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9일, 맥도날드에서 사이드 신메뉴가 출시되었어요.

이번에 새로 출시된 메뉴는 '웨지후라이' 에요.

패스트푸드점 감자튀김은 후렌치후라이가 워낙 대중적이다보니 매년 연말이면 의례적으로 출시하는 컬리후라이를 제외하고는 신메뉴를 보기 드물어요.

웨지후라이는 기간 한정 판매 메뉴로, 9월 2일까지 판매 예정이라고 해요.



웨지후라이 미디엄(M)


웨지후라이 가격은 미디엄 (M) 2,000원, 라지 (L) 2,600원이고, 스몰사이즈는 없습니다.

세트 주문시 400원을 추가하면, 후렌치후라이를 웨지후라이로 변경 가능합니다.

딜리버리는 미디엄(M) 만 가능하며, 가격은 2,600원입니다.

칼로리는 미디엄(M) 기준 403kcal, 라지(L) 522kcal 입니다.



맥도날드 웨지후라이는 흔히 말하는 웨지감자예요.

아무거나 하나 꺼내서 재보니 약 7.5cm 였어요.

크기는 조금씩 다 달랐지만, 대충 이 정도 크기인 거 같아요.



햄버거는 아니지만, 역시 반으로 잘라보았어요.
지난 2월에 평창올림픽 개최 기념으로 골든 포테이토 버거, 골든 포테이토 토마토 머핀, 골든 포테이토 베이컨 머핀이 기간 한정출시되었어요.
그 때 당시 평창 특산물을 이용한다고 큐브 모양의 골든 포테이토를 넣었는데, 모양만 큼직하지 속은 바람든 무처럼 비어있는 게 많았어요.
이번에도 그런게 아닐까 조금 걱정되었는데, 다행히 속이 차있었어요.


맘스터치 감자튀김맛


웨지후라이는 겉에 마늘, 양파 시즈닝이 묻어있는데, 맘스터치나 파파이스 스타일의 케이준 후라이에 가까운 맛이었어요.
약간 매콤한 맛도 있으면서 일반 후렌치후라이보다 조금 더 짭짤해요.
케첩을 같이 주긴 하지만, 딱히 케첩을 곁들여먹지 않아도 될 거 같아요.
두께가 도톰한데 감자맛도 좀 더 느껴지고, 식어도 흐늘거리는 느낌이 덜 했어요.
세트에 400원만 추가하면 후렌치후라이에서 웨지후라이도 변경할 수 있는 것도 가격이 괜찮은 편이에요.
맘스터치 스타일의 짭조름한 케이준 후라이를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