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봄이 성큼 다가온 거 같아요.

날도 풀린 김에 지난주 일요일, 평소 가고 싶었던 혜화 필리핀 시장을 다녀왔어요.



혜화 필리핀 시장은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5시까지 열려요.

동성중고등학교 정문에서보다 혜화동 성당쪽까지 죽 늘어선 녹색 천막들이 혜화동 필리핀 시장이에요.

4호선 혜화역 1번 출구에서 혜화동로터리 방향으로 2-3분 정도 걸어가면 쉽게 발견할 수 있어요.

혜화동에 뜬금없이 필리핀 벼룩시장이 열리는 건 혜화동 성당 때문인데, 혜화동 성당에서는 필리핀 언어인 따갈로그어 미사가 열리기 때문이라고 해요.

1995년 국내 최초로 필리핀인 신부가 부임하고 난 이후 국내에 거주하는 필리핀 사람들을 위한 따갈로그어 미사를 열게되었는데, 그러다보니 사람들이 하나둘씩 모으게 되면서 시장까지 형성된 거라고 해요.





역시 가장 많이 파는 물건은 식료품이예요.

필리핀산 과자부터 음료수, 산미구엘 맥주는 물론이고 통조림이나 소스 종류 등 다양해요.



생망고도 상당히 많이 팔아요.

우리가 흔히 먹는 노란 망고보다는 덜 익은 거 같은 연두색 망고가 대부분이었어요.




동남아 쪽에서 많이 먹는 오징어볼이나 어묵, 춘권, 가공 수산물 같은 것도 있어요.

아무래도 필리핀이 섬나라이다보니 해산물을 많이 먹는 듯 했어요.

보통 저런 제품은 냉동실 혹은 냉장실에 보관할 텐데, 아직 날씨가 그렇게 덥진 않더라도 하루종일 저렇게 실온에 놔둬도 될까 조금 걱정이 되었어요.



아예 생선을 통째로 가지고 나와 파는 곳도 있었어요.




가공된 식료품 뿐만 아니라 직접 만든 디저트나 간식을 팔기도 해요.

먹어보진 않았지만, 왠지 떡이나 증편과 비슷한 거 같았어요.



간단한 화장품이나 건강식품, 영양제 등도 판매하고 있었어요.




사람이 모이는 곳에 먹거리 파는 곳이 빠질 수가 없죠.

저 국수가 뭐냐고 했더니 갑자기 식판에 밥과 함께 마구 담아주더라고요.



식판을 불쑥 주는데 뭐 해야하는지도 모르고, 사람들이 많이 먹는 꼬치 같은 거 하나를 집어서 빈 자리에 앉아서 먹었어요.

밥은 정말 푸석푸석했고, 국수는 너무 짰어요.

왜 밥을 저렇게 많이 줬는지 알 수 있겠더라고요.

꼬치는 바나나를 튀긴 것이었는데, 이상한 신맛이 나고 겉에 시럽같은 걸 발랐는지 끈적거렸어요.

결국 목구멍으로 꾸역꾸역 넘기다가 반도 못 먹고 그냥 버렸네요.

그런데 가격은 7천원.

무엇을 기준으로 매겼는지도 모르겠을 뿐더러, 그 돈이면 차라리 패스트푸드점에서 햄버거 세트나 사먹을 걸 그랬어요.



돌아오는 길에 분홍색 도는 게 너무 예뻐서 디저트를 하나 샀어요.
끈적한 풀죽 같은 데 떡 같은 데 들어있어요.
아까 먹었던 음식이 워낙 최악이라서 이건 너무나 맛있었어요.
하지만 역시나 동남아 음식이라서 그런지 코코넛 밀크가 많이 들어가 있는 거 같더라고요.
들척지근하고 느끼한 맛 때문에 딱 두 입 먹으니까 물리기 시작했어요.
절반쯤 먹다가 결국 집에 싸가지고 왔지만, 놔두니 또 안 먹어져서 결국 버렸네요.













혜화동 필리핀 시장이 워낙 유명해서 굉장히 규모가 클 거라고 생각했는데, 예상보다는 규모도 작고 별로 볼 것도 없었어요.

제가 몰라서 그랬겠지만, 음식을 마구 담은 것도 그렇고 가격도 너무 비쌌어요.

재미삼아 한 두번 즈음은 가볼만 하지만, 다시 가게 될 거 같지는 않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혜화동 90-14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