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을 기념해서 2월 7일에 맥도날드에 신메뉴 3가지 출시되었어요.

버거로는'골든 포테이토 버거'가 출시되었고, 맥모닝 메뉴도 '골든 포테이토 베이컨 머핀'와 '골든 포테이토 토마토 머핀', 이렇게 2종류가 출시되었어요.



참고 : 맥도날드 신메뉴 '골든 포테이토 버거' 후기

맥도날드 맥모닝 신메뉴 '골든 포테이토 베이컨 머핀' 후기



마지막으로 골든 포테이토 토마토 머핀을 먹었습니다.



골든 포테이토 토마토 머핀 콤보


골든 포테이토 토마토 머핀 가격은 단품 3,100원, 세트 3,900원입니다.

칼로리는 단품 기준 430kcal, 세트 595kcal 입니다.

골든 포테이토 베이컨 머핀과 비교했을 때, 가격은 동일하고 칼로리는 8kcal 더 낮습니다

머핀 안에 이미 감자가 들어있기 때문에 굳이 해쉬브라운이 필요하지 않을 거 같아 단품에 커피만 추가주문했습니다.

사실 이게 가격이 더 비싸요.

저처럼 해쉬 브라운이 별로 안 땡기는 경우가 아니라면 그냥 세트 드세요.



포장지는 이번에 새로 출시된 포장지를 사용하고 있어요.

주황색 면은 골든 포테이토 버거에 사용했는데, 토마토 머핀도 같이 사용하는 거 같아요.

어차피 맥모닝 타임에는 버거는 팔지 않으니까요.




골든 포테이토 토마토 머핀 크기는 지름이 약 8-8.5cm 이고, 높이는 약 5cm 예요.



골든 포테이토 토마토 머핀은 잉글리시 머핀과 계란, 토마토, 골든 포테이토, 마요네즈와 소스로 구성되어 있어요.

골든 포테이토 베이컨 머핀과 구성은 거의 유사한데, 베이컨 대신에 토마토가 들어간 셈이에요.

개인적으로는 토마토가 들어간 메뉴를 좋아해요.

특히나 맥모닝은 야채가 있는 메뉴가 거의 없어서 늘 아쉬워하기도 했지만, 토마토는 칼륨을 많이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패스트푸드 종류에 많이 함유되어 있는 나트륨을 배출시키는 역할을 하기도 하고요.

맛은 거의 비슷해요. 

전반적으로 담백한데, 마요네즈를 좀 많이 넣었는지 마요네즈 맛이 많이 났어요

저는 매장에서 바로 먹었기 때문에 토마토의 사각한 식감이 남아있었지만, 토마토가 물이 많이 나오는 제품이나 보니 딜리버리나 포장을 해서 드시는 분일 경우 좀 눅눅해질 수 있다는 게 단점이에요.



그런데 감자가 왜 이 모양이지?



제품 이름만 보면 감자가 메인이어야하는데, 감자는 별 맛이 없어요.

지난 번보다는 좀 나았지만, 뭔가 푸석하고 약간 질깃한 느낌이 있었어요.



포테이토를 반으로 잘라보니 마치 바람든 무처럼 속이 많이 비어있어요.

안 그래도 재료가 식어서 튀김옷도 바삭함이 줄어드는데다가 안에 공기가 많이 들어가버리니 감자 맛도 덜하고 특유의 포슬한 식감을 느끼기가 힘들어요.

맛이나 식감만으로 따지자면 해쉬브라운이 들어간 게 훨씬 나았을 거 같아요.

그래도 감자가 구황작물이라 일반 맥머핀보다는 좀 더 든든한 느낌이 있긴 하지만, 이래저래 아쉬움이 남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