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술/맥주2022. 2. 14. 07:00
 


728x90
반응형

2월 14일, 오늘은 밸런타인데이에요.
구정이 지나고 나서부터는 밸런타인데이를 맞아서 여기저기서 초콜릿을 판매하더라구요.
맥주에도 초콜릿맛 맥주가 나왔대요.

 

 

드렁큰 초콜릿 스타우트 


맥주 이름은 드렁큰 초콜릿 스타우트 Drunken Chocolate Stout 입니다.
초콜릿 맛의 스타우트인데, 알코올이 있어서 취할 수 있다고 이런 이름을 붙였나봐요.
나름 직관적인 이름이에요.
핑크핑크한 디자인에 붉은 리본까지 크게 달려서 '연인의 날' 인 발렌타인데이를 연상시키도록 디자인했어요.
구입처는 롯데마트입니다.
편의점에서 판매하는지 여부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아직까지 판매하는 곳은 못 봤어요.
용량은 500ml 이며, 가격은 2,500원입니다.

 

 

라벨은 분리해서 버릴 수 있습니다.
페트병에는 요즘 많이 쓰는 방법이지만, 캔에서 사용한 건 처음 봤어요.

 

 

드렁큰 초콜릿 스타우트 도수는 4.5% 입니다.
하이트나 카스 같은 맥주와 도수가 같아요.

코코아분말이 0.01% 함유되어있다고 합니다.

 

 

제품명은 드렁큰 초콜릿 스타우트입니다.
식품유형은 맥주입니다.
제조사는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부루구루 브루어리입니다.
원재료는 정제수, 보리맥아, 카카오닙스, 효모, 호프펠렛, 이산화탄소, 코코아분말, 천연향료(천연초콜릿향), 수크랄로스로 구성되어 있어요.
카카오닙스를 넣어서 초콜릿 느낌을 낸 게 특징인 거 같아요.

 



초콜릿이라 하기는 애매하다



초콜릿 향과 맛이 나긴 나요.
하지만 이걸 솔직히 '초콜릿 맥주' 라고 부를 수 있는 수준인지는 잘 모르겠어요.
원래 스타우트 stout 라는 종류의 맥주의 대표적인 플레이버가 초콜릿, 커피 등이고, 다른 스타우트 맥주를 먹었을 때에는 달지 않은, 다크초콜릿 70% 같은 맛을 많이 많이 느꼈어요.
그런데 드렁큰 초콜릿 스타우트가 다른 맥주에 비해서 두드러질 정도의 초콜릿 풍미가 있지는 않았어요.
오히려 스타우트 특유의 산미가 살짝 낯설게 느껴지더라구요.
초콜릿이라는 단어만 보고 초코에몽처럼 달달한 맛의 맥주를 기대하신 분이라면 실망할지도 모르겠어요.
차라리 도수를 높이고, 밀크초콜릿처럼 크리미함과 단맛을 좀 더 내는 게 훨씬 대중적으로 인기있었을 거 같아요.
재구매하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커피향 나는 흑맥주는 먹어본듯 한데 그것도 두번 마실건 아니었어요. ^^;

    2022.02.14 07: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같은 브루어리에서 실제 커피가 들어간 맥주를 얼마 전에 출시했어요,
      리뷰를 못 썼지만 먹어봤는데 음...
      커피가 10% 들어간 맥주라 그런지 냉장고에 커피향이 많이 나긴 했지만, 그것도 특유의 신맛이 낯설더라구요.
      저는 신맛 나는 커피는 좋아하는 데도요.
      신상 맥주가 계속 출시되어도 카스, 하이트가 계속 나가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는 거 같아요.

      2022.02.14 10:18 신고 [ ADDR : EDIT/ DEL ]
  2. 발렌타인 맥주라니 ㅋㅋ 신기하네요~^^

    2022.02.14 07: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늘이 발렌타인데이네요.
      초콜릿 빼고는 올해는 그렇게 신제품이 많이 나오지는 않는 거 같아요.

      2022.02.14 10:19 신고 [ ADDR : EDIT/ DEL ]
  3. 오.... 이벤트로 한번 마셔보고싶긴하네요!!! ㅎㅎ

    2022.02.14 09: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포스팅 잘 보고 공감 누르고 갑니다

    2022.02.14 09: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원래의 맛에서 좀 벗어나면.. 처음엔 신기하더라도 다음에 또 먹어야지.. 하는건 몇 개 안되더라고요. 초콜릿 맥주는 일본에서 먹어본적 있지만.. 기억이 안나네요 ^^

    2022.02.14 10: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맞아요.
      그게 신제품의 숙명인 듯 합니다.
      처음에는 신기해서 1-2번 정도 사먹더라도 재구매로는 잘 이어지지 않는 거 같아요.
      결국에는 익숙한 거 먹던거..
      과자들도 새우깡이니 포카칩이니 30-40년씩 되어서 이름만 들어도 아는 과자가 전체 과자 매출의 대부분이고 20-30% 정도로 신상들이 자리다툼하는 거라더루구요.

      2022.02.14 10:26 신고 [ ADDR : EDIT/ DEL ]
  6. 오호 일단 패키지가 넘 예쁘네요~!
    발렌타인데이에 연인들이 마시기 좋은 느낌의 맥주라고 할까요?
    맛은 기대보다 별로라고 하셨지만
    그래도 한번쯤 마셔보고 싶은 맥주네요^^

    2022.02.14 10: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발렌타인데이 기념으로 출시한 맥주라고 하니 기분내기 겸 마시기에는 좋을 거 같아요.
      개인적으로는 모카 스타우트 라고 커피향 나는 스타우트 맥주가 좀 더 입맛에 맞지만요.

      2022.02.14 10:55 신고 [ ADDR : EDIT/ DEL ]
  7.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

    2022.02.14 12: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스타우트 맥주 먹으면서 초콜릿 느낌을 느낀 적 한 번도 없는 저 같은 사람도 있어요.
    초콜릿 맥주라... 아무것도 모르는 저 같은 사람은 한 번 마셔 볼 거 같긴 한데요. 🙂

    2022.02.14 15: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냥 스타우트 맥주에서도 초콜릿 느낌을 못 느끼셨다면 이 맥주도 마찬가지이실 거예요.
      좀 더 우와~ 할 정도로 초콜릿 뿜뿜하게 넣어주던가 아니면 진짜 밀크초콜릿처럼 달달하게 만들었으면 훨씬 나았을 거 같은데 좀 아쉬웠습니다ㅠㅠ

      2022.02.14 18:42 신고 [ ADDR : EDIT/ DEL ]
  9. 끔찍한 혼종...까진 아니지만 제목만 보고서 어느정도 내용이 예측되었네요 ㅋㅋㅋㅋㅋ...

    2022.02.14 18: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아주 이상한 맛이 날 거 같지는 않았는데 그렇다고 딱히 맛있지도 않았어요.
      역시 맥주는 신상보다는 싸고 익숙한 맛이 최고에요ㅎㅎㅎ

      2022.02.14 20:0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