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모스버거는 1972년에 오픈해 40년 이상의 역사를 지닌 일본의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예요.

모스 MOS 라는 이름은 Mountain, Ocean, Sun 의 약자를 따서 만들어졌다고 해요. 

대만이나 태국, 중국, 홍콩,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지역에 지점이 있고, 우리나라에도 2012년에 진출했어요.

일본 여행 당시에도 모스버거를 못 먹어본 터라 늘 가고 싶다는 생각은 가지고 있었지만, 지점 자체 수가 10여개 남짓 밖에 없기 때문에 선뜻 가게 되지 않았어요.

정말 큰 맘 먹고 처음으로 다녀왔습니다.



제가 다녀온 지점은 센트럴시티점이에요.

3,7,9호선 고속터미널역 7번 출구에서도 한참을 걸어들어가야하는데, 초행길이라서 좀 많이 헤맸네요.

주문은 가게 외부에 마련된 계산대에서 해요



주문을 하면 번호표를 받아서 자리에 앉으면 되요.

보통의 패스트푸드점처럼 주문하고 기다렸다 받아가는게 아니라 직원이 이 번호표를 보고 자리까지 가져다주는 시스템이에요.



포도를 머금은 와규더블치즈버거 세트


포도를 머금은 와규더블치즈버거 가격은 단품 6,200원, 세트 8,800원이에요.

기간 한정판매 메뉴로 2월 14일부터 4월 중순까지만 판매합니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서 2월 14일부터 20일까지 사용할 수 있는 무료 세트 업그레이드 쿠폰을 다운받을 수 있어요.



메론소다


음료는 모스버거에서만 맛볼 수 있는 메론소다로 변경했어요.

음료 변경은 무료이고, 단품 가격은 R 1,800원, L 2,000원, B 2,400원이에요.

칼로리는 31kcal 입니다.

모스버거에서 메론소다가 하도 유명해서 먹어봤는데, 제 입맛에는 그닥이었어요.

색소 넣은 밀키스 맛?

콜라나 스프라이트도 달지만, 메론소다는 더 달아서 별로더라고요.

다음에는 그냥 콜라를 주문해야겠어요.



후렌치후라이


후렌치후라이는 꽤 두툼한 편이었어요.

시중 패스트푸드점 중에서 버거킹의 감자튀김이 제일 두툼한 편인데, 모스버거는 버거킹보다도 두툼한 편이었어요.

소금을 적게 넣었는지 아니면 원래 레시피인건지 짠맛이 덜한게 좋았어요.



케첩은 맥도날드, 롯데리아 등과 마찬가지로 오뚜기케첩을 사용하고 있어요.

보통 케첩은 종이나 음료수 컵뚜껑 등에 짜서 먹곤 하는데, 여기에서는 케첩을 짜놓을 수 있는 조그만 통이 같이 나오는게 좋더라고요.



포도를 머금은 와규더블치즈버거예요.

크기 자체는 그닥 크지 않았어요.

롯데리아 데리버거나 새우버거, 치킨버거 등에 쓰이는 4호번 정도의 사이즈였어요.

다만 재료가 많이 들어있다보니 두께가 두툼하더라고요.

 


컷팅할 때부터 불안하다는 생각은 했는데, 역시나 제대로 망했네요.

처음 먹는 모스버거 햄버거인데 역대 최고로 망했네요.



모스버거는 번에 패티, 파인애플, 토마토, 양상추, 통파인애플, 더블치즈, 마요네즈, 소스, 포도소스로 구성되어 있어요.
버거 패티는 집에서 만든 함박스테이크 같은 느낌이었어요.
맥도날드나 버거킹 패티보다는 짜고 느끼한 맛이 좀 덜한데, 너무 치댔는지 좀 퍽퍽한 느낌이 있었거든요.
통파인애플이 들어있는 점도 독특했는데, 예전에 KFC에서 출시되었던 하와이안버거가 생각났어요.




햄버거나 피자에 파인애플을 넣은 메뉴에 대해서는 사람마다 호불호가 좀 있지만, 역시나 먹기는 불편해요.
통조림 파인애플이 베어먹는데로 잘라지는 게 아니다보니 필연적으로 흘리고 먹을 수 밖에 없거든요.
포도소스는 포도잼보다 조금 묽고 연한 맛이에요.
햄버거에 보라색 소스의 조합이나 맛에 익숙하지 않아서 그런지 그닥 햄버거와 어울리는 거 같지는 않았어요.
'안 넣어도 될 거 같은데, 왜 이걸 굳이 넣었지 ' 싶더라고요.
개인적으로는 파인애플과 포도소스를 빼고 나머지 구성만으로 먹는게 더 맛있었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