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주전부리/과자2016. 1. 21. 08:30
 


728x90
반응형

이태원은 워낙 외국인들이 많다보니 일반 수입과자전문점에서 보기 힘든 제품들을 종종 볼 수 있어요.

특히, 모스크 가는 쪽은 인도/파키스탄계와 무슬림들이 많이 살다보니 자연스럽게 그 나라에서 온 제품들이 많아요.

음식에 종교적 금기가 많으니까요.

종종 외국 음식도 먹고 구경삼아 그 지역을 어슬렁거리곤 하는데, 외국 식품을 파는 가게 앞에서 이 제품을 발견했어요.



미니 사모사 


사모사는 인도 음식점에 가야 먹는 비싼 음식이라고 생각했는데, 과자로도 있더라고요.

가격은 착하게 천 원.

아예 떨이상품인지 박스째 앞에 놓고 팔고 있길래 덥석 하나 집었습니다.

어슬렁거리면서 '뭐 있나' 구경하고 있으니 지나가던 외국인 하나가 '뭘 그렇게 맛있는 걸 찾냐' 면서 웃고 지나가더라고요.

인도어과를 졸업하고 인도에서도 지내다온 친구에게 이 과자 아냐고 물어보니, 저 과자를 먹어본 적은 없지만 저 브랜드는 꽤 유명하다고 해요.

특히, '미타이'라고 하는 인도 전통디저트의 보급형 제품으로 유명하다고 하네요.



그렇게 큰 봉지도 아닌데, 무려 8회분이네요.

게다가 1회 제공량이 100kcal 이나 하다니 몇 개 집어먹으면 밥 한 공기 먹은 거랑 맞먹어요.



어째 싸게 판다고 했더니 유통기한이 얼마 남지 않았더라고요.

전 상하지만 않으면 유통기한 지나도 먹습니다.



봉지를 뜯자마자 인도냄새가 나요.

사모사를 꺼내보니 앙증맞긴 하지만 생긴건 꽤 그럴싸해요.

하지만 튀겨서 그런지 겉면이 좀 딱딱했어요.

반을 가르려면 어금니로 으적 깨물어야하더라고요.



매워!!!!!

속은 감자와 녹두가 맛살라에 버무려져 있는데, 매워요. 
그런데 이 매운맛이 우리나라 음식처럼 화끈화끈한게 아니라 싸~하게 매워요.
멋모르고 한 개 먹었다가 눈물이 찔끔나는 줄 알았어요.
의도치 않게 1회용 정량을 지키게 되더라고요.
인도 음식 좋아했는데, 인도 현지 음식맛이 이런거라면 전 인도 못 갈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