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Yurgan bu yo’lim, har bosgan qadamim

걷고 있는 이 길이, 내딛는 걸음들이 

O’z-o’zimga bo’ysunmas,

내 말을 듣지 않아.

Ko’zlarimni ochib, atrofimga boqsam,

눈을 뜨고 내 주변을 보면

Go’yo hech narsa ko’rinmas.

마치 아무 것도 없는 것 같아.


Bilaman men bugun

알고 있어, 나는 오늘

So’nggi bir ko’rish uchun,

마지막으로 보기 위해 

Sening oldingga boraman.

너에게 갈 거야.


Ich-ichimdan yonib,

마음은 타들어 가고

Umidlarga to’lib,

희망으로 가득차서

Ko’zlaringga bir boqaman.

네 눈을 바라볼거야.


Mana bugun ayrilamiz,

자, 우리는 오늘 헤어질 거야.

Yengilamiz, taqdirning bir sinoviga.

운명의 시험에 질 거야.

Negadir men so’zlaringda, ko’zlaringda

왜인지 나는 너의 말에서, 눈에서

Afsusni hech ko’rmayabman.

아쉬움을 전혀 볼 수가 없어.




[    간    주    ]




Tonglar uyg’onsam ham,

새벽이 밝아온다고 해도,

Qayg’uga botsam ham,

고통 속에 빠져버린다 해도

Faqat seni sog’inaman.

나는 오직 너를 그리워해.


Sensan xayolimda,

너야, 내 꿈에서

Har o’tar kunimda

매일 흘러가는 나날들에서

Bir seni o’ylab yashayman.

나는 너를 생각하고 살.


Bilaman men bugun

알고 있어, 나는 오늘

So’nggi bir ko’rish uchun,

마지막으로 보기 위해 

Sening oldingga boraman.

너에게 갈 거야.


Ich-ichimdan yonib,

마음은 타들어 가고

Umidlarga to’lib,

희망으로 가득차서

Ko’zlaringga bir boqaman.

네 눈을 바라볼거야.


Mana bugun ayrilamiz,

자, 우리는 오늘 헤어질 거야.

Yengilamiz, taqdirning bir sinoviga.

운명의 시험에 질 거야.

Negadir men so’zlaringda, ko’zlaringda

왜인지 나는 너의 말에서, 눈에서

Afsusni hech ko’rmayabman.

아쉬움을 전혀 볼 수가 없어.




[    간    주    ]




Bilaman men bugun

알고 있어, 나는 오늘

So’nggi bir ko’rish uchun,

마지막으로 보기 위해 

Sening oldingga boraman.

너에게 갈 거야.



[Salom. Meni kechir.

안녕. 나를 용서해줘.

Men sensiz yashay olmayman. 

난 너 없이 살 수 없어.

Sen bilan birga bo'lishini xohlayman.

너와 함께 있고 싶어.

Men shuni tushib yetdim ki, sen menga juda ham keraksan.]

내게는 네가 정말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