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우즈베키스탄에 온 이후 살던 집의 계약이 끝나서 새 집으로 이사했습니다.

이사를 하고 나니 속이 다 후련하네요.


예전 집은 시내 최중심가에 위치해있어서 교통은 좋았지만, 툭하면 전기 끊기고, 물 끊기고, 엘리베이터 안 되고, 바퀴벌레 우글거리고...

이사 가기 날까지도 계속 문제를 일으켰지요.

매일 기온이 40도 넘게 올라가는데 며칠동안 물이 안 나와서 제대로 씻지도 못하고, 전기도 툭하면 끊기고, 수도물은 나오지도 않는데 아랫집에서 물이 샌다고 항의가 들어와서 수리비까지 물어줬어요.

집열쇠를 넘겨주려고 집주인이 왔을 때도 한 번 쓰지도 않은 전화기가 안 되서 그것도 물어줘야될 뻔했어요.

다행히 전화기에 배터리가 없는 아주 단순한 문제라서 빨리 가게에 가서 건전지 사다 끼우니까 되더라고요;;


사실 새 집은 이미 5월 말에 구해서 6월부터 살기로 얘기하고 미리 월세도 다 낸 상태였어요.

다른 것은 몰라도 여름에 물이 안 나오니 당장 짐 싸서 이사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어요.

하지만 우즈베키스탄에서는 이사하고 싶다고 맘대로 이사할 수가 없어요.

문제는 거주등록증.

이사가기 전 혹은 이사하는 당일 날에 반드시 오비르(Ovir)에 가서 반드시 신고를 해야해요.

여권에 표시된 거주등록지와 실거주지가 다른 것이 발각되면 3000 달러 벌금을 물어요.

누가 봐도 티나는 외국인은 누가봐도 눈에 잘 띄어서 경찰이 집에 찾아올 확률도 높고요.

여기서 사는 한국인들도 그렇고, 현지인들도 거주등록 문제 해결하고 이사하라기에 6월 중순에나 이사를 했네요.


새로 이사한 집은 시내와는 좀 떨어져있지만, 현지인들이 많이 사는 주택가입니다. 

지하철이 안 들어와서 불편한 점은 있지만, 예전 집보다는 사람 사는 냄새가 나고 좋아요.

예전 집은 이웃간에 교류가 없었는데 새 집은 이웃끼리 서로서로 알고 지내고, 아이들도 골목에서 놀고, 집 근처 슈퍼도 늦은 시간까지 문을 여니까 치안 문제에서도 안심이 되고요.

전에 살던 사람들이 한국인이라 남겨놓고 간 한국 물건들도 많고, 무엇보다 카펫이 아닌 장판이 깔려있으니 집이 깨끗해요.


이사할 때 이것저것 일이 많았으니 액땜한 셈 치고, 앞으로는 일이 모두 잘 풀렸으면 좋겠네요.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우즈벡에서의 추억이 떠오르네요~
    타지키스탄이랑 투르크메니스탄도 정말 가보고 싶은데 언제 가볼까 싶네요~ ㅎㅎ

    2012.06.29 14: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우즈베키스탄에서 즐거운 일이 많으셨나봐요ㅎㅎ
      요즘 투르크메니스탄은 비자 받기가 힘들어서;;
      저도 몇 번이나 찾아가서 대사관 직원들하고 다 얼굴 틀 때야 간신히 받았네요.
      타지키스탄은 여름에 다녀오면 좋아요^^

      2012.06.29 14:55 신고 [ ADDR : EDIT/ DEL ]
    • 회사 다니면서 가장 오랜 기간 휴가(12일)로 다녀온 우즈벡~
      정말 아름답고 좋은 사람들고 좋은 기억들만 가득해요~ ㅎㅎ
      안그래도 여행중에 만난 다른 나라 여행자들로 부터...
      키르키즈스탄과 타지키스탄 사진들 보고 하이킹 처럼 꼭 다녀오고 싶었어요~
      투르크메니스탄 비자는 정말 소문이 자자하더군요~
      투르크메니스탄 비자 있는 것 만으로도 여행자 레벨을 중급이상은 된다고 하더군요~ ㅎㅎㅎ

      2012.06.29 15:34 신고 [ ADDR : EDIT/ DEL ]
  2. 외국에서 산다는게 의외로 번거로운 것들이 많네요.
    그래도 한번쯤 꿔보는 꿈이 외국에서 살아보면 어떨까하는 거네요. ^^

    2012.06.30 12: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답글이 늦었네요. 죄송합니다(__)

      한국에서 지내다보면 다른 나라에서 한 번 살아보고 싶다.. 라는 생각이 참 많이 들어요.
      그런데 막상 외국에서 나가 지내다보면 이것저것 번거로운 것도 많고, 외국인이라서 불리한 점도 많고, 일상 하나하나가 너무 낯설고 불편할 때가 많아요.
      '한국 돌아가서 먹고 싶은 것도 마음대로 먹고, 이것도 하고, 저것도 하고..' 하는 생각이 들 때가 많아요.
      참 모순적이죠?;;;;

      2012.07.27 02:04 신고 [ ADDR : EDIT/ DEL ]
  3. 알 수 없는 사용자

    매일 40도가 넘는곳에서 어떻게 사세요??
    여기는 35도만 넘어도 너무 더워서..나가기가 무서워요~~
    벌써 걱정이 되네요..
    아주 더울때 50도가 넘는다고하는데..그땐..과연어떨지..궁금해집니다.

    2012.07.26 18:46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처음 40도 날씨를 겪었을 때는 더워서 죽는 줄 알았어요.
      현지인들도 특별한 일이 있는게 아니면 낮에 밖에 안 나가려고 하더라고요.

      여기서 지내다보니 더위에 조금은 익숙해졌어요.
      그래도 왠만하면 저도 낮에는 밖에 안 나가려고 해요.
      굳이 나가야되면 반드시 모자나 스카프를 챙기고, 선글라스를 쓰고, 부채를 챙겨서 나가요.
      선크림은 필수고요.
      틈틈히 물을 마시면서 수분을 보충해주고, 더위에 좋다는 수박이나 멜론도 종종 사먹어요.
      에어컨은 계속 켜두면 기관지에 안 좋으니까 잠자기 전이나 너무 더울 때 1-2시간 정도 켜요.
      기온은 높아도 기후 자체가 건조하다보니 에어컨까지 켜두면 너무 실내가 건조해지더라고요.
      대신 샤워를 틈틈히 하고, 보습을 위한 바디로션을 챙겨바르고요.

      2012.07.27 02:0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