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6일, 버거킹에서 햄버거 신메뉴 2종이 출시되었었어요.

이번에 출시된 햄버거는 '몬스터 와퍼' 와 '몬스터 와퍼주니어' 예요.

이미 출시 이전에 SNS상으로 신메뉴 출시 예정이라는 공지가 있었고, 이름 공개는 안 되었지만 어느 정도 정보는 새어나오기 마련이기에 몬스터 와퍼가 출시된다는 사실은 며칠 전부터 알고 있었어요.

신메뉴라고는 해도 기존 메뉴에서 약간의 변형이 들어간 정도이기 때문에, 이름을 들으면 대충 어떤 구성일 것이다, 어떤 맛이 날 것 같다.. 라고 예상해볼 수 있어요.

또 햄버거를 먹으러 가는 길에 그게 맞든 틀리든 상상해보는 것도 즐거움 중의 하나이고요.

이번에 '몬스터 와퍼' 라는 이름을 듣고서 2가지 생각을 해봤어요.

한 가지는 예전에 출시되었던 '몬스터 와퍼'의 재출시예요.

2013년 4월에 몬스터 와퍼라는 햄버거가 기간 한정으로 출시된 적 있는데,  

다른 하나는 '몬스터베이비' 의 와퍼 사이즈예요.

'몬스터베이비'는 단종되었다가 재출시가 되었을 정도로 인기 메뉴 중 하나인데, 더블킹이라서 사이즈가 작아요.

같은 혹은 유사한 구성에 큼직한 와퍼 사이즈의 버거가 나오는 것도 충분히 가능한 일이에요.

아니면 이름만 비슷하지, 전혀 다른 메뉴가 출시될 수도 있고요.

여러 가지 기대와 상상을 하면서 버거킹에 가서 몬스터 와퍼를 주문했어요.



몬스터와퍼 세트


몬스터 와퍼 가격은 단품 7,900원, 세트 8,900원입니다.

칼로리는 단품 기준 1,055kcal, 세트 1,490kcal 입니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서 4월 16일부터 4월 22일까지 사용할 수 있는 무료 세트 업그레이드 쿠폰을 다운받을 수 있습니다.

버거킹 행버거는 타 브랜드보다 칼로리가 높은 편이기만 하지만, 그래도 세트 기준으로 1300kcal 대를 넘지 않았어요.

그나마도 다섯 손가락 남짓 정도로 많지 않았고요.

그런데 몬스터와퍼는 세트가 무려 1500kcal 에 가까워요.

최근 몇 년간 출시된 햄버거 중에서 단연코 최고 칼로리이고, 단품 하나만도 왠만한 햄버거 세트 칼로리 이상이에요.



출시 이전부터 홍보도 하고, 벼르고 출시했던 제품이라서 그런지 전용포장지를 사용하고 있어요.

강렬한 붉은색이에요.




몬스터와퍼는 일단 와퍼가 사이즈 자체도 큼직하고, 높이도 두툼해요.

지름은 약 11cm, 높이는 무려 7.5-8cm 정도였어요.



몬스터와퍼는 와퍼번에 쇠고기 패티, 치킨패티, 베이컨, 슬라이스 치즈, 양상추, 토마토, 생양파, 마요네즈로 구성되어 있어요.

햄버거를 한두 번 잘라본 게 아니다보니 이제는 왠만큼 감을 잡고 슥슥 자르는 편인데, 몬스터와퍼는 두께가 워낙 두껍다보니 시간이 평소보다 오래 걸렸어요.

기본적으로 5년 전 출시되었던 '몬스터와퍼'의 재출시이긴 한데, 구성이 약간 달라졌어요.

과거에는 닭다리살을 직화로 구운 로얄 그릴드 치킨패티를 사용했다고 하는데, 지금은 통살 패티도 아니고 아니고 그냥 튀겨서 사용하는 치킨 다짐육 패티인 점이 일단 좀 아쉬웠어요.

소스도 예전에는 토마토 랠리쉬 소스였다고 하는데, 이번에는 디아블로 소스를 사용했다고 해요.

조금 매콤한 맛인데, 토마토 소스를 베이스로 사용했는지 약간 아라비아따 파스타 소스 같은 느낌이에요

매운 거 못 먹는 제 입맛에는 살짝 얼얼함이 남는 수준이었어요.



이렇게 보니 어마어마한 두께가 새삼 실감이 났어요.
자를 사용해서 사진을 찍기 시작한 적이 그렇게 오래 되진 않았지만, 15cm 자가 부족해본 적은 처음이었거든요.
양도 무지막지하게 많아요.
1/4개쯤 먹으니 배가 어느 정도 차오르고, 반 개쯤 먹으니 배가 불렀어요.
좀 많이 드신다고 하는 남자분도 몬스터와퍼 세트를 가지고 양이 적다고 하시진 않을 거예요.


소스가 좀 과한데...?


몬스터와퍼는 햄버거 하나에 왠만한 재료는 다 들어갔어요.
괴물이라는 뜻의 '몬스터 monster' 라는 이름을 붙인만큼 강렬한 맛을 내려고 하는 의도는 이해가 가요.
하지만 사실 이렇게 재료가 좋으면, 소스는 케첩이나 마요네즈만 넣어도 맛있어요.
재료 자체가 내는 기본적인 맛이 있으니까요.
그런데 몬스터와퍼는 소스 자체의 맛도 강한 편이었고, 또 소스 양도 많이 들어가다보니 재료 자체가 내는 고유한 맛이 그 소스에 많이 덮인 느낌이었어요.
매콤한 맛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좋아하시겠지만, 재료 자체의 조합을 좋아하는 제 취향에는 좀 아쉬운 점이었어요.
그릴드 치킨버거도 인기가 참 많았는데, 이전 몬스터와퍼처럼 일반 치킨패티 대신 그릴드 치킨패티를 넣었으면 어땠을까 싶기도 하고요.
나쁘진 않았지만, 기대를 너무 많이 해서인지 아쉬움이 많이 남았던 메뉴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몬스터라는 이름답게 크기에서 압도하는 것 같네요.
    뭐.. 저한테는 버거킹 브랜드 자체가 좀 크다는 인식도 있고요.
    그런데 확실히 가격도 몬스터네요. ^^

    2018.04.16 15: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와퍼 자체도 큰 편인데, 더블 패티에 베이컨에 치즈에...
      들어갈만한 재료는 다 넣었으니 진짜 들자마자 묵직해요.
      왜 몬스터와퍼라고 했는지 알겠더라고요ㅎㅎ

      2018.04.17 20:43 신고 [ ADDR : EDIT/ DEL ]
  2. 두툼하니 크게 한입먹는 재미가 있을거같아요 ㅎ
    알뜰하게 드셨네요~뭘 알아야 찾아먹는데 말이죠
    버거킹 메뉴 많이 드셔보셨잖아요~메뉴추천줌 해주세요 ㅋ

    2018.04.16 18: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람마다 취향이 다르니 함부로 추천하긴 그렇지만, 개인적으로는 와퍼와 몬스터베이비, blt 뉴올리언스 치킨버거를 추천합니다ㅎㅎ

      2018.04.17 20:45 신고 [ ADDR : EDIT/ DEL ]
  3. 정말 너무 커서 다 못먹을 것 같아요 ㅎㅎ

    2018.04.16 19: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세트를 시키킨 했는데, 반 개쯤 먹으니까 진짜 배불렀어요.
      거진 몬스터 와퍼 반 개가 더블킹 햄버거 하나 정도의 양과 칼로리가 나오는 거 같아요ㅎㅎ

      2018.04.17 21:28 신고 [ ADDR : EDIT/ DEL ]
  4. 어마어마하다고 주이가 춤출 사이즈네요ㅋㅋ 저도 일단 쿠폰은 챙겼는데 단품 가격도 후덜덜 칼로리도 메가톤이네요ㅋㅋ~~원래 세트하고 2000원 정도 차이나지 않았나요? 단품가가 넘 비싸요ㅠ

    2018.04.16 22: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세트 기준 칼로리가 1500kcal 되는 거 보고 진짜 깜짝 놀랐어요.
      1300kcal 넘는 것도 최근 2-3년 안에 다섯 손가락 안에 꼽는데요.
      대신 그만큼 양은 푸짐하더라고요.
      이거 놓고 양 적다고 하실 분은 없을 듯요ㅋㅋㅋ
      원래 세트 가격 차이는 2000원인데, 어차피 무료 세트 업그레이드 행사 계속 돌리니까 요새는 1000원 차이인 경우가 많은 거 같아요.

      2018.04.24 02:59 신고 [ ADDR : EDIT/ DEL ]
  5. 대박이네요 칼로리가;;;;;
    요즘 입 가생이에 뭐가나서 입을 크게 못벌리는데
    꼭 이럴때 햄버거가 먹고싶더라구요 ㅠㅠㅠ

    2018.04.16 23: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럴 때는 햄버거를 잘라드시면 됩니다.
      저는 늘 사진 찍기 위해 반으로 자르다보니 이제는 한 입에 왕! 베어먹는 걸 한 번 해보고 싶네요ㅎㅎㅎ

      2018.04.24 03:00 신고 [ ADDR : EDIT/ DEL ]
  6. 와 햄버거 두께가 어마어마하네요!
    전 매운맛나는 햄버거는 그닥이라... ㅠ

    2018.04.16 23: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크기 자체도 크고, 두께도 좀 있어서 그런지 진짜 들자마자 묵직해요.
      몬스터답게 소스는 매콤한 맛이 나는 걸로 했다는데, 저도 매운 걸 잘 못 먹어서ㅠㅠ
      사실 재료가 좋으면 소스는 기본적일 수록 더 잘 어울리는 거 같아요.

      2018.04.24 03:01 신고 [ ADDR : EDIT/ DEL ]
  7. 몬스터 중에서도 약간 보스몬스터 느낌이랄까요?
    도전욕을 불러 일으키는 메뉴인 것 같아요.
    사이즈가 정말 상당하네요.
    버거킹은 종종 가는데, 한 번 먹어보고 싶네요....ㅎㅎ

    2018.04.17 01: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저게 보스몹인가요?ㅋㅋㅋㅋㅋ
      맛은 맛있다는 사람이 꽤 많은데, 저는 그렇게까진 아니었어요.
      무엇보다 양이 혼자 먹기엔 좀 부담스럽더라고요ㅠㅠ

      2018.04.24 03:01 신고 [ ADDR : EDIT/ DEL ]
  8. 소스가 과하군요.
    채소를 좀더 추가해서 먹으면 낫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_+
    그런데 치킨 다짐육 패티라고 하니 또 딱히 끌리지도 않는 구성이군요. ㅠ

    2018.04.17 15: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소스가 맛있다는 분도 꽤 봤는데, 저는 다양한 재료맛을 과한 소스가 좀 덮어버리는 편이라 아쉬웠어요.
      저 정도 재료를 집어넣었으면 사실 소스가 없어도 맛있거든요.
      치킨패티는 이 제품 전용 패티라고는 하는데, 완전 냉동다짐육과 통살 패티의 중간쯤 되는 느낌..?
      이왕 넣을 거면 통살패티 넣었으면 더 좋았을 텐데요.

      2018.04.24 03:03 신고 [ ADDR : EDIT/ DEL ]
  9. 앗 보고 있으니 오랜만에 햄버거가 먹고 싶어지네요.
    사이즈가 아주 큰게 마음에 들어요.
    전 보통 소스가 많은 걸 좋아하긴 하는데, 소스 양이 정말 많은가봐요ㅎㅎ
    칼로리에 소스가 한몫하지 싶습니다...

    2018.04.17 20: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칼로리에 소스가 차지하는 비중이 크죠.
      불고기버거가 양이 작아도 칼로리가 높은 이유가 그 때문이고요.
      소스는 정량이야 있겠지만, 만드는 사람에 따라서 다른데, 저는 좀 과하게 넣어주신 거 같아요.

      2018.04.24 03:0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