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작년 한 해는 코로나19로 전부 날렸어요.

매년 1번은 여행을 가는데, 작년은 당일치기 여행도 한 번 못 갔어요.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가 되면서 서울도 몇 달째 못 가고 있고, 먹고사니즘 + 햄버거와 관련된 일이 아니면 되도록 집에서 칩거하고 있어요.

어쩔 수 없는 일이긴 하지만, 1년째 이러고 있으니 좀이 쑤시더라구요.

호적메이트가 양구에 사는데, 가는 김에 1+1으로 따라 갔다왔어요.

1-2시간 남짓이지만 낯선 데 가서 돌아다니고, 싸제 음식도 먹으니 기분이 좀 나아졌어요.

 

제가 다녀온 곳은 '아이쇼야' 라는 일본 음식점이에요.

호적메이트가 자주 간다고 추천해준 곳인데, 일본 분이 직접 운영하신다고 해요.

위치는 양구중앙시장 입구에서 걸어서 2-3분이고, 양구시외버스터미널에서도 걸어서 5분 남짓 거리예요.

영업시간은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입니다.

 

아이쇼야 메뉴.

라멘, 소바, 돈부리, 오코노미야키, 타코야키까지 다양한 일본 요리를 판매하고 있어요.

가격은 보통 6-7천원대로, 가장 비싼 음식도 1만원이 넘지 않아요.

 

구마모토 라멘

 

호적메이트에세 추천받은 구마모토 라멘을 주문했습니다.

라멘 전문점을 가도 시오/미소/쇼유/돈코츠 라멘에 많아봐야 여기에 매운맛이 나는 라멘이 한두 개 더 있는 정도예요.

구마모토 라멘은 처음 봤는데, 흑마늘유가 들어가는 라멘이라고 하네요.

가격은 7,000원입니다.

 

곁들임 반찬으로는 김치와 단무지가 제공됩니다.

락교나 베니쇼가 같은 건 없었어요.

 

여기 라멘은 돈코츠 국물을 사용한 하카타 라멘 스타일인데, 흑마늘유가 들어가서 국물 색도 진하고 마늘향이 많이 나요.

면발은 살짝 가는 편이었고, 위에 갈릭 후레이크와 부추, 계란 반쪽과 차슈 2개, 다시마, 생김 한 조각이 들어있어요.

 

 

마늘향

 

 

국물에도 마늘유가 들어가고, 위에 갈릭후레이크도 올려져있어서 은은하게 마늘향이 나요.

마늘의 민족인 한국인의 입맛에 잘 어울릴만한 맛인데다가 마늘이 돈코츠 육수의 느끼함을 많이 잡아줘요.

 

생맥주도 시켜서 마셨습니다.

일반적으로 생맥은 기본 500cc 부터 파는데, 여기는 맥주 작은 캔 1잔 정도인 300cc 가 메뉴도 있었어요.

가격은 2,000원으로, 탄산음료와 같은 가격이에요. 

낮술은 각별하니까요.

 

국물까지 싹 먹었습니다.

이전에 갔던 다른 라멘집과 비교하면 양은 좀 적은 거 같아요.

저는 보통 면 + 건더기 정도만 건져먹고, 국물은 배도 부른데다가 짜고 느끼하니까 절반 남짓 남기고 오는데, 여기는 라멘 한 그릇에 맥주 한 잔 정도까지 마시니까 딱 적당히 배부른 느낌이었거든요.

마늘향이 많이 나고 덜 느끼한 탓도 있겠지만, 양 자체도 좀 적은 듯한 느낌이었어요.

양구는 지역적 특성상 군인이 많은데, 젊은 나이의 남성이라면 라멘에 다른 사이드 하나 더 주문해야하지 않을까 싶었어요.

하지만 7천원이라는 가격을 감안하면 음식도 깔끔하고, 퀄리티가 좋았어요.

양구에 다시 올 일은 거의 없을 테지만, 또 오게 된다면 다시 와서 다른 음식도 주문해보고 싶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진짜 다양한 일본요리를 하는 곳이네요. 가격도 서울 경기권에 비해선 완전 저렴한 편이네요.^^

    2021.01.06 07: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장님이 일본 분이셨어요.
      전문점을 하기에는 여기 인구 규모나 유동인구가 너무 적고, 그래서 취향껏 이것저것 다 하시는 게 아닐까 싶더라구요.
      가격도 저렴하구요.
      지방 내려와서 느낀 건데, 프랜차이즈보다 개인이 운영하는 카페 같은 데가 오히려 더 퀄이나 맛이 괜찮은 경우가 많았어요.
      가장 큰 이유가 임대료 차이가 아닐까 합니다.

      2021.01.06 09:24 신고 [ ADDR : EDIT/ DEL ]
  2. 라멘 너무 좋아하는데 너무 맛있어 보여요!!! 마늘향가득한 라멘 맛도 궁금하네요ㅎㅎ

    2021.01.06 08: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돈코츠 라멘은 좋아하지만 국물이 느끼해서 반쯤 남기거든요.
      여기는 국물 자체도 다른데보다 좀 담백한 거 같고, 마늘향이 나서 그런지 그닥 느끼하다는 생각이 안 들었어요.
      바닥까지 싹 비웠습니다.

      2021.01.06 09:25 신고 [ ADDR : EDIT/ DEL ]
  3. 우앙 ㅋㅋ 전 돈코츠가 제입맛에
    제일 잘 맛는거같아요 ㅠㅠ 이렇게 추운날엔
    진짜 라멘인데 ㅠㅠ 너무 맛잇어보여요
    찜 누르고 갑니당 @.@

    2021.01.06 10: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오코노미야키를 먹을까, 라멘을 먹을까 고민하다가 라멘으로 골랐답니다,
      뜨끈한 국물이 땡겨서요.
      돈코츠는 겨울에 참 잘 어울리는 거 같아요.
      추위에 체온을 유지하려면 지방과 칼로리가 필요해서 그런가봐요.

      2021.01.06 10:28 신고 [ ADDR : EDIT/ DEL ]
  4. 오호 흑마늘유가 들었다고 하니
    건강에도 더 좋을 것 같은 느낌이에요 ㅋㅋ
    국물 진하고 넘 맛있어 보입니당~
    라멘이 갑자기 땡기네요~! ㅎㅎ

    2021.01.06 11: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돈코츠 국물인데도 의외로 담백하고 안 느끼해서 놀랐어요.
      한 번 더 가서 오코노미야키를 먹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는데, 이제 저기는 갈 일이 없네요ㅠㅠ

      2021.01.10 09:58 신고 [ ADDR : EDIT/ DEL ]
  5. 마늘이라 좋습니다 좋아... 술 잘 못먹는 저에게 300cc도 적절하고요 호호... 먹고싶네용

    2021.01.06 13: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500이면 좀 배불렀을 수도 있는데, 300이라 낮술도 가볍게 하기 너무 좋더하구요.
      가격도 딱 음료수 한 캔 가격이라서 콜라 먹는 대신 맥주 마신다고 생각하면 딱이었어요!

      2021.01.10 09:58 신고 [ ADDR : EDIT/ DEL ]
  6. 뜨끈하고 진~한 라멘국물 생각나네요^^
    넘 맛있을 것 같아요~

    2021.01.06 16: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즘 같이 추울 때는 뜨끈하고 기름진 게 제격이지요.
      라멘은 평소에는 그닥 땡기지가 않는데, 겨울만 되면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요ㅋㅋㅋ

      2021.01.10 09:59 신고 [ ADDR : EDIT/ DEL ]
  7. 라멘 너무 좋아하는데, 맛있어 보이네요 제 블로그도 놀러와주세용 ( ´╹ᗜ╹`*)

    2021.01.06 20: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라멘을 오랜만에 먹으니 참 맛있더라구요.ㅎㅎㅎ
      나중에 한 번 놀러갈게요!

      2021.01.10 09:5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