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리에서 점심을 먹으려고 돌아다니다가 영양센터를 발견했어요.

영양센터는 1960년에 연 전기구이 통닭의 원조격 되는 유명한 가게예요.

작년에 수요미식회에도 나왔어요.

본점은 명동에 있는데, 청량리에도 분점이 있더라고요.



영양센터 메뉴.

삼계탕, 닭죽, 전기구이 통닭 등으로 단촐해요.

청량리는 지역적 특성 때문인지 아니면 영양센터가 오래된 가게라서 그런지 나이가 있으신 분들이 꽤 많았어요.

외국인들도 간간히 보였고요.



밑반찬으로는 생마늘과 풋고추, 생양파, 쌈장과 김치가 나와요.

삼계탕을 주문한 것도 아닌데요.

역시 한국인은 매운 맛인가봐요.



통닭정식


제가 주문한 메뉴는 통닭정식으로, 오전 11시 반부터 오후 4시까지만 판매하는 점심 메뉴예요.

작은 사이즈의 전기구이 통닭 반마리와 치킨스프, 모닝빵 2개+버터, 샐러드, 치킨무로 구성되어 있어요.



양배추 샐러드는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다 아는 바로 그 맛이에요.

소스도 시판 소스를 사용했어요.



모닝빵이 나오니 왠지 옛날 경양식 느낌이 살짝 나요.

빵에다가 닭고기와 양배추 샐러드를 같이 넣으면 진짜 맛있어요.

물론 그냥 버터를 발라먹어도 맛있겠지만요.



치킨무는 제가 원래 먹지 않기 때문에 아예 손을 안 대서 잘 몰라요.

일반 치킨무보다는 좀 더 사이즈가 큼직한 편이에요.



치킨스프는 시중에 파는 가루스프랑 비슷해요

하지만 좀 더 기름기가 많고 전분물이 들어간 것처럼 뭉글뭉글한 느낌이 았었어요.

간간히 다진 야채도 들어있고요.

후추를 톡톡 털어먹으면 딱 경양식 스프맛이에요.



치킨은 전기구이 통닭이라서 기름기가 빠지고 겉껍질은 바삭해요.

살을 발라서 소금만 살짝 찍어먹는데, 정말 닭 자체의 담백한 맛을 느낄 수가 있어요.

다만 다리살은 괜찮은데, 가슴살은 그냥 먹기에는 좀 많이 퍽퍽했어요.

그럴 때에는 샐러드와 함께 빵 사이에 끼워 샌드위치처럼 해먹거나 스프를 찍어먹어도 되지만, 맥주 한 잔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실제 다른 분들 중에서는 맥주나 소주를 시켜서 같이 드시는 분들도 계셨어요.

전기구이 통닭은 정말 오랜만에 먹는데, 흔히 먹는 프라이드 치킨과는 또 다른 느낌이었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동대문구 전농1동 620-9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