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선물로 모스버거 기프티콘을 받았는데, 계속 미루고만 있다가 더이상 미룰 수 없어서 모스버거를 다녀왔어요.



이번에 다녀온 지점은 종각역점이에요.

1호선 1번출구에서 도보 5분 정도의 거리로, 그랑서울 뒷쪽에 위치하고 있어요

매장 자체가 크지는 않았지만, 사람도 적고 조용한 편이라 마치 카페 같은 분위기였어요.



모스버거 세트


모스버거는 이름 그대로 모스버거의 대표 메뉴예요.

모스버거 가격은 단품 3,900원, 세트 6,500원입니다.

칼로리는 단품 기준 431kcal 입니다.



모스버거는 번에 쇠고기 패티, 다진 양파, 미트소스, 토마토로 구성되어 있어요.

양상추가 없어서 외관상으로는 굉장히 붉은 색이 강조되어 보여요.

지난 번 커팅에 완전히 망했기 때문에 이번에도 두근두근하면서 조심스럽게 잘라봤어요.



소스가 손에 좀 묻긴 했지만, 다행이 이번에는 그럭저럭 성공했네요.
패티는 얇은 편이었는데, 그 맛이 상당히 강했어요.
소스맛이 약한 불고기버거 패티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와규패티는 두께가 좀 더 두툼한 대신에 퍽퍽하다는 느낌이 들었는데, 이 패티는 얇지만 훨씬 씹기 부드러웠어요.
토마토는 생토마토 자체가 엄청 두툼하게 썰려있고, 다른 햄버거에 흔히 들어가는 양상추가 없어요.
양파도 슬라이스가 아니라 다진 상태로 들어가 있었어요.
저는 생양파를 별로 안 좋아해서 햄버거를 먹을 때 큰 조각은 아예 빼고 먹을 때가 많은 편이에요.
그런데 다진 양파가 들어가있다보니 훨씬 양파에 대한 부담감이 적었어요.
씹을 때 아삭한 식감을 살리면서도 매운 맛을 잘 뺐는지 맵지 않아서 오히려 맛있더라고요.
먹다가 흘릴 수 있다는 건 단점이지만요.
소스는 미트소스라는데, 볼로네제 스파게티를 먹을 때 나오는 그런 파스타 소스 맛이에요.
생각해보니 토마토며 다진 양파며, 다 볼로네제 파스타에 들어가는 재료네요.


경양식맛!


미트소스에 패티가 어울리니, 옛날 경양식을 먹는 거 같다는 생각이 확 들었어요.
함박스테이크에 볼로네제 파스타를 먹고 남은 소스를 듬뿍 묻혀서 빵 사이에 먹는 느낌?
다만 소스가 많이 들어가서 깔끔하게 먹기는 쉽지 않아요.
더군다나 저는 반으로 잘라놓은 상태라서 더 먹기 힘들었어요.
저는 포스팅을 위해서 그렇게 하지만, 그냥 종이 봉지 자체로 들고 남들 안 볼 때 베어먹어야 제일 편하고 깔끔한 듯 해요.
모스버거는 일본 브랜드라서 그런지 이제까지 먹어보지 못했던 새로운 스타일의 버거였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Posted by 히티틀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