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육림고개는 한창 도시재생사업이 한창인 지역이에요.

상권이 다 죽어버린 낙후된 지역이었지만 청년창업 육성지원 등을 통해서 최근 찾는 사람들이 많이 늘고 있어요.

저도 육림고개에 위치한 카페며 맛집을 몇 군데 포스팅하기도 했고요.

일전에 춘천시 측에서 청년몰 조성사업을 시행하면서 청년 창업자들을 모집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최근 한두 군데씩 오픈을 했다고 해서 다녀왔어요.

들러보고 싶은 곳이 몇 군데 있었지만, 그 중 가장 관심이 있던 '플로티' 에 들렀어요.



플로티는 플라워 디저트 카페라고 해요.

위치는 육림극장에서 육림고개 쪽으로 올라가는 바로 입구 쪽에 위치해있어요.

현재는 가오픈 상태로, 영업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입니다.

매주 월요일은 임시 휴무일이라고 해요.



플로티 메뉴.

플로티는 꽃차나 꽃을 이용한 음료를 메인으로 판매하고 있어요.

로즈 아메리카노, 로즈 라떼, 장미 에이드 등 장미청이 들어간 음료가 많은데, 여기에 사용되는 장미청은 식용 장미로 직접 만드는 거라고 해요.

장미청만도 따로 판매하고요.

아메리카노나 카페라떼, 레모네이드 같은 일반적인 메뉴도 있고요.

그리고 메뉴판에는 없지만, 컵케이크도 판매해요.





플로티는 굉장히 작은 카페예요.

좌석은 10개 정도 되지만, 2인용 테이블 하나와 다른 테이블 하나, 딱 2개예요.

그렇기 때문에 실제로는 3-4명 정도 들어오면 꽉 찰 거 같아요.

플라워 카페답게 내부는 드라이플라워와 꽃차로 장식되어 있고, 천장에는 하얀 천으이 마치 천막처럼 펄럭이게 꾸며놓았어요.

와서 음료를 즐기며 시간을 보내기보다는 테이크아웃 위주로 보내야할 거 같아요.



제가 주문한 메뉴는 장미 에이드와 쑥생크림 컵케이크예요.

일반적인 트레이 대신에 나무로, 코스터(컵받침) 대신에 나뭇잎 모양으로 되어있어요.

진짜 나뭇잎인지, 아니면 모양만 그런 건지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꽃을 테마로 하는 가게 컨셉과 잘 어울리는 소품이었어요.



장미에이드


장미청이 들어간 제품은 앞에서 언급했듯이 로즈 아메리카노, 로즈 라떼, 장미 에이드 등이 있어요.

로즈 아메리카노는 커피향 때문에 장미향이 좀 덜난다며 로즈 라떼와 에이드를 추천해주셨는데, 날도 덥고 우유 먹으면 탈이 잘 나기 때문에 장미에이드를 골랐어요.

가격은 5,500원이고, 저는 얼음을 적게 넣어달라고 따로 부탁드렸어요.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건 역시 비주얼이에요.

아래에는 장미청을 넣고 탄산수를 넣은 뒤 식용꽃으로 장식했는데, 빨대로 휘젓기 아까울 정도로 너무 예뻤어요.

달큼한 장미향은 덤이고요.



입에서 꽃피는 느낌



우리나라는 꽃을 식재료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지 않지만, 외국은 장미로 잼을 만들거나 혹은 장미수를 디저트에 넣어 향을 낸다거나 하는 경우가 많아요.

한 모금 마실 때마다 입에서 꽃이 피는 거 같은 달콤향긋한 느낌이 너무 매력적이라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해요.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생소한 맛이다보니 파는 곳을 거의 찾을 수가 없어서 늘 아쉬운 마음을 가지고 있는데, 오랜만에 이렇게 접하니 반가웠어요.

유리잔에 얼음이 찰랑거리는 소리와 입안에서 느껴지는 달콤한 장미향, 목으로 넘어갈 때의 짜릿한 탄산의 느낌이 여름의 무더위를 조금은 잊게해주는 느낌이었어요.

다만, 빨대가 버블티용 굵은 빨대임에도 불구하고 꽃잎이 빨대 안으로 들어가는 통에 음료가 걸려서 잘 빨리지 않는 경우가 종종 있는 점은 좀 불편했어요,

그리고 얼음이 시간이 지나면서 녹아 나중에는 맛이 많이 연해지는 점도 어쩔 수 없지만 아쉬운 점이기도 하고요.



쑥생크림 컵케이크


컵케이크는 매장에 4종류 정도 있었는데, 가장 인기가 많은 종류 중 하나라는 쑥생크림 컵케이크를 구입했어요.

쑥은 버무리나 떡, 국 등 한식에나 어울리는 식재료라고만 생각했는데, 최근 쑥으로 만든 케이크나 스콘 같은 걸 판매하는 걸 보면서 '과연 맛이 어울릴까?' 라고 궁금해했거든요.

가격은 4,500원입니다.



쑥생크림 컵케이크 또한 매장에서 직접 만드는데, 100% 살가루에 자일로스 설탕, 무염버터를 사용한다고 해요.
쑥맛은 위에 올려진 크림뿐이고, 베이스가 되는 머핀은 초코맛이에요.
위에는 장미를 꽂아서 포인트를 주었고요.


초코맛이 너무 강해


쌀가루를 사용해서 컵케이크를 만들었다고 하면 증편 같이 조금 퍽퍽하진 않을까 생각했는데, 그렇지는 않았어요.
모르고 먹는다면 그냥 평범한 컵케이크구나 라고 생각될 정도예요.
쑥생크림은 친숙하면서도 쌉사름한게 그닥 이상하다거나 낯설진 않았어요.
다만 아쉬웠던 건 빵 부분의 초코맛이 너무 강하다는 점이에요.
크림 부분만 먹으면 쑥맛이 느껴지는데 빵과 같이 크림을 베어물면 초코맛이 너무 강해서 크림 뿐만 아니라 아까 마신 장미에이드의 장미향까지 다 묻히는 거 같아요.
그냥 플레인 머핀으로 하는 게 훨씬 낫지 않았을까 싶네요.
그리고 같이 먹으라고 준 포크도 너무 얇아요.
보통 과일 찍어먹을 때 사용하는 포크인데, 작고 얇아서 컵케이크를 잘라서 찍어먹으려다보면 다 부서지기 일쑤였어요.
저는 혼자 갔으니까 결국 그냥 들고 우적우적 베어먹었지만, 2-3명 정도의 일행끼리 가서 나눠먹을 경우도 많을 텐데 덜 예쁘더라도 좀 더 큰 사이즈의 포크를 주었으면 좋겠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플로티 | 강원 춘천시 중앙로77번길 43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진 잘찍으시네요
    전 아무리 이쁘게 찍을려해도 않돼요 ㅜㅜ

    2018.06.26 17: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칭찬 감사드립니다.
      저도 사진을 잘 찍고는 싶은데, 너무 예쁘게 잘 찍으시는 분이 많아서ㅠㅠ
      늘 민망스럽습니다.

      2018.06.26 18:07 신고 [ ADDR : EDIT/ DEL ]
  2. 장미에이드도 나뭇잎컵받침도 참 예쁘네요.
    보기도 좋고 먹기도 좋으셨겠어요~

    2018.06.26 18: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지난번에 육림고개 가니 아담한 크기의 카페들이 많더라구요
    아무래도 그때 닭강정 사러갔을때 주변카페를 한번 들러볼껄 그랬네요
    음료를 마시고 가서 생각이 전혀 안났었습니다;;ㅎㅎ

    2018.06.26 23: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셨을 때에는 아마 없었을 수도 있어요.
      가오픈 상태이니, 오픈한지 정말 며칠 안 되었을 거거든요.
      다녀오신 육림닭강정 쪽에서 조금 더 넘어가서 있기도 하고요.
      요새 이쪽을 키우면서 이런저런 카페며 가게들이 오픈하는데, 간 김에 들리는 게 아니라면 굳이 찾아갈 필요까지는ㅎㅎㅎ

      2018.06.27 00:31 신고 [ ADDR : EDIT/ DEL ]
  4. 우와 장미에이드 정말 예뻐요. 붉은 색임에도 청량감이 느껴지는 비주얼이예요. 마시기 아까웠겠어요. ㅎㅎ
    지난 겨울에 춘천 여행 갔을 때 육림고개를 처음 가봤었는데 그때도 좋았었거든요. 생각보다 지형과 어울리는 아기자기한 가게들과 사람들이 많아서 잘 유지되면 좋겠다 싶었는데 이런 독특한 카페도 새로 오픈했나 보네요.

    2018.06.28 11: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작년 겨울 즈음에 오셨다면 그래도 어느 정도 가게들이 많이 입점을 해있었을 때에요.
      예전엔 정말 상권이 다 죽어서 휑했거든요.
      얼마 전부터 청년몰로 모집한 가게들이 하나둘씩 오픈하기 시작했는데, 그래서 그런지 요새는 공방이며 아기자기한 맛집들이 더 많아졌어요.
      저도 다른 데도 가보려고요.

      2018.07.04 02:31 신고 [ ADDR : EDIT/ DEL ]
  5. 오호 메뉴가 독특하네요.
    장미에이드는 진짜 이쁘구요.
    춘천 여행 가고 싶네요. ㅋ

    2018.06.28 20: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마 사장님이 꽃차나 이쪽을 공부하신 분이 아닐까 싶어요.
      장미음료는 사람에 따라서는 향수 먹는 거 같다고 싫어하시는 분도 있는데, 저는 오히려 향긋해서 더 좋더라고요.
      올 여름에 춘천 여행 한 번 오세요ㅎㅎ

      2018.07.04 02:3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