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전&지폐&우표2014. 10. 6. 08:30
 


얼마전 JTBC '비정상회담' 이라는 프로그램에서 '에네스 카야' 라는 터키인이 옛날 터키 화폐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부분을 보았어요.

방송을 보면서 새로운 사실도 알게 되고, 터키 생각도 새록새록 나더라고요.


우리나라도 화폐 단위가 크다고 하지만, 터키는 어마어마한 인플레이션을 겪으면서 우리나라보다 화폐 단위가 더 컸어요.

미국 1달러가 한국 돈으로 1,000원 이라고 계산한다면, 터키는 여기에 0이 3개나 더 붙어서 1,000,000 리라, 즉 백만 리라라고 계산하곤 했으니까요.

당시 터키에 있었던 한국인 이야기를 들으니, 자동차에 기름 한 번 넣고나면 1억 리라 넘게 지불하곤 했다고 하더라고요.

관광지에서는 큰 화폐 단위에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들을 속이는 경우도 종종 있었다고 해요.

0 이 너무 많다보니 딱 봐서는 0이 5개 붙은 건지, 6개 붙은 건지 잘 구별이 안 가니까요.

너무 큰 화폐단위로 인해 불편이 생기자, 2005년과 2009년도에 두 차례 화폐 개혁을 통해서 0을 6개나 지웠어요.

2005년 1월 1일부터 신권 화폐가 도입되었으나 1년간은 구권과 신권이 같이 통용되다가, 2006년 1월 1일부터는 사용이 완전히 금지되었습니다.

하지만 터키인들도 옛날 화페 단위에 익숙해져 있던 터라, 한동안은 '이건 옛날 돈으로 얼마인가요?' 하고 묻곤 했다고 하네요.

제가 터키에 있었던 2009년에도 아직 큰 화폐 단위에 익숙해있는 사람이 많아서 새 화폐 1리라를 여전히 백만 리라 (bir milyon lira) 라고 부르는 사람이 종종 있었어요.


터키 옛날 지폐는 인사동이나 우표상 같은 곳에서 파는 곳을 여러번 보았어요.

이 500,000리라 지폐는 필라코리아 세계 우표 전시회 에 갔다가 2천원 주고 구입했어요. 

500,000리라는 현재의 돈으로는 환산하면 50쿠루쉬 (약 250원) 정도예요.

터키인 친구에게 물어보니, 1990년대 후반~2000년대 초반에는 껌 한 통이 30,000리라, 과자 한 봉지가 100,000리라 정도였다고 하네요.




터키의 모든 지폐가 그렇듯이. 지폐의 앞면에는 터키의 초대 대통령이자 국부인 아타튀르크의 초상화가 있어요.

뒷면은 차낙칼레 순교자 기념비로, 터키 독립전쟁 중 중요 전투 중 하나인 차낙칼레 전투에서 전사한 이들은 기리기 위한 기념비입니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 얘길 보니 저도 옛날에 러시아 있었을때 갑자기 화폐개혁해서 1,000단위가 떨어져 나갔던 기억이 나네요.
    소련 붕괴후 한참 물가가 폭등해서 98년엔가 화폐개혁을 했는데 저도 갑자기 단위가 바뀌어서 우왕좌왕했었어요. 가뜩이나 외국어는 숫자가 제일 어려운데 단위까지 바뀌니 진짜 괴롭더라고요 :) 그땐 백만루블 지폐도 가져봤는데 ㅎㅎㅎ

    2014.10.06 08: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러시아어는 숫자가 더더욱 어렵잖아요.
      뭐는 단수 생격이니, 뭐는 복수 생격이니 해서요;;;;;
      저는 2차 화폐 개혁이 막 시작했을 때 터키에 간 거라 어느 정도 정착이 되어 있는 상태였지만, 나이 드신 분들은 그냥 옛날 돈으로 말하시는 경우가 종종 있어서 그럴 때는 좀 당혹스러웠어요.

      2014.10.06 22:57 신고 [ ADDR : EDIT/ DEL ]
  2. 쩐쩔

    비정상회담 나와서 에네스가 그랬었어요
    돈이 크면 클 수 록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정면얼굴을 보여준다고 ㅋㅋㅋㅋㅋㅋㅋ
    이게 그 돈이군요 ㅋㅋ

    2014.10.06 11:23 [ ADDR : EDIT/ DEL : REPLY ]
    • 그 방송에 나온 돈은 새로 발행된 신권이더라고요.
      저도 그거보고 깔깔거리고 웃었네요ㅎㅎㅎ
      이건 구권인데, 구권도 그런지 한 번 확인해봐야겠어요.

      2014.10.06 22:59 신고 [ ADDR : EDIT/ DEL ]
  3. 터키는 10년 전만 해도 전국민이 백만장자였던 시절이었군요 ㅋㅋ 아이들 산수 공부는 엄청 자연스럽게 되었겠어요 ㅋㅋ

    2014.10.06 13: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화폐 단위가 크면 모델이라도 좀 다른 사람으로 해줄 것이지, 다 아타튀르크였으니까 정말 골 때렸을 거 같아요.
      아이들은 아직 큰 숫자 계산이 안 되니까 아마 0이 몇 개인지 세지 않았을까요?ㅎㅎㅎ

      2014.10.06 23:00 신고 [ ADDR : EDIT/ DEL ]
  4. 3주 동안 1600리라정도 썼는데요.. 하 50만 리라면..............

    뭘 할 수 있었을까.. 잠깐 생각을 혼자 해봤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4.10.07 03: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현재 돈 50만 리라면 정말 니나노~ 지요.
      2억이 훨씬 넘는 돈인데, 집도 살 수 있을 듯ㅋㅋㅋㅋㅋ

      2014.10.07 14:02 신고 [ ADDR : EDIT/ DEL ]
  5. 인도네시아에서 0이 하나 더 붙은것도 화폐단위가 너무 크게 느껴지는데..
    0이 3개나 붙어있나 봐요..^^

    2014.10.07 10: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숫자가 크고 작고 여부가 느낌이 참 다른 거 같아요.
      외국인들이 우리나라오면 숫자가 커서 굉장히 큰 돈처럼 느껴진다고 하는데, 저는 일본 갔을때 돈이 굉장히 작게 느껴지더라고요.
      500엔짜리가 더군다나 동전이다보니 우리나라돈 500원처럼 느껴지는 거예요.
      당시 환율이 100엔에 1400원까지 치솟을 때라서 500엔이면 7000원짜리였는데요.

      2014.10.07 14:05 신고 [ ADDR : EDIT/ DEL ]
  6. 저는 개인적으로 우리나라 돈에도 0이 많다고 생각하는데, 터키도 참 엄청났군요.
    남편이 지금도 농당처럼 하는 말 "한국에는 백만장자가 엄청나지?" 그럼 "당근이지, 매달 몇백만원받는 월급쟁이들이 얼마나 많은디.^^"라고 대답했었는데, 터키는 갑부들이 상당했겠네요. 지금은 그 갑부들이 다 사라졌겠지만 말이죠.ㅋㅋㅋ

    2014.10.07 14: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유로로 몇 백만 유로를 받으면 그야말로 억만장자인데요?ㅎㅎㅎ
      저는 우즈베키스탄에서 막 돈뭉치 가지고 다니면서 뿌리는 부자 놀이까지는 해봤는데, 저렇게 큰 돈을 펑펑 쓰는 갑부 놀이는 못 해봐서 조금 아쉽네요.

      2014.10.07 14:48 신고 [ ADDR : EDIT/ DEL ]
  7. 터키 화폐에 대해선 아무것도 몰랐는데 엄청난 인플레이션을 겪었군요. ㅎㅎ
    근데 액수가 클수록 정면얼굴이 나온다니..
    한번 찾아봐야겠네요 ㅋㅋ
    한국도.. 솔직히 요새는 1000원단위가 많으니.......
    슈퍼나 자판기는 아직 10원단위도 많이 쓰지만
    카페나 빵집가면 대부분 2.0, 15.0 이런식으로 표기하곤 하죠. ㅋㅋ

    2014.10.07 18: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1990년대에 IMF 를 겪으면서 인플레이션이 심했다고 해요
      한국도 화폐 단위가 높아서 1000원을 1원으로 화폐 개혁해야한다는 얘기가 계속 있어왔다고 들었어요.
      향후 우리나라도 화폐 개혁을 하게 된다면 터키가 중요한 사례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은 해요.

      2014.10.07 20:59 신고 [ ADDR : EDIT/ DEL ]
  8. 이번 여행에서 터키는 안 지나갈 가능성이 매우 높지만. 그래도 재밌는 이야기네요. 저도 비정상회담을 매일 보거든요. ㅋㅋ

    2014.10.07 19: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화폐 개혁 이전 옛날 돈은 안그런데, 2009년 이후에 사용하는 신권은 도안이 정말 그렇더라고요.
      얼굴도 점차 정면쪽으로 돌아보고, 굳었던 얼굴도 점점 펴지고ㅎㅎㅎ
      에네스 카야가 그런 농담을 한 게 이해가 되더라고요.

      2014.10.07 21:0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