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에 여행가시는 분들은 꼭 먹고 오는 길거리 간식 중에 '굴뚝빵' 있어요.

현지어로는 '뜨르들로 Trdlo' 라고 하고, 영어로는 'chimney cake' 라고 번역해요.

예전에 신촌 쪽에 현지인이 직접 운영하는 뜨르들로 전문점이 있었는데, 하루이틀 미루다보니 어느새 문을 닫았어요.

그래도 이대에 뜨르들로 파는 카페가 한 곳 있다고 해서 다녀왔습니다.



벨라프라하 Bella Praha 는  이화여대에서 신촌역으로 이어지는 번화가에 위치하고 있어요.

2호선 이대역 2번 출구에서 도보로 5분, 경의중앙선 신촌역 1번 출구에서는 도보로 3-4분 정도의 거리예요.












벨라 프라하 메뉴.

커피 뿐만 아니라 알코올이 들어간 칵테일이나 맥주, 와인, 샹그리아, 칵테일 등 알코올 음료도 판매해요.

간단하게 술 한잔 하고 싶으신 분들께 좋을 거 같아요.

디저트도 제가 목표했던 '뜨르들로' 분만 아니라 타르트나 샌드위치 같은 것도 있고요.



레모네이드


같이 간 친구는 레모네이드를 주문했어요.

가격은 4,500원.

살짝 맛봤는데, 약간 탄산이 있는 무난한 레모네이드였어요.



융드립 커피


저는 따뜻한 융드립커피를 주문했어요.

가격은 5,000원.

융은 관리하기가 어려워서 융드립을 해주는 카페는 찾아보기 어렵거든요.

약간의 신맛이 나면서도 전반적으로 부드러운 맛이 나기는 했어요.

하지만 너무 기대를 많이 했던 탓인지 일반 아메리카노와 큰 차이를 느낄 수는 없었어요.

저 같이 커피에 대해서 잘 모르는 사람 입장에서는 굳이 융드립 커피를 주문할 만한 메리트가 있는지 살짝 미지수예요.



뜨르들로

오늘의 목표인 뜨르들로.
빵 하나와 생크림이 나오는데, 가격은 2천원이에요.
가운데가 뻥 뚫린 독특한 모양 때문에 굴뚝빵이라고 부르는데, 길쭉한 원형의 막대에 반죽을 돌돌 말은 뒤 마치 꼬치를 굽듯 숯불 위에 돌려가면서 구워서 만들어서 이런 독특한 모양이 된다고 해요.
만든지 얼마 안 된건지 아니면 갓 데워서 나온건지 빵은 따뜻했어요.
좀 폭신한 식감일걸고 생각했는데, 예상 외로 바삭바삭해요.
겉에는 설탕가루와 계핏가루가 묻어있었어요.
결대로 쪽쪽 뜯어서 생크림을 찍어먹으니 너무 맛있어서 하나 더 주문할까 살짝 고민을 했지만, 식사를 하고 난 이후라서 주문하지는 않았네요.




벨라프라하는'체코 스타일 카페'라고 부를만큼 체코의 특색이 있는 카페는 아니였어요.
커피나 음료 종류는 일반 카페랑 큰 차이가 없기 때문에 커피를 마시기 위해서는 굳이 찾아올 필요까지는 없을 듯해요.
하지만 뜨르들로는 맛있었어요.
가격도 저렴하고, 양도 혼자 먹기 딱 부담없는 양이었어요.
여기는 디저트가 유명한지 가게 내의 대부분이 음료만 아니라 디저트를 하나씩 다 주문해서 먹더라고요.
저는 다음에 오면 뜨르들로만 주문해서 먹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56-63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융드립 커피에서 크게 다른 특징을 느껴본 적은 없어요.
    히티틀러님 글을 읽으니 왠지 공감이 됩니다. +_+
    아예 융드립/일반드립 두 가지 커피를 시켜놓고 비교하지 않는 이상, 전 잘 모르겠더라고요. -_-;;;
    원두 산지나 로스팅 정도, 드립하는 사람에 따라서 생기는 편차도 있는 것 같고요.

    2017.08.28 14: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두 개를 동시에 놓고 비교해가면서 먹지 않는 이상은 맛의 차이를 못 느낄 거 같아요.
      어쩌면 그래도 모를 수도 있고요.
      아마 융드립이 관리가 어려워서 일반 가정에서는 거의 볼 수 없길래 그 번거로움의 값을 더 지불하는 게 아닐까 싶어요 ㅋㅋㅋ

      2017.08.29 23:49 신고 [ ADDR : EDIT/ DEL ]
  2. 카페 외관 모습에서 간판에 한글만 지우면 진짜 프라하 같아요.(프라하 가본 적도 없는 1인)
    굴뚝빵이라니~ 비주얼을 보니 진짜 그렇게도 보이네요.ㅎㅎ
    가격도 2,000원이면 착한데, 맛까지 꽤 좋았나 봐요.^^
    저 같음 아마 배불러도 하나 더 시켰을 거에요.ㅋㅋㅋ

    2017.08.28 15: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갓 구워서 따끈하면서도 바삭달콤해서 정말 맛있었어요.
      혼자서 2-3개 정도는 거뜬히 먹을 수 있을 것 같은..?ㅋㅋㅋ
      가격도 저렴해서 더 좋더라고요.

      2017.08.30 02:02 신고 [ ADDR : EDIT/ DEL ]
  3. 이대 근처 진짜 자주 갔었는데~~~~ !!
    안간지 몇년은 된 것 같아요 ㅎㅎ
    체코 프라하 여행 계획하면서 틀어져서 다른 나라 다녀왔는데
    그때 프라하 계획짤 때 꼭 먹어보고 싶었던 빵이에요!
    이대에도 있다니 -!! 갈 일 있으면 먹어봐야겠어용 가격도 괜찮고 ㅎ

    2017.08.28 22: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프라하는 다녀왔지만, 굴뚝빵을 먹어보질 못했어요.
      모르기도 했거니와 그 때 너무 날씨가 안 좋아서 ;;;
      혼자 가도 음료 시키시고, 굴뚝빵 하나 시켜서 드시면 딱 좋아요!

      2017.08.30 02:03 신고 [ ADDR : EDIT/ DEL ]
  4. 프라하에선 보통 조그만 거라 그런지 뜨르델닉이라고 부르는 경우가 더 많더라고요 저거 갓 구워서 따끈할때 설탕 뿌려먹음 맛있죠 :) 그런데 생크림 같이 주는거 첨 봤어요. 하긴 프라하 가게나 좌판에서도 토핑 여러가지 있으니까 생크림도 있었을지도, 전 항상 오리지널 먹었거든요, 아 다시 프라하 가고프네요 ㅎㅎ 그건 그렇고 저도 오늘 프라하 생각나서 몇달 전 갔을때 사진 올렸는데 히티틀러님이랑 텔레파시라도 통한 것 같아요!

    2017.08.28 22: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찾아보니까 trdlo 라고 되어있는 것도 있고, trdelnik 이라고 되어있는 것도 있네요.
      정확한 차이는 잘 모르겠어요.
      생크림도 맛있지만, 여기에 초코크림 발라먹으면 칼로리도 높고 맛도 좋을 거 같아요.
      당 땡길 때 아주ㅋㅋㅋㅋㅋ

      2017.08.30 02:04 신고 [ ADDR : EDIT/ DEL ]
  5. 뜨르들로 맛보고 싶네요.
    근데 전 융드립 커피에 더 관심이 가네요.
    전에도 다른 곳 포스팅 해주신 것에 관심이 많았는데...
    저도 막입이지만, 맛이 궁금할 때 집중해서 맛보면 뭔가 다른 게 느껴지기도 하더라구요.
    융드립이라는 것 자체가 관리적인 측면에서 꽤나 번거로울 것 같아요. ^^

    2017.08.28 23: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융드립 커피에 기대를 많이 했는데, 딱히 차이를 느낄 수는 없었어요.
      입맛이 예민하지 못해서 그런지....
      말씀하신대로 융은 관리 자체가 워낙 번거로워서 그 번거로움의 가격을 더 높게 쳐주는게 아닐까 해요ㅋㅋㅋ

      2017.08.30 02:10 신고 [ ADDR : EDIT/ DEL ]
  6. 융드립은 과연 맛에 어떤 차이를 주는지 정말 궁금하네요. 이 희한한 세계 카페들을 어떻게 알고 찾아가셨는지 신기방기 합니다. 굴뚝빵은 은근히 귀엽네요. 뜨르들로...? 돌아서면 잊어버리겠어요ㅎㅎㅎ.

    2017.08.28 23: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론적으로는 커피의 기름이 많이 걸러지지 않기 때문에 신맛이 덜하고 좀 더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다고는 해요.
      하지만 저는 그런 걸 느낄 수 있는 미각이 없습니다ㅋㅋㅋㅋ
      현지에서는 뜨르들로라고 하지만, 그냥 굴뚝빵이라고 외우세요ㅋㅋㅋㅋㅋ

      2017.08.30 02:11 신고 [ ADDR : EDIT/ DEL ]
  7. 뜨르들로. 정말 귀엽게 생겼어요. 처음 들어본 빵이예요.
    이름을 처음 들었을 때의 인상은 뭔가 뜨뜻할 거 같다는 생각을 했어요..ㅋㅋㅋ
    쭉쭉 찢어서 생크림 찍어먹으면 정말 맛있겠네요. 어쩐지 겨울에 먹고 싶어요ㅋㅋ

    2017.08.29 03: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체코와 슬로바키아, 널리 폴란드지역까지 널리 먹는 길거리 간식이라고 해요.
      굴뚝빵이라서 뜨뜻한 느낌인 건가요ㅋㅋㅋ
      실제 쇠기둥 같은데 반죽을 돌돌 말은 후 구워서 만든 거라서 따뜻하긴 해요.

      2017.08.30 02:13 신고 [ ADDR : EDIT/ DEL ]
  8. 정통은 아니지만 그래도 체코의 느낌을 가지고있었군요.
    굴뚝빵의 이름이 특이했는데, 모양을 보고나니 바로이해가가네요 ㅎ
    이대앞에서 음식점들이 살아남기가 힘든데 장수하는 맛집이 되길ㅋ

    2017.08.31 19: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전에 체코인지 슬로바키아인지는 정확하지 않지만, 현지인이 이 굴뚝빵만 만들어파는데가 있었어요.
      가야지~ 가야지~ 하고 미루다보니 어느새 문을 닫았네요.
      굴뚝빵은 영어를 바로 번역한 거긴 하지만, 이름을 참 잘 지은 거 같아요.
      모양을 딱 보자마자 바로 이해가 되요ㅎㅎㅎ

      2017.08.31 21:4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