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레 종로에 가게 되면 수입과자 가게를 들러요.

'뭐 새로 나온 과자 있나' 둘러보는데, 무려 자일리톨의 나라 핀란드에서 감자칩이 있더라고요.

유럽에서 온 과자들은 많지만 대부분 프랑스나 벨기에, 스페인제가 많은데, 멀고 먼 핀란드에서 온 게 신기하기도 하고 기특하기도 해서 구입했습니다.

4가지 맛이 있었는데, 요즘 한창 양파맛 감자칩에 꽂힌 터라 양파&사워크림 맛을 골랐어요. 



리얼스낵 양파 & 사워크림 감자칩


이름은 영어로 되어 있어요.

100g이나 되는데, 가격은 천원.

우리나라라면 적어도 2-3천원에 팔 크기인데 얼핏 만져보기로 절반은 차있는 거 같아요.

적어도 질소를 샀더니 과자가 들어있어요 할 정도의 포장은 아닌 듯 해요.

누가 핀란드 과자 아니랄까봐 왼쪽 상단에 핀란드 국기도 그려놓았네요.



칼로리는 한 봉지, 총 100g에 532kcal 이예요.

1회 제공량은 25g으로, 1회 제공량당 133kcal 예요.

하지만 모두들 알잖아요, 과자 한 봉지를 4번에 나눠먹는 사람은 없다는걸?



일단 양심껏 일부만 덜었어요.
예상보다 감자칩이 두껍게 썰어져서 감자껍질이 보일 정도예요.


짜!


한입 먹으니 온 입안으로 느껴지는 짠맛.
원래 감자칩은 좀 짭짤해야 제맛이라지만, 프링글스보다도 짠 거 같아요. 
양파 향이나 맛은 우리나라 감자칩과 살짝 무거운 느낌이었어요.
간식으로 먹으려고 한두개 집어먹으니 도저히 짜서 그냥 먹을 수가 없었어요.
결국 맥주를 사와서 안주로 먹었어요.
워낙 짜서 맥주가 아주 꿀떡꿀떡 넘어가더라고요.
500ml짜리 캔 두 개를 다 마셨는데도 감자칩은 1/3밖에 못 먹었어요.
1회 제공량을 지켜본 적은 처음이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는 짭짜름,,한 맛을 너무 좋아해서~^^ㅎ
    게다가 맥주 안주로 좋을것 같아서 더 땡기는데요
    요즘엔 노브랜드,,라는 이름을 달고 나온 저렴한 감자칩을 즐기고 있거든요
    다른 아이들도 눈에 보이면 보이는 족족 집으로 데려오고 싶은 마음입니다^^

    2016.02.03 14: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맥주에는 짭자름한 맛이라고 생각하는데, 그래도 짜더라고요.
      노브랜드 감자칩도 좋아해ㅎㅎㅎ

      2016.02.09 21:32 신고 [ ADDR : EDIT/ DEL ]
  2. 사워크림과 양파의 조화라니 맛있겠어요 ! 그런데 프링글스보다 짜다니 정말 엄청나게 짠가봐요 -
    핀란드쪽은 웰빙식으로 먹을 것 같은 느낌이였는데 의외로 짜게먹나봐요 ㅋ

    2016.02.03 15: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북유럽 쪽이 음식들이 전반적으로 간이 세다는 이야기를 얼핏 들은 적이 있어요.
      진짜 하나 먹고 '이거 다 먹으면 고혈압 오는 거 아냐?' 라는 생각이 들었다니까요ㅎㅎㅎ

      2016.02.09 21:33 신고 [ ADDR : EDIT/ DEL ]
  3. 맛있지만 살찌는 악마의 음식 같은 느낌 ㅋㅋㅋㅋㅋ

    2016.02.04 17: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해외에서 감자칩을 사면 정말 짠 경우가 많았던 것 같아요 :) 핀란드 음식은 청어튀김 말고는 맛이 없었던 기억이 갑자기 났어요 ㅎㅎ

    2016.02.05 09: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우리나라가 음식을 짜게 먹는다, 염분 섭취가 많다 라는 말을 많이 하는데, 실제 외국 나가서 음식 먹어보면 우리나라보다 더 짜게 먹는 경우가 많더라고요.
      가끔은 정말 그 말이 맞는지 의심스러워요.

      2016.02.09 21:3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