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 스타 Red Star' 는 춘천 팔호광장에 있는 조그만 카페예요.

지나가면서 이 카페를 보긴 많이 봤지만, 저는 솔직히 저 카페가 장사가 될까 의문스러웠어요.

카페를 찾는 사람들은 대부분 20-30대의 젊은 계층인데, 주변은 오래된 주택가라서 주민들 대부분이 나이 지긋한 노인분들이거든요.

춘천에서 젊은이들이 많이 모이는 강원대 후문과 중앙로의 중간쯤 위치한 애매한 지역이라서 여기를 찾아올 사람이 얼마나 되나 싶었어요.

그 전에 그 자리에 문을 연 가게들이 오래 못 가고, 자주 바뀌기도 했고요.


그러다가 여기가 버블티가 맛있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평소 버블티를 좋아해서 공차를 종종 가곤하는데, 춘천에는 공차 체인점이 없어요.

몇 번 다른 커피 전문점에서 버블티를 사먹곤 했지만 뭔가 실망스러워서 괜찮은 버블티 집을 찾던 차에, 이곳에 대해 알게 되었어요.

속는 셈 치고 한 번 사먹어보니 맛이 괜찮더라고요.

집과는 멀어서 자주 오지는 못하지만, 그 이후로는 이 근처에 올 일이 있을 때마다 레드 스타에 들려서 버블티를 한 잔씩 사먹고 가는 나름 단골이 되었어요.



가게 자체가 작기 때문에 대부분은 테이크 아웃이 많아요.

아예 카페 안으로 들어가지 않고 주문을 받을 수 있게 바깥쪽으로 계산대가 만들어져 있어요.

물론, 실내에서 앉아서 먹을 수 있는 테이블도 몇 개 있어요.



레드 스타의 메뉴.

가격은 유명 브랜드 커피 체인점과 비슷한 수준이예요.

저는 항상 오리지널 아쌈 버블티만 주문해서 다른 메뉴는 어떤지 잘 모르겠어요.

듣기로는 레모네이드가 생레몬 3개를 통째로 짜서 만들어서 맛이 괜찮다고 하더라고요.

여름에는 실내에서 빙수도 즐길 수 있어요.



항상 주문해 먹는 오리지널 아쌈 버블티.

가격은 4,500원인데, 양은 어림잡아서 500ml 정도? 공차 점보 사이즈만해요.

타피오카도 매일 아침 직접 삶아서 쫄깃쫄깃하고, 차도 잎차를 직접 우려서 만드는 듯 해요.

재료를 아낌없이 넣어서 버블도 많이 들어가고, 특히 차맛과 향이 진하게 나는 게 너무 좋더라고요.

제 입맛에는 공차보다도 훨씬 맛있는 거 같아요.

바리스타 분과 몇 마디 얘기를 나누어보니 사장님께서 좋은 재료만 고집하신다고 하더라고요.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오픈 시간이 너무 늦는다는 거예요.

상당수의 카페가 오전 9-10시 무렵에는 문을 여는데 반해, 여기는 정오에 문을 열어요.

더군다나 버블티는 타피오카를 준비하는 시간이 또 드니까 최소한 12시 반-1시에는 가야 맛볼 수 있어요.

오전에 레드 스타를 찾아갔다가 아직 문을 안 열어서 발걸음을 돌린 적이 몇 번 있었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페는 눈 씻고 찾아봐도 없는 동네의 사무실에 앉아 있자니 아침에 이렇게 카페 얘기를 보면 막 설레요 :)
    이름도 레드 스타~ 딱 좋네요^^

    2014.10.15 09: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즘 어딜 가든 카페 하나 없는 곳이 보기 드문데, 일하시는 곳이 엄청 외진 곳에 있나봐요.
      레드 스타 라는 뭔가 진취적인(?) 이름 때문인지 길 건너편 카페베네의 공세에도 불구하고 꿋꿋이 잘 유지되고 있더라고요ㅎㅎ

      2014.10.15 22:51 신고 [ ADDR : EDIT/ DEL ]
  2. 춘천이란 도시는 안가본지가 어언 20년이 넘어 버렸네요. 같은 나라에 있는 도시인데도 이리도 안가지게 되는 군요.
    덕분에 춘천의 기억을 떠올리게 됩니다.

    2014.10.15 20: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20년 전이면 엄청 오래 전에 방문하셨군요.
      그 사이에 춘천은 매우 많이 바뀌었답니다ㅎㅎㅎ
      희한하게 외국 여행은 잘 다니면서 국내는 더 안 다니게 되는 거 같아요.
      저도 가 본 곳이 몇 곳 없는데, 그나마도 수학여행 같이 단체이동 뿐이네요.

      2014.10.15 22:52 신고 [ ADDR : EDIT/ DEL ]
  3. 인테리어 멋진데요?
    아쌈버블티라. 기억하겠습니다.
    사이즈가 엄청나게 커보여요. ㅎㅎㅎ

    2014.10.16 00: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공차 점보 사이즈보다도 큰 거 같아요.
      한꺼번에 다 못 마셔서 몇 번에 나눠마시곤 했어요.

      2014.10.16 12:44 신고 [ ADDR : EDIT/ DEL ]
  4. 여가 어디져?? 강원도? 간요?
    아~~ 가고싶은 곳 1순위져.. 강원도 정선군 구절리 아~~ 그 쓰님 잘계시는지..쩝~~

    2014.10.16 00: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강원도 춘천이예요ㅎㅎㅎ
      정선은 어릴 적에 사북인가 가본적이 있었는데, 굉장히 음침하고 휑했던 기억이 남아있어요.

      2014.10.16 12:45 신고 [ ADDR : EDIT/ DEL ]
  5. 가격이 조금 쎄네요.
    정말 맛있지 않고서는 저 가격으로 팔기 힘들것 같아요.
    맛있으시다니 그나마 다행입니다

    2014.10.16 09: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몇 군데에서 버블티를 사먹어봤는데 못해도 4000원은 하더라고요.
      그에 비해 양은 두 배 정도 많은데 500원 비싸면 충분히 사먹을 만 한 거 같아요.
      맛도 괜찮고요.

      2014.10.16 12:46 신고 [ ADDR : EDIT/ DEL ]
  6. 저도 버블티 즐겨먹어요!
    한 컵 다 먹으면 정말 배부르더라고요 :)
    춘천도 오랜만에 가보고 싶네요!

    2014.10.16 1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버블티가 원래 대만에서 시장 상인들이 간단하게 끼니 대용으로 먹었다고 하더라고요.
      여기는 다른 곳보다 양도 많아서 다 마시면 진짜 물배가 차요ㅎㅎ

      2014.10.16 12:49 신고 [ ADDR : EDIT/ DEL ]
  7. 크기가 장난 아닌데요? 저도 아쌈, 그러니깐 홍차들을 특히 즐기다보니 공차 자주 가는데
    춘천 가고 싶게 만드는 가게네요.

    2014.10.16 22: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일부러 와서 드실 필요까지는 없고요ㅎㅎㅎ
      지나가면서 한 두 번 들리기는 좋은 곳이예요.

      2014.10.19 18:53 신고 [ ADDR : EDIT/ DEL ]
  8. 지나가면서 저도 그런생각은 했었는데.. 아직 한번도 먹어보지는 못했다는. 나중에 한번 먹어봐야겠네요.

    2014.10.19 08: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곳에서 커피는 마셔본 적이 없어서 잘 모르지만, 차 종류는 괜찮은 거 같아요.
      근처 지날일 있으시면 한 번 쯤 들려보세요ㅎㅎ

      2014.10.19 18:54 신고 [ ADDR : EDIT/ DEL ]
  9. 히티틀러님 춘천분이셨군요.^^
    가게 이름도 이쁘고, 로고도 맘에 들어요. 큼직한 사이즈도 굿~
    하지만 저는 펄, 타피오카 뺀 걸 좋아한다는요.^^ 특히 여름엔 갈증을 해소하고파서 마시는데, 펄이 쏙쏙 입안으로 함께 들어오면 짜증나요.ㅋㅋ

    2014.10.19 15: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처음 버블티를 마실 때에는 타피오카가 달콤할 것이라고 혼자 상상했다가 실망을 많이 했거든요.
      일부러 타피오카 빼고 먹기도 했는데, 요즘은 그 말캉말캉 씹는 맛이 좋더라고요.
      녹말 성분이라서 그런지 배도 좀 차는 거 같고요ㅎㅎㅎ

      2014.10.19 18:5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