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제 기간동안 센텀시티와 장산역, 해운대를 계속 왔다갔다 했어요.

이번 여행의 목표까지는 아니더라도 수제버거집을 한 번쯤은 가봐야겠다고 생각을 했어요.

혼자 식사하기 부담없는 메뉴인데다가 금방 먹고 나가거나 정 안 되면 테이크아웃하기에도 편리할 거 같았어요.

햄버거를 메인 컨텐츠로 포스팅하는 입장에서도 의미있는 경험이 될 것이고, 기회가 된다면 맥주 한 잔 곁들일 수도 있고요.



이번 여행에서 다녀온 수제버거집은 한 군데였는데, 장산역 근처에 있는 시즌잉버거예요.

예매한 영화들 대다수가 해운대 NC백화점 메가박스에서 상영되는 작품들이라 주로 그쪽에 갈 일이 많았거든요.

시즌잉버거는 부산지하철 2호선 장산역 2번 출구 화목데상가 지하1층에 위치하고 있어요.

영업시간은 월요일-토요일은 정오부터 오후 9시까지, 일요일은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이며, 연중무휴라고 합니다.




시즌잉버거 메뉴.

시즌잉버거에서 판매하는 버거는 10가지로, 가격은 6천원에서 8천원 사이예요.

버거를 주문하면 미니 사이즈 음료와 함께 스몰 사이즈 감자튀김이 같이 나오니 실제로는 세트 가격인 셈이에요.

사이드 메뉴로는 치즈스틱이나 버팔로윙, 케이준 치킨너겟, 치킨텐더 등이 있어요.

커피도 판매하는데 따뜻한 음료는 안 되고 아이스만 가능하다고 해요.

시즌잉버거에서 인상 깊었던 거는 메뉴 이름들이었어요.

명함의 설명을 보면 '삶을 살아오며 계절이 바뀜에 따라 느껴지는 인간의 희노애락을 버거의 맛으로 표현했다' 라고 하는데, 



밖에서 봤을 때도 가게가 상당히 아담한 가게였고, 실제로도 그래요.

배달의 민족 제휴업소이고, 매장 내 식사보다는 테이크아웃이나 배달 위주로 운영하는 거 같아요.

에어컨이 없어서 10월 초인데도 매장 안이 상당히 후덥지근했거든요.

올 여름이 유난히 더웠는데, 어떻게 하셨을까 걱정이 될 정도로요. 

주방은 어쩔 수 없이 오픈키친이었는데, 주문을 하자마자 바로 조리를 시작했어요.

패티 굽는 냄새가 확 퍼지면서 기다리는동안 마구 식욕을 돋구어요.



노포동 미사일버거


제가 주문한 버거는 노포동 미사일버거이고, 가격은 8천원입니다.

원래는 맘모스 터치버거를 먹으려고 했지만 치킨패티가 다 떨어졌다고 해서 소스가 비슷한 다른 메뉴로 골랐어요.

음료는 콜라와 사이다, 환타 중 선택 가능했는데, 190ml짜리 작은 캔이에요.

감자튀김은 딱 한 줌 정도의 양으로, 케이준 스타일이었어요.

갓 튀겨서 따뜻하고 바삭한 맛이 좋았어요.




수제버거는 크기를 잘 측정하지 않지만, 이번에는 몰래 찍어보았어요,

지름은 약 9cm 정도였고, 높이는 6.5~7cm 정도였어요.

보통 수제버거는 너무 두껍거나 커서 칼로 썰어먹어야하는 경우가 많은데, 여기는 적당히 들고 베어먹기 좋은 사이즈였어요.



노포동 미사일버거는 참깨번에 쇠고기 패티, 그릭소시지, 치즈, 베이컨, 양파, 소스로 구성되어 있었어요.

저 소시지가 북한의 대포동 미사일을 연상시키는데, 거기에 부산의 지명인 '노포동' 을 붙여서 작명한 게 아닐까 싶어요.



이런 비주얼을 기대한 건 아니었는데..



매장 내에 버거 몇 개의 사진이 붙어있었는데, 양상추, 토마토 같이 야채가 많이 들어있었어요.

노포동 미사일버거도 그런 데에 소시지가 들어있는 거라고 상상했는데, 정말 고기고기했어요.



텍사스에서 모래바람 맞으면서 먹어야할 거 같다



쇠고기 패티와 베이컨, 치즈와 소시지의 짭조름하고 기름진 맛이 입 안에 가득 차요.

패티는 두꺼운 편은 아니었지만, 다진 고기의 성긴 식감이 느껴졌어요.

소시지가 들어간 햄버거는 처음이었는데, 통통하게 쫄깃하게 씹히는 맛도 재미있었어요.

야채가 듬뿍 들어간, 한국인이 선호하는 스타일의 버거가 아니라, 거친 황야에서 모래바람을 맞으며 먹어야할 거 같은 미국스타일 느낌이었어요.

하지만 생각만큼 느끼하지는 않아요.

소스가 조선양념소스라는데, 약간 매콤한 맛이 있어서 느끼함을 좀 잡아주거든요.




이건 도대체 뭐지


버거를 한 입 베어물 때마다 불그죽죽하고 물크덩거리는 조각들이 들어있어요.
결 같은 게 있어서 처음에는 볶은김치인가 싶었는데, 버거 뚜껑을 열어보니 채썰어서 구운 양파인 거 같아요.
캐러멜라이징되어서 원래 갈색이 좀 도는데 그 위에 붉은색의 소스까지 뿌리니까 그렇게 보였나봐요.
콜라로 물론 잘 어울리지만, 왠지 모르게 맥주가 생각나는 버거였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해운대구 좌동 1314-2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