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알려져있지는 않지만, 춘천의 지역특산품 중 하나는 옥이에요.

동면 월곡리에 '옥산가'라고 연옥을 생산하는 옥광산이 있는데, 여기에서 생산되는 옥이 매우 품질이 좋다고 해요.

옥광산에 찜질방도 만들고, 옥을 이용한 각종 제품을 생산 및 판매하기도 해요. 



참고 : 춘천 옥산가 '옥정수' 후기



예전에 드라마 '겨울연가' 의 인기가 한창일 때, 중국 쪽에서 관광객들이 와서 찜질하고하고, 옥 정수도 마시고 하면서 옥의 기운을 받아간다는 소문도 들었어요.

최근 몇 년전부터는 단순히 찜질하고 가는 곳이 아니라 이쪽을 개발해서 미술관이며 박물관, 음식점 등이 많이 생겨났어요. 

그 중 하나가 '그림 같은 그빵집' 이라는 베이커리예요.

생긴지 2년 밖에 안 되었는데 여기 빵이 맛있다는 소문이 나서 일부러 찾아가곤 한다더라고요.

시내 일부 카페에는 여기 베이커리를 받아다가 판매하기도 하고요.



그림같은 그빵집은 옥산가 부대시설들이 모여있는 데 같이 있어요.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그림같은 그빵집 1호점과 2호점이 있는데, 2호점은 단독건물이고 1호점은 이탈리안 레스토랑과 같은 건물을 사용하고 있어요.

제가 간 곳은 그림같은 그빵집 1이에요.

대중교통으로는 중앙로/명동(시내) 쪽에서 74번, 75번 버스, 남춘천역에서는 66번 버스를 타고 갈 수 있어요

그런데 여기가 워낙 외지이다보니 버스 자체가 많지 않아요.

배차 간격도 1-2시간으로 길고요.

춘천역이나 남춘천역에서 운행하는 셔틀버스가 있지만, 8월 16일에 운행 종료되었어요.

결국 여기를 가려면 택시나 자가용을 이용하는 수밖에 없어요.




빵들은 입구 쪽에 진열되어 있어요.

종류 자체는 30여 종 남짓 되는 거 같은데, 쿠키부터 데니쉬, 크로와상 등이 페이스트리, 식빵 등이 있어요.

매장 안쪽에는 케이크와 양갱도 판매하고요.




내부는 카페로 꾸며져있어요.

골라온 베이커리를 계산할 때 먹고 간다고 하면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주고, 가져간다고 하면 그냥 포장해줘요.



그림같은 그빵집 카페 메뉴.

커피와 허브티, 에이드 등 그냥 평범한 카페 메뉴예요.

가격은 5천원대료 좀 비싼 편이긴 해요.



코코넛 라떼


제가 고른 커피는 따뜻한 코코넛 라떼예요.

가격은 5,000원입니다.

에어컨이 잘 가동되어 있기 때문에 이 더운 날씨에 따뜻한 음료를 마시는 호사를 부려봤어요.

저는 핸드드립 커피나 아메리카노 같은 블랙커피를 주로 마시는데, 코코넛 라떼가 있기에 특별히 주문했어요.

코코넛라떼는 좋아하거든요.



코코넛이 부족해



코코넛라떼의 매력은 기름지고 들척지근한 코코넛 오일의 향이 확 느껴지는 거라고 생각해요.

그런데 코코넛 오일을 얼마나 넣었는지 모르겠지만, 거의 그 향이 나지 않았어요.

혹시 밑에 가라앉아있나 싶어서 아래까지 열심히 휘저었으나 역시나였어요.


크랜베리 스콘

빵을 몇 종류를 골랐지만, 나머지는 포장하고 크랜베리 스콘만 여기서 먹기로 했어요.
가격은 3,500원입니다.
크랜베리도 많이 들었고, 너무 퍽퍽하지 않아서 맛있긴 했어요.
스콘은 보통 차에 곁들여 티푸드로 먹는 경우가 많은데, 코코넛 라떼와 건크렌베리 둘 다 달아서 전반적으로 달다구리하긴 했지만요


접시에 좀 담아주지


보통 카페에서 빵이나 디저트를 시키면 접시에 담아서 포크와 같이 가져다줘요.
그런데 여기는 먹고 간다니 커팅을 해주면서 그냥 트레이 위의 유산지 위에 올려줬어요.
포크도 1회용 플라스틱이었고요.
음료도 구입했는데, 너무 성의가 없다는 느낌이었어요.
여기는 그냥 포장해오는 데에만 만족해야겠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춘천시 동면 월곡리 246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