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마트에 갔는데, 유난히 초콜릿을 많이 판매하고 있었어요.

생각해보니 밸런타인데이더라고요.

최근 단것을 워낙 잘 먹지 않고, 간식을 줄이려고 노력하는 중이라서 딱히 살 생각은 없었어요.

그냥 무슨 초콜릿이 있나 돌아다니면서 구경하다가 '마에스트로 클럽' 이라는 처음 보는 초콜릿이 있더라고요.

외국 먹거리를 살 때 늘 하는 것처럼 뒤집어서 성분표를 봤는데, 보고 바로 사기로 결정했어요.



마에스트로 클럽 카푸치노


제가 구입한 초콜릿은 '마에스트로 클럽 Mastro' 이에요.

종류는 헤즐넛과 카푸치노, 캐러멜, 이렇게 3가지 맛이 있었는데, 제가 고른 건 카푸치노 맛이에요. 

현지에서는 콘플레이크가 들어간 제품도 있다고 하는데, 우리나라에는 수입이 안 된 거 같아요.

저는 롯데마트에서 구입했고, 가격은 980원입니다.

용량은 45g 이에요.




원산지 : 튀니지



제가 이 초콜릿을 산 이유가 바로 이 점이었어요.

튀니지 제품은 우리나라에서 보기 힘들거든요.

제가 이제까지 보거나 먹어본 것도 대추야자 당절임 정도가 고작이었어요.

프랑스나 스위스, 이태리 같은 유럽국가들이야 인지도가 낮아도 국가 프리미엄이 있다보니 다양하게 수입도 많이 되고 팔리기도 많이 팔려요.

그런데 튀니지 초콜릿이 보따리상 밀수도 아닌 정식 수입이 된 건 정말 신기했어요.

우리나라도 이제 외국 제품 수입이 정말 다양해지는구나를 눈으로 자주 실감하게 되요.

식품 유형은 초콜릿 가공품으로 분류되어 있어요.

원재료는 밀크초콜릿 66%, 카푸치노 크림필링 35% 예요.

두 개를 합하면 101%이지만, 그냥 무시할게요.

수입판매원은 해태제과예요.

제조원은 튀니지에 있는 Sotuchoc 이라는 회사로, 사이다 Saida 라는 식품 기업의 브랜드예요.

음료수 사이다와는 아무 연관이 없고, 아랍어로 '행복하다' 라는 단어를 쓴 거 같아요.

주로 비스킷과 초콜릿, 치즈를 생산하는 회사예요.



칼로리는 총 45g, 한 봉지 기준 240kcal 입니다.

즉, 이거 하나 먹으면 밥 한 공기 먹는 거예요.



마에스트로 클럽 초콜릿은 총 9조각으로 나뉘어져 있고, 각각의 조각마다 Club Chocolate 이라고 써져있어요.




크기는 가로세로 둘 다 7cm인 정육면체예요.


초콜릿과 색이 비슷해서 딱 티가 나지는 않지만, 안에 카푸치노 크림 필링이 가득 들어있어요.
비율만으로 따지만 초콜릿은 겉에 입힌 정도이고, 메인은 필링인 거 같아요.


호접몽?


개인적으로 '카푸치노 맛' 이라고 하면 크리미한 커피에 계피향이 솔솔 나는 거라고 생각하는데, 계피향은 안 나요.
그런 의미에서 오히려 카푸치노 맛이라기 보다는 헤즐넛 커피에 더 가깝다고 생각은 했어요.
맛은 두 개가 정말 오묘하게 조합이 되요.
딱 초콜릿맛이 확 느껴지는 것도 아니고, 커피맛이 확 느껴지는 것도 아니라 두 개가 오묘하게 섞여있어요.
커피향 크림맛이 나다가도 어디선가 초콜릿 향이 튀어나오고, 초콜릿 맛이 나다가도 갑자기 커피맛이 느껴지고.
그냥 먹을 때는 좀 달달했지만, 무설탕 원두커피를 곁들여 입에서 살살 녹여먹는 맛도 재미있네요.
커피맛 나는 초콜릿은 그렇게 종류가 다양하지 않은 편인데, 저렴한 가격에 잘 구입한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