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에 어울리는 술 하면 보통 와인을 많이 떠올려요.

요즘에는 마트에도 와인을 많이 판매하고, 가격대도 1-2만원 대로 저렴한 와인들이 많아요.

이왕 연말이 된 김에 한 병 사왔습니다.

딱히 와인을 좋아하거나 즐겨마시는 건 아니지만, 주종을 가리지는 않거든요.



칸티 모스타도 다스티 디오씨지


제가 산 와인은 칸티 모스타토 다스티 디오씨지 Canti Moscato D'asti D.O.C.G. 예요.

전 와인 쪽은 정말 아무 것도 몰라요.

그 흔한 '신의 물방울' 도 안 읽어봤어요.

마트 주류 코너에서 이 와인을 시음행사를 했는데, 달달하고 스크류캡이라서 골랐어요.

모스카토 다스티 Doscato D'asti 는  '아스티 지방의 모스카토' 라는 뜻인데, 모스카토 moscato 는 청포도 품종이에요.

D.O.C.G. 는 Denominazione di Origine Controllata E Garantita 의 약자로, 이탈리아의 와인 등급 중 하나예요.

이탈리아는 법률로 품질기준을 규정하여 그 원산지 내에서 생산된 와인에 등급을 부여하는데, D.O.C.G. 는 그 중 최고등급이라고 해요.

참고로 순서는 Vino de Tavola -> I.G.T. -> D.O.C. -> D.O.C.G. 순서로 높은 거라고 해요.

이마트에서 구입했으며, 가격은 13,800원입니다.



칸티 모스카토 다스티의 원산지는 이탈리아이고, 식품유형은 과실주입니다.

용량은 750ml 입니다.

신세계엘엔비 Shinsegar L&B 에서 수입하고 있어요.

그래서 이마트에서 쉽게,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고, 시음행사까지 하는 거 아닌가 싶지만요.



도수는 5.5% 으로, 보통 와인이 도수가 12-15% 정도인 것에 비해 도수가 낮은 편이에요.

맥주와 비슷한 수준이라 와인 1병이라면 500ml짜리 맥주캔 1캔 반 정도 먹는 것과 비슷하다고 볼 수 있어요.



그리고 제가 이 와인을 구입한 가장 큰 이유 중의 하나는 바로 이 뚜껑 때문이에요.

음료수처럼 이렇게 돌려따는 뚜껑을 스크류캡이라고 부르는데, 저는 왠만하면 스크류캡으로 된 와인을 사요.

코르크마개를 못 따기도 하고, 먹다 남더라도 막아놓으면 그래도 오래 보관할 수 있거든요.



맛은 달달하고 과일향이 많이 나요.

세미 스파클링 와인이라 그런지 탄산감도 있고요.

'와인은 무조건 달아야해!' 라고 생각하는 사람인데, 칸티 모스카토 다스티는 제 입맛에도 많이 달았어요.

도수도 낮은 편이라 음료수처럼 홀짝거리며 마시기도 좋았어요.

그래서 크리스마스 와인이나 파티주로 잘 어울릴 거 같아요.

술을 잘 못하는 사람도 부담없이 마실 수 있고, 달달해서 호불호가 거의 없고, 스크류캡이라서 마시다 남아도 냉장고에 보관할 수 있어요.

단맛이 강해서 안주도 간단하게만 곁들이면 될 거 같고, 매운거랑 같이 먹어도 왠지 어울릴 거 같아요.

하지만 이거만 마시면 좀 많이 달아서 혼자서 마시면 좀 물리는 감이 있긴 했어요.

단 거 싫어하시는 분들만 피하시면 누구나 무난하게 즐길 수 있는 와인이었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