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기간이 얼마 안 남은 스타벅스 기프티콘이 몇 개 생겼어요.

보통 기프티콘이 생기면 신메뉴가 나올 때 쓰곤 해요.

전 아이스 커피나 프라푸치노 같은 건 한여름 아니면 먹는 일이 거의 없는데, 또 유당불내증이 있어서 우유가 들어간 라떼 같은 건 왠만하면 피하거든요.

그러다보니 거의 마시게 되는 건 따뜻한 아메리카노 정도인데, 스타벅스 아메리카노는 제가 별로 안 좋아하거든요.



바닐라 플랫화이트


우유가 들어가긴 했지만, 제가 안 먹어본 음료를 마셔보고 싶어서 고민하다가 바닐라 플랫화이트를 주문했어요.

바닐라 플랫화이트는 '스타벅스 리스트레토 샷과 향긋한 바닐라 풍미가 더해진 진하고 달콤한 음료' 라고 소개되어있어요.

가격은 숏 5,100원, 톨 5,600원입니다.

바닐라 플랫화이트는 아이스 없이 따뜻한 음료로만 제공되고, 숏와 톨, 딱 2가지 사이즈만 판매한다고 해요.

원래 플랫화이트는 라떼에 비해 양이 적은 편이거든요.

칼로리는 355ml 톨 사이즈 기준 220kcal 입니다.



플랫화이트 Flat White 는 에스프레소에 크림처럼 고운 스팀밀크를 올린 커피 음료예요.
라떼나 카푸치노와 비슷하지만, 밀크폼이 좀 더 부드럽고 커피맛이 진한 게 특징이에요.
저는 모르는 카페를 갔을 때 카페 라떼를 주문하는 일은 거의 없어도 플랫화이트는 종종 시켜먹어요.
고운 밀크폼이 입술에 닿는 그 질감이 좋고, 커피 맛이 진해서 나중에 배앓이를 하더라도 마실만한 값어치를 한다고 생각하거든요.
사이렌 오더에서 봤을 때에도 톨 사이즈 기준 에스프레소 4샷에 바닐라 시럽 3이 들어가니까 달고 진한 맛이 날거라고 생각해서 주문했어요.


바닐라 라떼가 차이가 없다.


일단 고운 마이크로 밀크폼이 아니라 일반 밀크폼이에요.
이것만 해도 플랫화이트라고 하기에는 아쉽긴 해요.
하지만 전문적으로 교육받은 바리스타가 있는 카페가 아닌 프랜차이즈에서 그렇게 좋은 퀄리티를 기대할 수도 없고, 사실 기대하지도 않았어요.
일반 카페에서도 플랫화이트라고 해서 주문했더니 게거품이 부글부글한 밀크폼 올려준 것도 여러 번 봤으니까요.
그보다는 맛이 바닐라 라떼랑 큰 차이가 없어요.
커피맛이 강하지도 않고, 단맛이나 바닐라 맛이 강하지도 않아요.
'진짜 4샷이 들어간 게 맞아?' 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바닐라 라떼라고 하면 모르겠는데, 바닐라 플랫화이트라고 하기에는 좀 많이 실망스러운 맛이었어요.
재구매 의사는 없고, 돌체라떼를 주문하는 게 더 낫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