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짱구' 는 만두와 김밥을 파는 춘천에 있는 오래된 분식집이에요.

제가 학교를 다니던 시절에도 있었고, 저희 어머니께서 학교를 다니셨을 때도 그 자리에 있었다고 해요.

간판을 보니 1977년에 오픈한 거 같아요.

김밥과 만두만으로 40년을 꽉 채운 가게네요.

본점의 위치는 춘천 팔호광장인데, 사장님 자제 중 한 분이 독립을 해서 석사동 애막골 쪽에 분점을 하나 운영하고 있다고 해요.

늘 지나가기만 하다가 처음으로 왕짱구 본점에 가봤어요.

영업시간은 오전 8시반부터 오후 7~8시까지이며, 물량소진시 일찍 문을 닫을 수도 있다고 해요.

월요일은 휴무입니다.



메뉴는 왕짱구김밥, 고기 왕만두, 고기만두, 김치만두, 이 4개가 전부예요.

가게 안은 그렇게 넓은 편은 아니고, 좀 오래된 가게 느낌이 나요.

시간 대가 애매해서 그런지 먹고 가는 사람보다는 포장해가거나 배달하는 경우가 훨씬 많았어요.

배달은 1만원 이상 가능한데, 퀵서비스를 이용하는 거 같아요.



매장에서 먹으면 맑은 국물과 단무지를 줘요.

국물 맛은 김밥천국 같은데에서 나오는 MSG 맛 나는 국물이에요.

빈그릇은 만두 찍어먹을 간장 종지예요.



고기만두&왕짱구김밥


저는 고기만두와 왕짱구 김밥을 주문했어요.

둘 다 가격이 각각 2,500원으로, 5천원짜리 음식인데 양이 꽤 많아요.



왕짱구 김밥


왕짱구 김밥은 여기 대표 메뉴 중 하나예요.

내용물은 굉장히 단촐해요.

김에 밥 좀 묻히고, 당근, 시금치, 단무지, 어묵이 전부예요.

광장시장에서 먹는 마약김밥과 비슷한데, 흔히 말하는 마약소스는 없다고 생각하면 거의 맞아요.

8줄을 반 잘라서 16개가 나오는데, 솔직히 말해서 딱히 맛있는지는 잘 모르겠어요.

뭔가 딱히 튀는 맛이 있는 것도 아니고, 재료 그대로의 소박한 맛이에요.



고기만두


이 고기만두는 예전에는 잎사귀만두라고 불렀는데, 10개가 나와요.

반면 왕만두는 중국식 찐만두 느낌에 가깝고, 8개가 나오고요.

갓 쪄서 피가 쫄깃하긴 했으나, 그냥 평범한 만두예요.

먹자마자 '맛있어!' 라는 감탄사가 나오는 건 아니고, 이것도 담백하고 소박한 맛이에요.

너도 알고 나도 알고 멍멍이도 알고 야옹이도 아는 평범한 분식집 만두맛이요,






맛이라는 건 절대적이라기보다는 상대적인 가치예요.

저는 어릴 때부터 여기 만두나 김밥을 많이 먹고 자라왔고, 그래서 익숙한 맛이었어요.

흔히 말하는 추억의 맛이요.

애매한 시간대에 갔는데도 배달이며 포장해가는 사람들이 많아서 분주한 모습을 보면 맛집이긴 한 거 같아요.

하지만 굳이 여기까지 찾아갈 필요가 있을까 싶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춘천시 효자동 641-3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메뉴 구성이 단촐하고 음식도 평범해 보이는데
    40년째 저 자리에 있다는 게 정말 대단해 보입니다.
    주변에서 2년도 채 못 채우고 사라지는 가게들을 너무 많이 봐서
    저런 가게들은 정말 대단해보여요.

    2017.07.28 07: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음식을 기다리고 먹는 동안에도 계속 사람들이 오고, 배달도 많았어요.
      만두와 김밥 같은 단촐한 메뉴로 40년 세월동안 저 자리를 지키고 있는 건 대단한 거 같아요.

      2017.07.28 14:45 신고 [ ADDR : EDIT/ DEL ]
  2. 비밀댓글입니다

    2017.07.28 07:58 [ ADDR : EDIT/ DEL : REPLY ]
  3. 작은 가게인데 정말 엄청 오래되었네요 ㄷㄷ 40년 동안 한자리를 지켜왔다는건 맛이 좋다는 이야기겠지요?? 라고 생각했는데 그냥 평범한 맛인가봐요. 그래도 전 만두와 김밥을 좋아하니...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ㅎㅎ

    2017.07.28 11: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맛이 있으니 40년동안 만두와 김밥이라는 단촐한 메뉴로 오랜세월 장사를 했겠지만, 저는 하도 어릴 때부터 먹었던 거라 딱히 그렇게 맛있는지는 모르겠어요.
      너무 익숙해서 그런가봐요ㅋㅋㅋ

      2017.07.28 14:53 신고 [ ADDR : EDIT/ DEL ]
  4. 김밥 내용물이 단촐해보여도 들어있을 재료가 빽빽히 다 들어있는것 같아요 ㅎㅎ

    2017.07.28 12: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나름 있을 건 다 있더라고요.
      소스 없는 광장시장 마약김밥 비슷해요.
      어머니는 이거 정말 좋아하시는데, 저는 큼직한 일반 김밥이 더 맛있는 거 같아요ㅎㅎ

      2017.07.28 14:57 신고 [ ADDR : EDIT/ DEL ]
  5. 하핫. 요즘엔 서울 지역에서도 직접 충무로 김밥, 꼬마 김밥 하는 곳을 가야 파는 종류인데 오랜만에 인터넷에서 사진을 보니 맛보다는 귀여움에 웃음이 나네요. 가끔 이도저도 다 귀찮은 일요일 아침. 아침에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가 창밖에 내리는 비를 보고 컵라면 하나에 꼬마 김밥 하나 들고 들어와서 후루룩 후루룩 먹고 싶은 비주얼이네요!

    2017.07.28 15: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기 김밥은 제가 어릴 때도 이런 스타일이었어요.
      개인적으로는 일반 김밥을 선호하긴 하지만, 간단하게 먹기에는 이런 것도 좋죠.
      말씀하신대로 라면이랑 같이 먹어도 좋을 거 같아요ㅎㅎ

      2017.07.28 19:14 신고 [ ADDR : EDIT/ DEL ]
  6. 역사가 오래된만큼 그 맛도 깊어지나봐요~ 메뉴도 참 깨끗하고 정갈해보이네요

    2017.07.28 15: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몇 가지 안 되는 단촐한 메뉴로 오랫동안 지속되는 가게에요.
      사람의 입맛이 익숙해지면 그거만 찾나봐요.

      2017.07.28 19:20 신고 [ ADDR : EDIT/ DEL ]
  7. 이런 곳은 안 없어졌으면 좋겠어요. 맛이야 다들 아는 그맛이겠지만 이 동네 주민들의 추억어린 곳이니까요ㅋㅋ
    저도 예전에 학창시절에 갔던 분식집에 다시 가보고 싶은데, 십중팔구 없어졌겠죠...ㅠㅠ

    2017.07.28 16: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진짜 많은 분들이 추억이 담긴 곳 같아요.
      조그만 가게인데 찾아오는 사람도 많고, 배달하는 사람도 많고..

      2017.07.28 19:23 신고 [ ADDR : EDIT/ DEL ]
  8. 가끔 누구의 입맛이든 척척 맞는 익숙한 맛을 잘 뽑아내는 곳들이 있죠 ㅎㅎㅎ
    작지만 오래 유지하고 주문도 항상 들어오는곳인걸 보면 맛은 보장된듯한 느낌입니다 ^^

    2017.07.28 17: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말 그런 거 같아요.
      확 맛있다고 느껴지진 않는데, 무난해서 계속 먹게되는 맛이랄까요.
      저도 어릴 때부터 먹다보니 굉장히 친숙하게 느껴져요.

      2017.07.28 19:25 신고 [ ADDR : EDIT/ DEL ]
  9. 이런 추억의 맛집은 정말 안 없어졌으면 좋겠어요 ㅎ
    제가 사는 동네만 해도 너무 많이 바뀌고 없어져서..
    섭섭하더라구요 ㅎ
    분식집 넘 귀엽네요^^

    2017.07.28 17: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외국 보면 몇 백년 되었다는 오랜 음식점도 많은데, 우리나라도 그런 오랜 역사를 지닌 음식점들이 잘 되었으면 좋겠어요ㅎㅎ

      2017.07.28 19:31 신고 [ ADDR : EDIT/ DEL ]
  10. ㅋㅋㅋ~
    이름도 재밌고,
    춘천에 가면 한 번 가보고 싶네요~~

    2017.07.28 18: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만두 좋아하시면 한 번쯤은 가볼만하지만, 굳이 추천하고 싶지는 않아요.
      위치도 관광객들이 가는 그런 데와는 거리가 좀 있기도 하고요ㅎㅎ

      2017.07.28 19:31 신고 [ ADDR : EDIT/ DEL ]
  11. 추억의 맛이란 게 정말 강력하죠! 이 글을 보니 초등학생 때 학교 앞에 있었던 작은 분식집이 생각나요 이름이 '빅 보이'였어요. 수요일마다 동생이랑 버스 타고 시내 도서관에서 책읽고 돌아오는 길에 거기 들러서 오뎅 한개, 튀김만두 한개씩 먹고 왔는데 그게 어찌나 행복한 추억이었는지 몰라요. 오뎅 하나에 오십원 튀김만두 하나에 오십원이었나.. 하여튼 2~3백원 주고 동생이랑 그거 먹고 집까지 걸어가는게 참 행복했어요 :) 덕분에 옛 추억 떠올라서 좋아요

    2017.07.28 22: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맛이란 게 원래 주관적인 요소가 강하긴 하지만, 추억이라는 게 정말 강력한 거 같아요.
      그래서 저는 늘 '분식은 집 근처에서 사먹는게 제일 맛있다' 라고 주장하곤 하죠.
      전 어릴 때 주말마다 도서관에 가곤 했는데, 어머니께서 밥값을 주시면 그걸로 늘 롯데리아 가서 데리버거 사먹곤 했어요.
      그래서 지금도 햄버거를 좋아하나봐요ㅋㅋㅋ

      2017.07.28 22:52 신고 [ ADDR : EDIT/ DEL ]
  12. 이런 곳은 내가 사는 근처에 있으면 종종 가게 되는 것 같아요.
    멀리서도 찾아갈만큼 맛을 선사해주는 곳도 있지만,
    동네 사람들한테 추엇의 맛으로 계속 어필되는 곳도 있기 마련이죠.
    가게 이름이 참 귀여운 것 같아요.
    가격대비 양도 많아보이고요.

    2017.07.28 22: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같은 생각이에요.
      분식류 같은 건 아무리 맛집이라고 해도 굳이 찾아갈 필요가 있나 싶어요.
      저도 저 집 김밥과 만두를 많이 먹었던 게 집 근처에 분점이 있어서 라는 이유가 크고요.
      김밥+만두가 5천원인데, 한 끼 든든하게 잘 먹었어요.

      2017.07.28 23:01 신고 [ ADDR : EDIT/ DEL ]
  13. 읭? 춘천도 저런식으로 김밥이 나오군요.

    김밥 언뜻보고 통영 가신줄 알았네요ㅋㅋㅋ

    춘천 안간지 엄청 되었는데, 다음에 갈 기회있으면 가봐야겠어요.

    2017.07.28 23: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광장시장 마약김밥도 이런 식으로 얇은 김밥이 나오죠.
      소스는 없지만요
      전국이 다 비슷비슷한 메뉴가 있는 거 같아요.

      2017.07.28 23:46 신고 [ ADDR : EDIT/ DEL ]
  14. 만두와 김밥 소박해 보이지만,
    현지 오래된 주민들은 어렸을때 부터 이용한 추억돋는 장소라
    종종 찾을 것도 같네요^^

    2017.07.29 17: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희 어머니도 예전부터 보아왔던 데라서 더 친숙하게 느끼시는 거 같아요.
      마침 본가 근처에 분점도 하나 있어서 어머니께서 매번 거기에서 사오시곤 하셨어요.

      2017.07.29 22:25 신고 [ ADDR : EDIT/ DEL ]
  15. 멍멍이도 야옹이도 아는 맛이라니 ㅎㅎ
    저 김밥에 말씀하신 마약소스 찍어먹으면 딱일것 같은데... ㅎㅅㅎ!

    2017.07.31 01: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이 근처 사시는 분들에게는 아주 친근하고 정감있는 곳이겠어요.
    멍멍이도 야옹이도 아는 그 맛이라면 제가 기억하고 있는 맛일 것 같아요.
    저도 분식점에서 많이 먹었거든요. ^^
    집근처나 학교 근처에서 사먹던 그 평범한 맛이 가끔은 그리워요. ^^*

    2017.08.01 12: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워낙 대중적인 맛이라 아마 노라님께도 익숙한 그런 맛일 거예요.
      저도 잠시나마 외국 생활을 해봤지만, 거창한 음식보다는 저런 소소한 음식들이 더 많이 생각나더라고요ㅎㅎ

      2017.08.01 15:2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