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3일, 맘스터치에서 신메뉴들이 출시되었어요.

버거로는 인크레더블버거, 사이드로는 (오리지널) 에그랩과 베이컨 에그랩, 음료로는 홍차와 레몬홍차를 선보였어요.



참고 : 맘스터치 신메뉴 '인크레더블 버거' 후기

맘스터치 신메뉴 '에그랩' 후기



에그랩 2종 중 오리지널 에그랩은 먼저 먹고, 베이컨 에그랩을 먹어보았어요.



베이컨 에그랩


베이컨 에그랩 가격은 2,500원입니다. 

1회 제공량은 150g 이며, 칼로리는 306kcal 입니다.

에그랩와 비교해서 가격은 200원이 더 비싸고, 칼로리는 20kcal 정도 더 높아요.

마찬가지로 한 면이 뚧인 종이봉투에 넣어져서 제공되요.



크기는 마찬가지로 약 11cm 정도였어요.

또띠야에 재료를 넣고 감싸서 만드는 형태이기 때문에 만드시는 분이나 재료를 어떻게, 얼마만큼 넣느냐에 따라서 크기는 조금씩 달라질 수 있어요.



들어보면 이 정도 크기예요.



베이컨 에그랩은 또띠아에 계란 프라이, 양상추, 토마토, 피클,  베이컨, 소스로 구성되어 있어요.

에그랩과 비교하면 다른 재료를 동일하고 베이컨이 추가된 구성이에요.



'베이컨 크럼블'이라고 해서 베이컨이 들어있긴 한데, 사진으로 보는 것처럼 잘게 다져진 조각들이에요.  .



이렇거면 그냥 넣지를 말지



지난 5월 맘스터치에서 ' 치즈베이컨버거'를 출시했을 때에도 그 안에 넣었던 베이컨이 이랬어요.

그 때도 '베이컨이 이게 뭐냐' 면서 말이 많았는데, 이번에도 마찬가지예요.

사실 통베이컨이 들어가면 먹기 불편하긴 해요.

그래도 비주얼이란 게 있는 건데, 무슨 쓰고 남은 찌끄레기를 넣어놓은 거 같아요.

양 자체도 적어서 딱히 베이컨 맛이 나는 줄도 모르겠어요.

홈페이지 상에 나온 정보에 따르면, 에그랩의 1회 제공량은 145g, 베이컨 에그랩은150g 이니 원래 레시피 대로라면 베이컨은 딱 5g 들어가는 셈이에요.

둘 다 굳이 사먹을 거 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둘 중에는 그냥 에그랩을 고르는 게 더 나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