵을 찍어먹으니 슈크림의 크리미한 식감과 캐러멜라이징된 설탕의 달콤함이 어울려 마치 아인슈페너를 먹는 거 같은 느낌이 들어요.

귀를 간지럽히는 바삭바삭한 소리는 덤이고요.

가격이 8천원으로 카페 씨스루에서 가장 비싼 커피 음료지만, 커피와 커스터드 슈를 같이 먹는다고 생각하면 가성비도 그렇게 나쁜 편은 아니예요.

친구는 커스터드 슈가 맛있다고 슈만 하나 더 주문 가능한지 물어보았어요.

바리스타님이 당황하시는 거 보면 원래는 안 되는 거 같은데, 커스터드 슈만 따로 주문할 수는 있었어요.

가격은 3,500원이었네요.



딸기 티라미수

딸기 티라미수 Strawberry Tiramisu 는 시즌 한정 메뉴예요.
가격은 8,000원으로 일반 티라미수와 동일해요.
레이디핑거 쿠키를 커피로 적신 다음에 휘핑크림을 올리고, 딸기를 슬라이스해서 얹었어요.
딸기 티라미수는 그냥저냥이었어요.
크림이 달지 않아서 느끼한 맛이 많이 났고, 딸기가 슬라이스한 상태로 얇게 들어가있기 때문에 딸기의 새콤한 맛도 많이 나지 않았거든요.
카라멜팅에 같이 나온 커스터드 슈와 비교가 된 것도 있고요.
그냥 티라미수를 먹어보지 않아서 확신할 수는 없지만, 딸기 티라미수는 비주얼이 화사한 거 빼고는 그렇게 메리트가 있을 거 같지는 않았어요.




1시간 정도 시간을 보내고 나왔는데, 추운 날씨에도 밖에서 많은 사람들이 대기하고 있었어요.
저는 운좋게 바로 입장 가능했는데, 평소에도 주말이나 공휴일 같은 때는 대기줄이 있다고 해요.


비싸지만 가볼만하다


음료나 디저트 하나 가격이 왠만한 밥값 수준이니 솔직히 가격적으로 부담이 되는 건 사실이에요.
하지만 개성있고 예쁘고 퀄리티 높은 커피와 디저트를 마주하고 있으면 '그냥 카페 2-3번 갈 비용으로 여기를 한 번 오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카페가 넘쳐나는 세상인데 이 정도 실력은 되어야 커피로 밥 먹고 살겠구나.. 싶기도 했고요.
단점은 앞에서 얘기했듯 대기가 있다는 점과 3명 이상은 앉을자리가 많지 않아 1-2명이 온 것보다 좀 더 오래 기다릴 수도 있다는 점이에요.
또한 음료 하나하나마다 손이 많이 가기 때문에 사람들이 많으면 주문하고도 나오는데 시간이 좀 걸리기도 하고요.
커플 데이트코스로 추천해요.
여기는 저도 기회가 되면 또 가고 싶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403-3 1층 | 씨스루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하.. 저런 캐릭 커피 일본에서 자주 가던데 그거 좋아하던 애가 있었죠.....
    그나저나 쪼코에 계란탁은 뭔가요?????????????

    2019.12.25 09: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마셔보지 않아서 정확히 모르겠어요.
      멀리 있는 테이블 사람이 마시는 걸 흘깃보니 맨 위에 계란젤리 같은 게 위에 올려져있더라구요ㅋㅋㅋ

      2019.12.25 22:15 신고 [ ADDR : EDIT/ DEL ]
  2. 와 메뉴판이 잡지 같아요,,,, 하나 하나가 먹기 아까울만큼 예쁜데요

    2019.12.25 20: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서 그 자체로 인스타그램 업로드용 사진 같아요.
      여기서 사진을 몇 장 찍었는지 모르겠네요ㅋㅋ

      2019.12.25 22:18 신고 [ ADDR : EDIT/ DEL ]
  3. 커피 위 그림이 포토샵으로 넣은 게 아니고 카페에서 그려준 거였군요.

    카페라는 곳의 특성이 있으니 좀 비싸도 굳이 밥하고 비교할 필요는 없죠.
    그에 맞는 매장주분의 노력과 개성이 묻어나는 곳이라 가보고 싶은데요.

    2019.12.25 20: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입구에서 바리스타님이 펜 같은 걸로 열심히 그림 그리고 계셨어요.
      굳이 밥하고 비교할 수는 없지만, 밥보다 비싼 커피는 늘 사치의 상징으로 묘사되는 터라ㅠㅠ

      2019.12.25 22:45 신고 [ ADDR : EDIT/ DEL ]
  4. 쪼꼬앤계란탁이라니..메뉴 넘나 눈길을 끄네요. 오랜만에 카페 포스팅 보니 눈이 즐겁습니다 ㅎㅎ 비싸긴 한데 그래도 고르는 재미 맛보는 재미가 있으셨을 것 같아요^^

    2019.12.26 00: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너무 예쁜 게 많아서 메뉴만 봐도 즐겁더라구요.
      가격은 좀 비싸지만, 데이트라던가 기분 내고 싶을 때 한번쯤은 가볼만 한 거 같아요.
      저도 밥값보다 더 비싼 돈을 주긴 했는데, 너무 좋더라구요ㅎㅎ

      2019.12.27 15:0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