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조식 뷔페' 라고 하면 여행이 제일 먼저 떠올라요.

여행지에서 묵는 호텔에서 즐기는 아침식사요.

그런데 홍대 근처에 조식뷔페로 유명한 카페가 있다고해서 다녀왔어요.



더 페이머스 램


더 페이머스 램은 홍대입구역 1번 출구에서 도보로 5분 정도 거리에 위치해있어요.

예전에는 골목 쪽으로 들어가서 위치해있었는데, 대로변으로 이사해서 찾기가 훨씬 수월해요.

네이버 지도에는 새로 이전한 위치가 표시되어 있는데, 다음 지도는 예전 위치가 나오더라고요.



조식 뷔페 시간은 오전 8시 반부터 11시 반까지이고, 음료 1잔이 포함된 뷔페 가격은 1인당 1만원이에요.

음료는 대부분 커피인데, 핸드드립도 있어요.

평일 오전에 가서 사람이 별로 없을 줄 알았는데, 은근히 많아요.

웨이팅까지는 없어도 빈자리가 거의 없을 정도예요.

홍대 근처에 게스트하우스가 많아서인지 외국인들도 많이 보였어요.






조식 뷔페에는 다양한 빵과 페이스트리, 햄, 치즈, 계란프라이, 스프, 과일 등을 마음껏 가져다먹을 수 있어요.

종류 자체가 많지는 않지만, 너무 과하거나 부담스럽지 않고 딱 알차게 구성되어 있는 거 같은 느낌이에요.

나름 있을 건 다 있고요.



커피는 속이 쓰릴 거 같아서 음료로는 레모네이드를 골랐어요.

음료는 일반 카페처럼 진동벨 울리면 받아오면 되요.

보통 레모네이드는 레몬청을 넣거나 아니면 레몬 즙에 사이다를 넣는 경우가 많아서 좀 달달한 게 많아요.

그런데 정말 단맛이 없어요.

레몬 즙 짜서 탄산수만 부어만든 거 같아요.

처음에는 그냥 마셨는데, 결국 나중에는 시럽을 왕창 넣었어요.



데코레이션 솜씨가 영 없어서 뷔페 음식 사진은 잘 안 찍는데, 오랜만에 한 번 찍어보았어요.
제가 가져온 빵은 올리브 치아바타와 무화과 크렌베리 바게트예요.
올리브 치아바타는 담백하니 딱 식사용 빵 느낌이었어요.
반을 갈라 그 안에 햄과 치즈, 계란후라이를 넣어 햄버거처럼 만들어먹으니 하나만 먹어도 정말 든든해요.
무화과 크렌베리 바게트는 소위 말하는 츤데레 같은 빵이었어요.
곁모습은 투박하지만, 군데군데 들어있는 크랜베리와 톡톡 터지는 말린 무화과의 달콤함이 정말 매력적이었어요.
계란후라이도 제가 좋아하는 반숙이었고요.
하지만 제일 맛있던 건 양송이 스프였어요.
전 양송이 스프를 싫어하는 건 아니지만, 딱히 좋아하지도 않아요.
콘스프나 굴라쉬 등 다른 스프가 있으면 잘 안 먹어요.
그런데 여기 양송이 스프는 '원래 양송이 스프가 이런 맛이었나?' 싶을 정도로 맛있었어요.
전날 과음해서 숙취가 살짝 남아있던 상태였는데, 속이 편안해지면서 해장되는 느낌?
스프만 3번은 가져다먹은 거 같아요.






조식 뷔페를 먹으러 가긴 했지만, '과연 그만한 가치가 있을까' 싶을까 반신반의했어요.
실제 가보니 여행을 떠났을 때 아침에 호텔에서 즐기는 조식 느낌도 살짝 나는게 꽤 괜찮았어요.
특히 빵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정말 좋아하실 거 같아요.
아침에 홍대입구역 근처에서 시간을 보내시는 분이라면 한 번쯤 가볼만한 곳이에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동교동 203-30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