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9일, 맥도날드에서 30주년 기념으로 '맥스파이시 상하이디럭스'가 출시되었어요.

맥스파이시 상하이 디럭스는 정식 메뉴는 아니지만, 1-2년에 한번은 주기적으로 한정판매되는 메뉴예요.

마지막으로 출시되었던 게 2016년 6월로, 2년 만에 재출시되었어요.



참고 : 맥도날드 '맥스파이시 상하이디럭스' 후기




맥스파이시 상하이디럭스 세트


맥스파이시 상하아디럭스 가격은 단품 5,500원, 세트 6,500원입니다.

딜리버리 가격은 단품 61,00원, 세트 7,400원입니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서 7월 9일부터 7월 15일까지 무료 웨지후라이 세트 업그레이드 쿠폰을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저는 쿠폰을 사용해서 후렌치후라이 대신 웨지후라이를 받았어요.



참고 : 맥도날드 사이드 신메뉴 '웨지후라이' 후기



칼로리는 단품 기준 518kcal, 세트 887-1054kcal 입니다.

맥스파이시 상하이버거과 비교하면 칼로리는 50kcal 정도 더 높고, 가격은 1,000원이 더 비싸요.

2년 전에 비교하면 단품 가격만 100원 더 비싸졌고, 세트 가격은 동일해요.



맥스파이시 상하이디럭스는 전용 포장지를 사용하고 있어요.

황금빛 배경에 붉은색 글씨는 이전에 사용했던 것과 동일해요.




맥스파이시 상하이디럭스의 크기는 지름이 약 9cm 이고, 높이는 6cm 예요.

두께가 약간 도톰한 편인데 종이 띠지를 사용하지는 않았어요.



맥스파이시 상하이디럭스는 콘밀번에 닭가슴살 치킨패티, 양상추, 토마토, 베이컨, 크리미어니언 소스로 구성되어 있어요.

기존의 맥스파이시 상하이버거에서 빵이 참깨번에서 콘밀번으로, 소스가 마요네즈에서 크리미어니언소스로 달라지고, 더블베이컨이 추가되었어요.

간단하게 얘기하자면 맥스파이시 상하이버거의 업그레이드버전이라고 생각하시면 되요.

얼마전 출시되었던 리코타 상하이버거처럼 아예 버거의 맛을 달라지게 할 재료가 없기 때문에 기본적인 맛의 기조는 같아요.

다만, 크리미어니언 소스와 베이컨이 들어가서 좀 더 풍미를 살린다는 정도네요.

맥스파이시 상하이버거 자체가 우리나라 사람들이 좋아하는 맛이다보니 맥스파이시 상하이디럭스도 당연히 맛있었어요.

하지만 큰 차이가 없는데 굳이 1,000원을 더 내고 먹을 필요가 있는지는 사실 의문이에요.

불고기버거나 1955버거, 쿼터파운더 치즈 같이 패티가 2배가 되는 것도 아닌데요.

진짜 딱 시즌 한정 메뉴로 잠깐 판매했다가 사라지는게 딱 좋은 메뉴인 거 같아요.

소비자 입장에서 기존의 맥스파이시 상하이버거와 큰 차이가 없는데 굳이 1,000원을 더 내고 먹을 필요까지는 없어보여요.

궁금해서, 신제품이라니 호기심으로 먹는 게 아니라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