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타임/홈카페2020. 12. 10. 16:03
 


728x90
반응형

에스프레소 머신을 사고 싶었어요.

저는 아침마다 집에서 핸드드립으로 커피를 내려마시지만, 가끔은 에스프레소가 생각이 나거든요.

맛있는 커피는 집에서 할 생각 말고 카페에 가서 사먹으라지만, 제가 사는 곳은 시골이라 근처에 카페가 없어요.

분쇄도도 조정을 해보고, 다크로스팅된 원두도 사용해서 내려봤지만, 확실히 머신으로 내리는 거 같은 그 쫀득한 맛이 안 나더라구요.

가정용 에스프레소 머신을 저렴한 거로 하나 살까, 를 고민하고 있다가 창고에서 이런 걸 발견했어요.



보글러 Boggler 라는 회사에서 나온 K11 캡슐 커피머신이에요.

이런 게 어디서 났지? 싶었어요.

박스까지 있는 거 보면 새 거 같은데, 저를 제외한 가족들은 믹스커피만 마시거든요.

알고 보니 어느 사무소에서 사용하던 제품인데, 문 닫을 때 내놓은 물건을 가지고 왔다고 해요.



설명을 보니, 캡슐커피 뿐만 아니라 원두커피도 가능하다고 해요.

캡슐커피에 물 양을 조절하면 에스프레소 비슷하게 추출할 수 있을 거 같고, 캡슐커피가 다 떨어졌거나 비쌀 때는 커피메이커로 써도 될 거 같았어요. 



박스에서 꺼내놓고 보니, 요즘 나오는 일리나 네스프레소, 돌체구스토 같은 커피 머신보다 크기는 커요.

그래도 뭐 어때요, 공짜인데요.



뚜껑을 열어보니, 사용 흔적이 있어요.

중고품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으니 깨끗하게 세척했습니다.



이게 맞나?



청소까지 다 하고, 막상 쓰려고 하니 뭔가 이상했어요.

캡슐커피머신이면 캡슐을 넣는 곳이 있어야하는데, 뭔가 휑해요.


알고보니 캡슐커피를 꽂거나 커피 가루를 넣는 아답터가 따로 있어요.

커피를 내리려면 아답터를 기계에 끼워야하는데, 이 아답터가 없었어요.

원래 주인이 박스를 내놓을 때 아답터는 빼놓은 모양이에요.

아답터만 따로 살 수 있는지 모르겠지만, 커피 머신 자체가 옛날 모델이고 지금 구해도 가격이 얼마 하지 않기 때문에 굳이 사야하나 싶어요.

차라리 당근마켓에서 중고로 나온 돌체구스토나 네스카페 캡슐머신을 사는 게 낫죠.

아니면 밀크스팀까지 되는 반자동 머신을 구매하던가요.

결국 홈카페 에스프레소의 꿈은 다시 멀어졌습니다.

좋다 말았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