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티스토리는 예년처럼 우수블로그를 선정하지 않고 개인 블로그를 결산해볼 수 있도록 만들어놓았어요.

작년 12월 31일에 개인적인 블로그 결산을 하긴 했어요.



참고 : 2016 블로그 총 결산



포스팅 일정상 마지막 날은 포함되어 있지 않기도 하고, 재미 삼아 블로그 결산을 한 번 더 해봤습니다.



저는 댓글 수 상위 1%의 블로그라고 하네요.

햇수로는 올해 7년차예요.

2009년 8월 8일에 처음 블로그를 개설했는데, 2011년까지 만들어만 두고 활동을 안 했어요.

본격적으로 블로그 활동을 시작한게 2012년이다보니 실질적으로는 이제 5년차예요.



글 작성 수는 지난 번 포스팅에도 언급했듯이 총 467개, 하루 평균 1.28개입니다.

초반에는 1일 1포스팅을 고수하다가 중반이 넘어갈수록 하루에 1개 이상의 포스팅을 하면서 전반적으로 1일 1포스팅 이상 하게 되었네요.

가장 포스팅을 많이 한 달은 7월이고, 저게 한 달은 2월입니다.

단편적인 수치보다도 하루로 빠지지 않고 포스팅했다는데 더 큰 의미를 두고 있어요.




주제별 글작성 수와 태그별 글작성 수를 보니 여행 블로거라기 보다는 맛집 블로그, 햄버거 블로그에 더 가깝다는 걸 더 확연히 깨달았어요.

여행 글은 포스팅 하나에 시간이 많이 걸리고 귀찮기도 해서 자꾸 미루게 되다보니 그런 거 같아요. 

그래도 여행 관련 포스팅이 3,4위를 차지하고 있어서 체면치레는 간신히 했네요.

올해에는 여행 포스팅을 좀 더 많이 하도록 노력해야겠어요.



2016년 블로그 총 방문자 수는 2,125,016명, 하루 평균으로는 5,806명입니다.

다음 메인 노출횟수가 많았던 5월과 연말이 방문자가 많고, 연초가 좀 저조한 편이네요.



2016년 댓글 수는 총 9,221개예요.

하루 평균으로 따지면 매일 27.1개씩 단 셈이네요.

블로그 활동하면서 거의 습관적으로 댓글과 답글을 달았는데, 저도 이렇게 많은 줄 몰랐어요.




조회수 높은 글과 댓글 많은 글은 그냥 햄버거 밭이었어요.

이 두 가지 항목이 제 블로그에 대한 사람들의 기대 혹은 관심의 바로미터일텐데, 너무 햄버거의 비중이 많아서 좀 민망스럽기도 하네요.

올해도 열심히 햄버거를 먹겠습니다.






제 개인적인 블로그 결산은 수치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양적인 부분이었는데, 주제별 글작성 갯수와 조회수 많은 글 같은 질적인 부분까지 확인할 수 있어서 좋은 기회였어요.

스스로도 햄버거 글이 인기가 많다는 사실은 인지하고 있었지만, 이렇게 노골적으로 확인하니 더 실감이 가네요.

올해에는 햄버거와 여행, 두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더 노력해야겠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