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조각들2016. 1. 10. 08:30
 





야간 기차를 타고 류블라나에 도착했어다.

세수도 못하고, 머리도 못 감아서 부스스하니 그야말로 상거지 꼴.

그래도 유명한 장소랍시고 앞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데, 예쁜 여자 하나가 마이크를 들고 다가왔다.



"익스큐즈미..."

"예스?"



낯선 곳의 낯선 여자만으로도 부담스러운데, 손에 들고 있는 왕방울만한 마이크는 더 부담스러웠다.



"저는 류블라나 라디오 리포터인데요. 혹시 류블라나 관광에 대해서 인터뷰해주실 수 있으신가요?



그녀는 류블라나를 여행하면서 느낀 점이나 개선할 점이 있다면 말해달라고 했으며, 내 인터뷰는 라디오 방송으로 나갈거라고 대단히 유창한 영어로 이야기했다.



"미안해요, 방금 류블라나에 도착한 거라서 이제 관광을 시작해야해요."



그러자 그녀는 아쉬운 듯 즐거운 여행하라면서 다른 관광객을 찾아 떠났다.

사실이기도 하지만, 류블라나에 한 달을 머물렀다고 해도 똑같은 얘기를 했을 거다.

내 짧은 영어 실력으로 그 긴 이야기를 영어로 할 수도 없을 뿐더러, 그 부끄러운 내 영어가 방송에 나간다는 건 더 무서웠다.

이래서 살아있는 외국인이 죽은 외국인보다 무섭다는가보다.



P.S. 슬로베니아는 내게 아무런 감흥도 주지 않아서 사실 뭘 봤던가조차 기억이 나지 않는다.

저 리포터에 대한 기억이 추억의 전부다. 



2009.4.16. 슬로베니아 류블라나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류블랴냐 유럽수도 중에서 넘 작아서
    뭘 봣다고 말하기도 좀 그럴것 같아요 ㅋ
    전 용다리 하나 기억에 남네요^^

    2016.01.10 09: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고보니 용다리도 봤네요ㅎㅎㅎ
      용다리라는 이름이 무색할 정도로 용이 너무 작아서 그것도 실망했어요ㅎㅎ

      2016.01.10 17:36 신고 [ ADDR : EDIT/ DEL ]
  2. 못난이지니

    매번 류블라냐옆을 지나쳐서 달려봤지만, 아직도 류블랴나는 보지 못했었는데.. 히티틀러님덕에 류블랴나 시내를 조금 맛보네요.^^

    2016.01.10 10:27 [ ADDR : EDIT/ DEL : REPLY ]
    • 굉장히 작은 도시라서 그냥 안 보셔도 무방할 거예요.
      수도라고 하기 민망할 정도로 아기자기하더라고요ㅎㅎㅎ

      2016.01.10 17:37 신고 [ ADDR : EDIT/ DEL ]
  3. 아 인터뷰에 자막이 쓰이지 않을까.. 하다가 글을 다시 보니 라디오방송!!!
    음성 인터뷰만 전파를 탄다는게 상당히 부담되는 일이네요.
    제가 한달을 머물렀어도 인터뷰에 선뜻 응하기 어려웠을 것 같습니다. ^^;

    2016.01.10 15: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라디오 인터뷰가 비디오보다 차라리 나았어요.
      그 때 상태가 정말 말이 아니었거든요.
      완전히 상그지꼴이라서요;;;

      2016.01.10 17:40 신고 [ ADDR : EDIT/ DEL ]
  4. 예전에 업무 때문에 슬로베니아 쪽이랑 교류행사 같은걸 했는데 메일로만 주고받다가 제가 딴 부서로 발령이 나서 가보지 못해 아쉬웠던 기억이 나요. 가보고 싶었는데 류블랴나는 많이 작는가보네요

    2016.01.10 18: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 때 러프가이드 유럽편을 들고 다녔는데, 다른 도시는 축적이 500m, 800m 이런데 반해 류블라냐는200m 였어요.
      진짜 훅 하면 지나가있더라고요ㅎㅎ

      2016.01.10 19:11 신고 [ ADDR : EDIT/ DEL ]
  5. 리포터에 대한 기억이 추억의 전부...라니요?
    그거면 충분한거 아닙니까??? ㅋㅋ

    2016.01.10 20: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행가면 이것저것 보고 먹고 한 게 어느 정도는 기억에 남아야하는데, 여기는 정말 리포터 때문에 당황했던 거 밖에 생각이 안 나요.
      심지어 사진을 보면서도 '여기가 어디었지?' 싶더라니까요.
      그래도 그 추억이라도 남아있는게 어딘가 싶기도 해요ㅎㅎㅎ

      2016.01.10 20:55 신고 [ ADDR : EDIT/ DEL ]
  6. 저정도 추억이면 저도 평생 안고갈 것 같네요 ㅋㅋ

    2016.01.10 23: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