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 구도심의 가정집을 개조해서 카페나 음식점을 운영하는게 하나의 트렌드인 거 같아요.

춘천에서 많지는 않지만, 그런 카페가 몇 군데 있다고 알고 있어요.

그 중 하나는 육림고개 쪽에 있는 '카페 올라 Cafe Allla' 예요.



참고 : 춘천 육림고개 카페 - 카페 올라 Cafe Allla



강원대학교 병원 쪽에서 그런 카페가 하나 더 있는데, 꽤 괜찮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다녀왔어요.



카페 이름은 포지티브즈 Positives 예요.

포지티브즈는 도화골 사거리에서 강원대학교 병원 쪽으로 올라가다가 '육덕상회' 라는 음식점이 있는 골목에서 꺾어서 한 블록 정도 가면 나와요.

강원대학교 후문에서 걸어서 5-10분 정도로 걸려요.

처음에는 대충 지도 한 번 훑어보고 찾아가다가 모르고 지나쳤어요.

딱 보기에도 오래된 가정집 같은 허름한 집인데다가 따로 간판도 없이 저 입구에 세워진 작은 입간판 하나가 전부거든요.

포지티브즈 영업시간은 월요일-토요일은 오전 11시 반부터 오후 9시까지, 일요일은 오전 11시 반부터 오후 6시 반까지라고 해요.





대문 안으로 들어가면 마당이 나와요.

마당 자체가 그닥 넓은 편은 아니었어요.

색이 약간 든 나무그늘이 드리워져 있고, 광택없는 천과 드라이 플라워 등으로 장식되어 있어서 가을 느낌이 물씬 나요.

다른 계절에도 그런건지, 아니면 가을을 맞아 계절 인테리어를 한 건지는 모르겠지만요.

테이블도 하나 있어서 운 좋은 사람은 이용할 수 있어요.

인기가 워낙 많아서 비어있는 틈이 없더라고요.

날이 더 추워지면 노천 테이블을 이용하기 힘들 거 같아요.




포지티브즈 메뉴.

커피 메뉴가 그닥 다양한 편은 아니예요.

모든 커피 음료는 머신이 아닌 직접 손으로 내려서 만든다고 하는데, 아메리카노, 드립커피, 카페오레 등 단맛이 강하지 않은 커피들만 판매하고 있어요.

카페모카니 캐러멜마키아토 같은 단맛이 강한 커피를 선호하시는 분들은 선택의 폭이 제한될 수 있을 거 같아요.

디저트는 브라우니, 티라미수, 얼그레이 파운드케이크 등이 있는데, 그날그날 상활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다고 해요.

병맥주도 판매합니다.



천장을 보니 카페 건물도 옛날 건물을 적당히 수리하고, 리모델링해서 사용하는 거 같아요.




내부도 약간 앤틱한 느낌이 나는 가구들과 드라이 플라워 같은 걸로 장식해서 가을 느낌이 물씬 나요.

가게 전체에 흐르는 오래된 샹송과 잘 어울리는 분위기예요.



카페오레와 티라미수를 주문했어요.



카페오레


음료로는 드립 카페인 카페오레를 따뜻한 걸로 주문했고, 가격은 5,000원이에요.

제일 먼저 눈에 띄는 건 밀크폼이었어요.

직원분께서 잘 저어서 마시라고 하셔서 티스푼으로 휘휘 젓는데, 별로 섞이는 느낌이 없어요.

액체가 흔들리는 거 같은 느낌도 들지 않았고, 밀크폼에 커피가 섞이면서 색이 변해야하는데 다른 곳에서 마셔본 라떼처럼 색이 확 변하지 않더라고요.



스푼으로 푹 떠봤는데, 정말 밀크폼이 엄청 두툼했어요.

게다가 굉장히 쫀쫀한게 마치 퍼펙트휩 같은 느낌?

스푼 가득 떠서 뒤집어도 안 떨어질 정도였어요.

커피 맛은 적당히 쌉사름하면서도 진했어요.

설탕이나 시럽은 들어있지 않은 거 같앗는데, 굳이 넣을 필요는 없을 거 같아요.

다만 전반적으로 밀크폼의 비중이 많다보니 상대적으로 커피의 양은 적은 듯 했어요.

홀짝홀짝 다 마시고도 컵에 밀크폼이 남아서 숟가락으로 떠먹었네요.



티라미수

지난 번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티라미수를 주문했어요.
가게에서 직접 만든 건지, 모양이 주걱으로 푹 퍼낸 거 같은 느낌이에요.
아래 빵 부분은 커피로 촉촉하게 젖어있었고, 두툼한 크림 위에는 코코아 파우더가 솔솔 뿌려져있어요.


사르르 녹는 느낌


크림의 비중이 높고, 아래쪽 빵도 푹 젖어있는 상태라서 입에 넣자마자 사르르 녹아내리는 거 같은 느낌이었어요.
메뉴판을 보니 마스카포네 치즈가 아닌 크림을 직접 만들어서 썼다고 하는데, 달지 않은 생크림 비슷했ㅇ요.
달지 않은 여기 커피와 잘 어울려요.
한 가지 신기했던 건 연하게 새콤한 맛이 난다는 점이었어요.
딱히 신맛이 날만한 재료가 없는데도요.
조금씩 먹다보니 빵 부분에서 나는 거였어요.
레몬필 같은 걸 갈아넣은 걸까요?
먹다가 거슬리는 건 아니고, 약간의 상큼함을 더해주는 재미가 있었네요.






솔직하게 이야기하자면 포지티브즈는 커피가 정말 맛있다...까지는 잘 모르겠어요.
그냥 무난한 수준? 
요새는 커피를 즐기는 인구가 많고, 전문가와 준전문가가 넘치다보니 커피 맛 자체가 상향평준화되어있기도 하고요.
하지만 기계를 사용하지 않고, 직접 손으로 드립해주는 커피라는 점은 높게 평가해요.
다만 분위기는 정말 좋아요.
큰 길에서 한 블록 들어와있는 건데도 주택가라서 그런지 조용하고, 아기자기한 소품들, 계절 느낌이 물씬 나도록 꾸며놓은 인테리어가 정말 좋았어요.
사진 찍으러 오시거나 커플들이 오면 딱 좋을 카페예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춘천시 효자동 619-1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