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낮술은 각별해요.
흔히 낮술은 애비애미도 못 알아본다고 하지만, 간단하게 맥주나 너무 도수가 높지 않은 술은 한두 잔 정도는 피로를 덜어주면서 기분을 업시켜주는 효과가 있어요.
똑같은 술이지만 해가 떴을 때 마시는 술과 졌을 때 마시는 술은 갬성이 다르기도 하고요.


황리단길 중간 즈음에 보면 나쑬 이라는 간판이 있어요.
정식 가게는 아니고 요즘 유행하는 무인 사진관 앞에서 팔고 있어요.
경주 여행 첫날부터 이 앞을 지나면서 마셔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지만, 계속 기회가 없었어요. 
여행 초부터 계속 내리던 비와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야외에서 찬 음료를 마시기 부담스러웠고, 아예 문을 닫기도 했거든요.
마지막 날 돌아오는 길에서야 간신히 먹고 올 수 있었어요.



탭을 놓고 수제맥주를 테이크아웃으로 팔고 있어요.
판매하는 맥주를 보면 코젤 다크, 제주 위트 에일, 남해 백년초 맥주, 바이젠, 빅웨이브, 호가든 로제, 이렇게 6가지로 구성되어 있는데, 포터 스타일 흑맥주부터 에일, 밀맥주까지 다하게 구비해놓은 걸 보면 탭하우스 느낌도 나요.
실제로 카드 영수증을 보니까 인근에 있는 탭하우스 겸 레스토랑인 '탭데어' 로 찍혀있는데, 거기와 연관되어서 같이 운영하는 거 아닐까 싶기도 해요.
다만, 가격은 좀 비싼 편입니다.



제 시선을 사로잡은 건 바로 이 맥주였어요.
다른 맥주는 이미 마셔본 것도 있고, 편의점이든 탭하우스든 색다른 스타일의 맥주를 꽤 접해본 터라 궁금하긴 해도 그렇게까지 기대가 되지는 않았어요.
하지만 슬러시로 파는 건 처음 봤어요.
애플폭스는 워낙 달달하보니 슬러시로 마셔도 잘 어울릴 거 같기도 하고, 떠나기 전에 꼭 한 번 마셔봐야겠다 싶었거든요.


원래 애플폭스 색은 일반 맥주랑 큰 차이가 나지 않았는데, 슬러시 기계에 넣고 돌리니까 야쿠르트나 쿨피스 비슷한 색이 나요.


애플폭스 슬러시


애플폭스 슬러시는 플라스틱 컵에 슬러시를 가득 채우고, 사과 슬라이스로 가니쉬를 해서 나와요.
가격은 7,000원입니다.
편의점 및 대형마트에서 애플폭스 500ml 1캔을 2,500원 정도면 살 수 있는 걸 생각하면 좀 비싼 가격이지만, 황리단길 이라는 지역적 특수성과 희소성을 감안해야하니까요.


화이트 와인 같다



애플폭스는 맥주가 아니라 사과로 만든 시드르 Cidre 라는 술이예요.
도수가 4.5%니 일반 맥주와 차이가 나지는 않지만, 달달하면서도 술맛이 안 나고 탄산감이 있어서 술을 안 좋아하시는 분들도 좋아하는 제품이에요.
그냥 애플폭스와 슬러시 상태를 비교하면 슬러시는 얼리는 과정에서 탄산이 빠지고 단맛이 덜 느껴지면서 좀 더 술 느낌이 나요.
알코올의 쓴맛이 싫어서 애플폭스를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원래 애플폭스보다는 별로라는 생각이 들겠지만, 제 입장에서는 덜 달아서 원래 시드르에 더 가까운 느낌이에요.
스위트한 화이트와인 같기도 하고요.
시드르 자체를 싫어하는 건 아니지만, 서머스비나 애플폭스는 너무 달아서 술이라기보다는 탄산 사과주스 같다는 느낌이 강했고 단맛에 금방 물리는 편이었어요.
애플폭스 슬러시는 사과의 향긋함은 있으면서도 덜 달고 시원해서 야외활동할 때 마시기 좋네요.
요즘은 코로나 시국이라 들고다니면서 마시기는 좀 그렇지만, 들고 다녀도 술을 마신다고 보이지 않아서 더 좋네요.
날 더울 때 갈증해소용으로 마시기 딱일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매장명이 참 센스있네요. 나쑬. ㅋ

    2021.05.28 07: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가게 간판이 안 걸려져있어서 몰랐는데, 저도 컵보고 빵 터졌어요.
      누가 봐도 가게 의도를 느낄 수 있는 네이밍ㅋㅋㅋㅋ

      2021.05.30 22:54 신고 [ ADDR : EDIT/ DEL ]
  2. 애플록스 슬러시 양 실화인가요? 진짜 혜자네요

    2021.05.28 08: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작은 슬러시컵 정도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양이 많았어요.
      대충 500ml 정도는 나올 거 같더라구요.
      가격이 싸지는 않지만요ㅠㅠ

      2021.05.30 22:54 신고 [ ADDR : EDIT/ DEL ]
  3. 들고 다녀도 술을 마시는 것 처럼 보이지가 않는다는게 제일 맘에 드네요 ㅎㅎ 여행의 참맛은 역시 낮술 아니겠어요? 평소엔 낮술 안마셔도 여행가면 낮술 필수죠~
    전 예전부터 경주가 너무 가고 싶었지만 왠지모르게 망설이다 다른 여행지에 밀려 계속 미뤄만 지고 있는 여행지인데 앞으로 히티틀러님 포스팅 보면서 실천력을 좀 높여봐야 겠어요:)

    2021.05.28 19: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진짜 누가 봐도 술 마시는 거 같진 않아보이죠ㅋㅋ
      여행에서 적당히 낮술은 피로감을 해소시켜주고 좋은 거 같아요.
      일본 여행 갔을 때 초반에 무리했더니 너무 힘들어서 아침, 점심, 저녁으로 맥주마시면서 다녔어요ㅋㅋㅋ

      2021.06.01 13:03 신고 [ ADDR : EDIT/ DEL ]
  4. 가격은 좀 있지만 여행 중 돌아다니며 낮술 마실 수 있는게 너무 좋은데요?! ㅋㅋㅋ

    2021.05.29 22: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원래 밖에서 맥주 한 잔 마셔도 4-5천원은 하는데, 황리단길이라는 특색도 있는 거 같아요.
      들고 돌아다니기는 좋았는데, 마시려면 마스크를 벗어야하니까 비교적 사람 없거나 적을 때를 골라서 마시더라도 경찰이나 다른 분들이 눈치를 좀 주시더라구요.
      허겁지겁 마셨네요.

      2021.06.01 13:04 신고 [ ADDR : EDIT/ DEL ]
  5. 날도더운데 한잔 딱하고싶네요

    2021.05.30 14: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냥 써머스비보다는 좀 더 술느낌이 나긴 하는데, 시원하니 좋더라구요ㅎㅎ

      2021.06.01 13:04 신고 [ ADDR : EDIT/ DEL ]
  6. 앜ㅋㅋㅋㅋㅋ 진짜 낮술에 최적화된 슬러시네요. 제가 술을 잘 먹지 못하는데 이런 상콤한 사과만 술이라면 한번 먹어볼 수 있겠어요. 먹고 나서 얼굴은 벌개지겠지만서도...^^;;;;;;

    2021.05.30 19: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거 다 마셔도 맥주 1캔 정도?
      딱히 얼굴이 벌개지거나 할 정도는 아니었어요.
      코로나 때문에 들고 다니기 좀 눈치 보이는 게 단점이지만요ㅠㅠ

      2021.06.01 13:04 신고 [ ADDR : EDIT/ DEL ]
  7. 경주여행 올릴지 말지 고민하신다고 하셨는데 올리시는건가요?
    아무튼... 저같은 알쓰도 시원하게 마실수 있을것 같아보여요 ㅎㅎ

    2021.06.03 00: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맛집 글 같은 건 여기 올릴 거예요.
      하지만 여행기처럼 긴 글은 올릴까말까 아직 고민 중입니다ㅠㅠ
      알쓰도 시원하게 마실 수 있긴 하지만, 캔으로 된 애플폭스 음료를 좋아하신다면 탄산감과 단맛이 적어서 술맛이 난다고 느낄 수도 있어요.
      그래도 술을 마시면서도 술 마시는 티가 안 나는 게 제일 좋았습니다.

      2021.06.03 00:33 신고 [ ADDR : EDIT/ DEL ]
  8. 오 그냥 슬러시 같아 보이는데 이게 술이라니 날 더워지는데 이런 거 파는 곳이 근처에 있으명 저도 낮술 한 잔 하고 싶네요. 평일에요. ㅋ

    2021.06.05 23: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술 마시는 티 안 나게 술을 마실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ㅋㅋ
      하지만 코로나 때문에 길에서 돌아다니면서 마시기가 좀 힘들더라구요.
      손에 들고 있다가 근처에 사람 없다 싶으면 쭉쭉 빨아먹고, 아니면 다시 마스크 쓰고 들고 있고 그랬습니다.

      2021.06.18 11:3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