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요즘 춘천에서 후평동과 만천리 인근 쪽에 주택을 개조한 분위기 있는 카페들이 많아요.

오래전 그 쪽에서 몇 년간 살았던 경험이 있는 사람으로서는 격세지감을 느껴요.

제가 어릴 때에는 논밭이 있던 산업단지였거든요.

인스타그램에서 팔로잉하는 사람 중에 춘천 지역의 카페를 자주 소개해시는 분이 계신데, 그 분이 '카페 슬로울리 Cafe Slowly' 라는 카페를 정말 자주 가시더라고요.

안 그래도 그쪽 지역 카페들을 가봐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던 터라 다녀왔어요.



카페 슬로울리는 정부춘천지방 합동청사 쪽에 위치해있어요.

집에서 가는 대중교통 편이 마땅치 않아서 걸어가는데, 날은 덥고, 사람들은 안 보이고, 골목 안으로 들어가야하는데 어디로 들어가야하는지 헷갈리더라고요.

다행히 큰 도로에서 골목 들어가는 입구 쪽에 표지판을 붙여놓아서 헤메지 않았어요.

이 표지판에서 걸어서 2-3분 정도의 거리이긴 한데, 골목 입구에서 보면 전혀 카페가 있을거라고는 예상이 안 되거든요.



카페 슬로울리는 예전 드라마에 나오던 전원주택 분위기가 물씬 풍겼어요.

아마 이 집 주인이 살던 단독주택을 개조해서 카페로 만든게 아닌가 싶어요.






입구를 들어가면 풀과 나무가 가득한 정원이 꾸며져있어요.

노천카페처럼 즐길 수 있게 테이블도 몇 개 있고, 개도 한 마리 살아요.

봄가을에는 노천에서 분위기 있게 커피 마셔도 좋을 거 같아요.

저는 너무 더워서 냉큼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카페 슬로울리 메뉴.

다른 카페에서 볼 수 없는 독특한 메뉴가 꽤 있는 편이에요.

사장님께 대표메뉴가 뭐냐고 여쭤보았더니 딱히 시그니처 메뉴로 정해놓으신 건 없으시대요.

유자 아메리카노와 치얼업 허니라떼, 자몽에이드 정도가 가장 잘 나가는 메뉴라고 하시네요.

음료 가격은 4-5천원대로, 조금 가격대가 있는 편이에요.






제가 이 카페를 알게 된 계기가 된 인스타그래머 분께서 '여기 분위기가 너무 좋아서 자주 온다' 고 하셨는데, 정말 그랬어요.

벽과 천장은 각각 회색과 흰색의 시멘트인데, 나무 느낌의 테이블과 의자들, 꽃과 거울로 장식된 소품들이 어우러지니 심플하면서도 예뻤어요.

어떤 자리에 앉는지, 배경을 어떻게 하는지에 따라 다양한 느낌의 사진을 찍을 수 있더라고요.

저처럼 사진 솜씨 없는 사람도 그럭저럭 느낌있는 사진을 건질 수 있는 인테리어였어요.



깔라만시 라임에이드


제가 추천받은 메뉴는 자몽에이드였어요.

베스트 메뉴인 유자 아메리카노와 치얼업 허니라떼는 너무 달 거 같고, 많이 달지 않으면서 좀 깔끔한 음료를 찾다보니 고르게 된 게 깔라만시 라임에이드였어요.

평소 여름만 되면 유난히 신게 땡기는 데다가 에이드 종류 중에서 가장 청량감이 좋다고 하시더라고요.

얼음은 조금 적게 넣어달라고 부탁드렸고요.

생라임 조각과 깔라만시 슬라이스, 과일청을 넣은 뒤 탄산수를 넣고, 민트잎으로 가니쉬를 했어요.



위에서 내려다보니 피클 주스 같아보이기도 하네요.



새콤상큼



카페인이 없어서 잠이 확 깨는 거 같은 상큼함이었어요.

위에 애플민트잎이 살짝 올라가서인지 약간은 모히토를 마시는 거 같은 분위기도 낼 수 있고요.

요즘같이 덥고 입맛 떨어지는 때에 기분좋은 상큼함과 청량감을 주는 음료였어요.

다만 저는 비교적 신걸 좋아하고 잘 먹기 때문에 괜찮지만, 위가 약하신 분들은 속이 쓰릴 수 있으므로 다른 음료를 드시는 게 좋아요.

저도 빈 속인데 덥다고 벌컥 들이켰더니 약간은 그런 느낌을 받았거든요.



멜팅 바나나 토스트


추천받은 또 다른 메뉴예요.

어느 카페에나 있는 보편적인 메뉴이거나 이름만 들어도 어떠한 메뉴인지 대략적으로 짐작이 가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이것저것 물어보곤 해요.

그런데 이번에는 추천받은 메뉴이기도 하고 적당히 바나나가 올려져있으려니 하고 주문했는데, 막상 음식이 나왔을 때 정말 당황했어요.

초코 범벅에 엄청 달아보였거든요.



멜팅 바나나 토스트는 얇게 눌러 토스트한 두 겹의 식빵 사이에 땅콩버터와 굵게 다져진 땅콩 조각들이 뿌려져있었고, 익은 바나나를 올리고 코코아 파우더를 뿌렸어요.
슬라이스 아몬드와 굵은 땅콩조각들을 뿌려서 장식했고요.
원래는 슈거파우더도 뿌리시는 거 같은데, 아까 음료 주문시 단 걸 별로 안 좋아한다고 하니 빼주셨을 수도 있어요.


생각보다 안 다네?


비주얼만으로는 엄청 달아보이는데, 동행도 없이 혼자 먹기에는 상당히 부담스러웠어요.
그런데 실제 먹어보니 그닥 달지 않았어요.
오히려 고소해요.
땅콩버터가 발라져있는데다가 땅콩조각과 슬라이스 아몬드 등 견과류도 많이 뿌려져있다보니 견과류의 고소한 맛이 가장 지배적이에요.
그 위에 익은 바나나와 초코파우더의 달착지근한 맛이 약간 더해지는 정도였어요.
처음에는 '음료도 에이드 종류인데, 이 단 걸 어떻게 다 먹지' 싶었는데, 예상 외로 단맛이 강하지 않아서 조곤조곤 먹다보니 다 먹었어요.
한 끼 식사로 먹긴 했지만요.
토스트를 9조각 내서 딱 한입 크기인데다가 가루 같은 것도 많이 떨어지지 않아서 여러 명이 왔을 때에 나눠먹기에도 좋을 거 같아요. 






'이런 데 카페가 있어?'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외진 위치에도 불구하고, 다들 어떻게 알고 찾아오는지 조금은 신기한 생각이 들었어요.
특색있는 메뉴와 예쁜 인테리어 때문에 알음알음 소개받아서 오는 거 같아요.
가격 대가 저렴하다고 볼 수는 없지만, 재료가 알차게 들어있어서 그렇게까지 비싸다는 생각은 안 들어요.
다만, 메뉴가 나오는데 시간이 좀 걸리는 편이었네요.
분위기 좋은 카페로 추천할만한 곳이었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춘천시 후평동 159-10 1층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늘어져있는 하늘이가 얼마나 더운지를 말해주는 것 같네요.
    요즘 너무 더워서 저렇게 조용한 카페에 들어가서 좀 쉬고 싶어요.^^

    2018.07.20 08: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늘어져있는 하늘이라는 단어를 들으니 진짜 그렇게 보이기도 하네요.
      더운 날에 1시간 가량 걸어간 곳이라 도착하자마자 정줄 놓고 있었어요ㅎㅎㅎ

      2018.07.22 23:39 신고 [ ADDR : EDIT/ DEL ]
  2. 신경 않쓰고 지나가면 가정집인줄 알겟어요 ㅎㅎㅎ
    이쁘게 잘 꾸며져 있네요^^

    2018.07.20 10: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그렇지만, 대체 이런 카페를 다들 어떻게 알고 찾아가나 궁금할 지경이었어요.
      카페인 줄 몰랐다면 예쁘게 잘 꾸민 전원주택이라고만 생각했을 거예요ㅎㅎ

      2018.07.22 23:41 신고 [ ADDR : EDIT/ DEL ]
  3. 와우 꿈의 공간이네요
    마당 있는 집
    메뉴는 둘째치고 놀러가고 싶은 공간이네요

    2018.07.20 10: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쪽이 예전 주택가라서 마당 있는 옛날집들이 많아요.
      지붕도 기와나 슬레이트인 그런 집요ㅋㅋ
      여기는 음료도 음료였지만, 잘 꾸민 집과 정원, 인테리어 자체가 더 좋은 카페였어요.

      2018.07.22 23:46 신고 [ ADDR : EDIT/ DEL ]
  4. 요새 덥긴 더워요.
    집 안에 있는데도 에어컨 끄면 바로 더워지고...ㅇ<-<
    그래도 시원한 음료 드셔서 좀 청량감을 느끼셨을 것 같아요. ^_^

    2018.07.20 15: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밖에 나가면 1-2분만 걸으면 진짜 땀이 쫙 나요.
      집에서 저기까지 가는 대중교통편이 마땅하지 않아서 1시간 가까이 걸어갔는데, 진짜 정신이 어질어질...
      시원한 에어컨 바람을 쐬면서 상큼한 칼라만시 라임에이드를 먹으니 정신이 좀 나더라고요.

      2018.07.22 23:49 신고 [ ADDR : EDIT/ DEL ]
  5. 으아... 지금 밖인데 사진만 봐도 시원해지네요 ㅠㅠㅠㅠ 가게도 이쁘구요!!

    2018.07.20 17: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독특한 음료도 많지만, 인테리어가 특히 예쁜 카페였어요.
      글에는 안 썼는데, 다른 분이 유자 아메리카노를 주문하신 걸 봤는데 엄청 신기하더라고요.
      가깝기만 했어도 몇 번은 더 갔을 거 같아요.

      2018.07.22 23:57 신고 [ ADDR : EDIT/ DEL ]
  6. 분위기 참 괜찮네요~~ㅋㅋ
    아늑하게 즐기기 좋을 것 같아요!!

    2018.07.20 22: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음료도 맛있었지만, 특히 분위기가 좋은 카페였어요.
      날이 너무 덥지만 않으면 야외에서 마셔도 좋을 거 같아요.

      2018.07.23 00:07 신고 [ ADDR : EDIT/ DEL ]
  7. 오오 한국에 이런 멋진 카페들이 많아서 어디부터 가야할지 고민되어요
    제품들도 맛있어보입니다
    저도 나중에는 카페를.. 하고 싶어요!

    2018.07.20 23: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서울에서는 프랜차이즈 카페가 워낙 많아서 거의 프랜차이즈만 갔는데, 지방에 내려오니 이렇게 예쁘고 멋진 개인 카페들을 가게 되요.
      프랜차이즈가 별로 없는 데다가 음료나 디저트가 더 괜찮은 경우가 많더라고요.
      임대료가 저렴해서 그런건지...
      빵집은 요새 잘 되어가고 계신가요?
      아직도 못 가봤네요ㅠㅠ
      메론빵을 메인디저트로 판매하는 카페도 재미있을 거 같아요.

      2018.07.23 00:09 신고 [ ADDR : EDIT/ DEL ]
  8. 멍멍이가 집에 늘어지게 누워있는걸 보니...
    꼭 주말에 저같은 느낌이 듭니다...;;
    아... 더워서 힘이 없네요 ㅠ_ㅜ

    2018.07.20 2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 사진 직전까지는 개가 있는 줄도 몰랐어요.
      낯선 사람이 다가오면 짖든, 꼬리치든, 뭔가 반응이 있어야하는데, 개도 더워서 그냥 축 들어져서 정신줄 놓고 있더라고요ㅎㅎㅎ

      2018.07.23 00:15 신고 [ ADDR : EDIT/ DEL ]
  9. 카페라기 보다는 그냥 주택같은 느낌이네요 ㅎㅎ
    음료가 정말 시원해보입니다^^

    2018.07.22 20: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입구에 카페 입간판 없었으면 진짜 예쁜 집이구나.. 라고 생각할 사람이 있을 거 같아요.
      서울을 제외하고 다른 지역 카페를 많이 다녀보지 않아서 딱 뭐라 얘기하기는 그렇지만, 춘천은 얼토당토않은 위치에 카페가 들어선 경우가 참 많더라고요.

      2018.07.23 00:21 신고 [ ADDR : EDIT/ DEL ]
  10. 전원주택이라 모르면 슥 지나가버리겠어요..ㅎㅎ
    깔라만시 보기만해도 셔~요.. 그래도 맛나겠네요
    디저트도 정말 먹어보고 싶어요 뭔가 누네띠네에 바나나 끼워먹는느낌이 날것 같습니다ㅎㅎㅎ

    2018.07.22 23: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여름에 유난히 신 걸 많이 찾기도 하고, 저 날 너무 뜨거운데 오래 걸어서 정신이 어질어질했어요.
      시원한 에어컨 바람 쐬면서 쫙 마시니까 그 신맛에 정신이 번쩍 들더라고요ㅋㅋㅋ
      누네띠네에 바나나 끼워먹는 맛이라니ㅋㅋㅋㅋ
      비슷하긴 한데, 누네띠네의 단맛보다는 땅콩버터의 고소함이 더 강해요.
      생각보다 달지 않아서 맛있게 먹었답니다.

      2018.07.23 00:2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