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춘천역 근처는 아파트가 많은 주택가이기도 하고,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이라 개인이 운영하는 조그마한 카페들이 골목 골목 위치해있어요.

친구가 평소 가보고 싶었다고 하는 카페가 있어서 같이 다녀왔어요.



친구가 추천해준 카페는 '오늘 하루' 라는 카페예요.

경춘선 남춘천역에서 길을 건넌 뒤 바로 한 블록 골목에 들어가면 있어요.

걸어서 5분 남짓 걸릴까 말까한 거리예요.

춘천 시외버스터미널이나 고속버스터미널에서도 가까운 편이라 걸어서 10분 정도면 가지 않을까 싶어요.




카페는 크지 않지만, 깔끔하고 아기자기하게 꾸며져있어요.

딱 사장님이 신경써서 운영하시는 동네 카페 같은 분위기예요.

처음 찾아갈 때에는 근처를 돌아다니는 사람이 별로 안 보여서 '장사가 되긴 할까?' 하는 생각을 했는데, 평일 낮시간대임에도 불구하고 그럭저럭 찾아오는 사람이 있더라고요.



오늘하루 메뉴.

카페 메뉴나 가격 자체는 평범한 편이에요.



하얀구름자몽


뭘 마실까 고민하다가 고민하다가 가을 계절메뉴라는 하얀구름자몽을 골랐어요.

정확히 무슨 메뉴인지는 모르고 독특해보이고 시즌 메뉴라기 주문했는데, 나오자마자 비주얼이 너무 화려해서 시선을 확 사로잡아요.

딱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 같은 SNS에 사진 올리기 딱 좋은 메뉴인 거 같아요.

맨 아래에는 자몽청이고, 그 위에는 라떼, 맨 위에는 생크림으로 층을 이뤄서 만들었어요.



장식으로는 생자몽 슬라이스 하나를 마치 뚜껑처럼 얹었어요.

아래 쪽에 가라앉은 자몽과 섞어마셨는데, 단순한 시럽 같은게 아니라 실쩨 큼직한 과육들이 들어있어요.

그래도 빨대도 일반 커피용 빨대가 아니라 버블티 마실 때 사용하는 거 같이 구멍이 큰 빨대였어요.



엄청 독특한 맛인데?



레몬맛이 나는 커피까지는 마셔봤지만, 자몽이 들어간 조합은 처음이라 좀 궁금했어요.

커피 자체는 라떼 위에 달달한 크림까지 얹어져있으니 마치 돌체라떼 같은 느낌이에요.

처음에는 입안에 커피맛이 나요.

그러다가 중간쯤부터는 자몽의 새콤달콤한 맛이 퍼지기 시작해요.

그래서 끝맛은 커피의 텁텁한 맛이 없고, 시트러스계의 깔끔한 맛이 남는 느낌이에요.

시럽이 좀 있어서 그런지 아니면 커피 맛 때문에서 상대적으로 못 느끼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자몽의 쌉사름한 맛은 거의 없는 거 같았어요.

이제까지 한 번도 마셔본 적이 없는 색다른 맛이었는데, 개인적으로는 정말 좋았어요.

한가지 아쉬웠던점은 아이스 음료라는 점이었어요

가을 계절음료라고 해서 당연히 따뜻한 음료겠거니 싶었는데, 알고보니 아이스로만 판매하는 음료였거든요.



허니 브레드


친구가 식사를 하지 않았다고 해서 그 핑계로 허니 브레드도 하나 주문했어요.

딱히 싫어하는 것도 아닌데 별로 먹을 기회가 없다보니 거의 2년 만에 먹어보는 거 같아요.

가격은 5,000원으로, 프랜차이즈 허니 브레드보다 저렴해요.

맛은 달달해요.

일단 생크림을 거의 부라보콘 수준으로 엄청 얹어주신 데다가 시럽이 아닌 꿀을 뿌려주신 거 같더라고요.

빵은 겉면은 바삭한데, 안은 촉촉하니 달지 않은 커피와 같이 먹기 좋았어요.

제가 주문한 하얀구름 자몽과는 맛이 잘 어울리는 편은 아니었지만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춘천시 퇴계동 873 1층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