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은 에티오피아와 관련이 많아요.

한국 전쟁 당시 에티오피아 군인들이 춘천, 양구, 인제 등 동북부 전선에서 큰 활약을 거두었고, 1968년 에티오피아의 하일레 셀라시에 황제가 방문하기도 했어요.

현재 춘천시는 에티오피아의 수도인 아디스 아바바 시와도 자매결연 도시이고, 매년 6월이 되면 호국보훈 행사의 일환으로 에티오피아 참전용사들이 춘천을 찾아와요.

에티오피아 한국전 참전기념관과 참전기념비도 있고요.

춘천사람들에게는 '에티오피아'보다는 '이디오피아'로 더 유명하지만요. 



참고 : 춘천에서 만나는 에티오피아 - 에티오피아 한국전 참전기념관& 참전기념비




저는 가끔 에티오피아 한국전 참전기념관을 다녀와요.

무료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커피를 마시러 가요.

우리나라에서 '에티오피아' 에 관련해서 가장 많이 알려져있는 건 바로 커피가 아닐가해요.

에티오피어는 커피의 고향이자 아프리카 최대의 커피 생산국이에요.

우리나라에서도 예가체프나 하라 등 에티오피아 원두를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어요.

하지만 카페에서 에티오피아 커피를 마시려면 가격이 좀 있죠.

에티오피아 한국전 참전기념관에서는 저렴하게 마실 수 있어요.



에티오피아 한국전 참전기념관 2층으로 올라가면 자판기가 있어요.

겉보기에는 물론 평범한 커피자판기처럼 보이지만, 좀 달라요. 



무려 에티오피아산 원두를 사용합니다.



원두커피 종류는 카푸치노, 카페라떼, 카페모카, 모카치노, 에스프레소, 아메리카노, 핫초코, 이렇게 7종류예요.

가격은 전부 900원.

사람들이 멋모르고 에스프레스를 누르고 항의를 많이 했는지, 에스프레소에는 '맛이 진하며 양이 적다' 라고 알림을 붙여놓았어요.

아래쪽은 일반 믹스를 사용하는 커피 종류로, 가격은 500원이에요.



저는 설탕이 들어간 아메리카노를 마셨어요.

버튼을 누르면 원두를 가는 소리가 나는 걸로 봐서 진짜 원두를 사용하는 거 같아요.

종이컵은 일반 자판기 사이즈보다는 조금 더 커요.

맛은 설탕이 들어가 달짝지근한 연한 아메리카노예요.

2배는 진했으며 좋겠지만, 900원짜리 자판기 커피에 많은 걸 바랄 수는 없죠.

그래도 향은 참 좋더라고요.

기념관 입장도 무료인데다가 에어컨도 22도로 틀어져있어서 인근 주민분들께서 자판기 커피를 마시러 종종 오시곤 한다고 해요. 



에티오피아 한국전 참전기념관에서는 '아비시니카 Abissinica' 라는 커피를 판매하고 있어요.

아비시니카는 에티오피아 공정무역 원두를 수입해서 가공판매하는 회사로, 수익금의 일부를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및 그 가족을 후원하는데 사용한다고 해요.

원두 및 믹스커피를 판매하기도 하고, 춘천과 가평, 수도권 등지에 카페도 운영한다고 합니다. 



제대로 된 에티오피아 커피를 마시고 싶다면 바로 길 하나를 사이에 둔 '이디오피아 벳' 카페를 추천해요.



참고 : 춘천 카페 - 이디오피아 벳 Ethiopia Bet Coffee



이디오피아 벳은 1968년 춘천을 방문한 에티오피아 하일레 셀리시에 황제가 하사한 황실 원두를 가지고 시작한 카페예요.

우리나라 최초로 원두커피를 팔았던 곳으로, 거의 50년이나 곳이예요.

가격은 좀 있는 편인데, 바로 옆이 공지천이라서 분위기도 좋고 에티오피아의 이색적인 물건들도 많이 진열되어 있어요.

주말 같은 때에는 에티오피아 사람이 직접 핸드드립 커피를 만들어주기도 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춘천시 근화동 371-4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