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에서 수제 파이가 맛있기로 유명한 집, 타르틴 Taretine 에 다녀왔습니다.

예전에도 친구와 한 번 들렀지만, 주말 저녁 이태원을 너무 우습게 본 탓인지 빈 자리 하나 없이 사람들이 바글바글해서 그냥 돌아와야했습니다.

6호선 이태원연 1번 출구에서 멀지 않은데, 골목 안쪽에 있어서 조금 헤맸네요.



타르틴은 길 하나를 두고 두 개의 가게가 있어요.

둘 다 같은 지점이지만, 하나는 베이커리가 중심이고 다른 하나는 카페에 좀 더 치중한 것 같습니다.



카페인 '타르틴 투 Tartine too' 는 건물 2층에 있습니다.

직접 디저트 류를 만드는 카페라고 생각했는데, 입구에는 브런치만 적혀있어서 조금 헷갈렸습니다.



평일 낮에 방문해서 다행히 빈 자리가 많았습니다.



보통 카페들은 종업원 뒷쪽 벽면으로 메뉴가 걸려있지만, 여기는 메뉴판을 주더라고요.

먼저 자리를 정하고 메뉴를 다 고르면 종업원에게 주문하면 됩니다. 

이태원답게 메뉴는 한국어와 영어, 양면으로 되어 있었습니다.

저는 디카페인 아메리카노가 있어서 좋더라고요. 



타르트와 파이는 보기만 해도 침이 꼴깍 넘어갈 것처럼 맛있어 보였습니다.

길가다가도 저절로 발걸음을 멈추게 될 거 같아요.



주문한 건 '피칸 브라우니' 와 '레몬 스퀘어'.

브라우니는 굉장히 달고 찐득거린다고 생각했지만, 적당히 달면서도 고소한 피칸의 맛이 잘 어울렸어요.

레몬 스퀘어는 바삭한 파이지에 레몬 향이 솔솔 나는 상큼하고 쫀득거리는 필링이 예술이었어요.

아메리카노랑도 잘 어울리고요.

타르트 자체가 달아서 정말 단 거 좋아하시는 분들 아니면 아메리키노나 허브티 같이 담백한 음료와 같이 드시는 게 좋을 거 같아요.


저도 이름만 들어보고 처음 가보는 곳인데다 일행에게 제가 추천한 곳이라서 걱정이 좀 되었는데, 다행이 같이 간 사람들도 맛있다고 좋아했어요.

종종 친구들과 이태원에서 만나곤 하는데, 밥을 먹고 커피를 마시러 갈 때 흔한 체인점보다 이런 특색있는 곳에 가도 괜찮을 거 같아요. 

나오다가 보니 바깥에 테이블이 몇 개 있던데 봄이 오면 노천에서도 한 번 먹어보고 싶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1동 | 타르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 케잌 별로 안좋아하는데 완전 먹음직... 잘 기억해놨다가 가봐야겠네요 추천꾹!

    2014.03.06 11: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직접 구워서 그런지 꽤 괜찮아요.
      다음에 기회가 되면 가서 다른 것도 먹어보고 싶어요ㅎㅎ

      2014.03.08 01:36 신고 [ ADDR : EDIT/ DEL ]
  2. 맛있을 것 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14.03.06 13: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이태원 갈 일이있으면 꼭 들러봐야겠네요. 잠깐 앉아쉬면서 달달한 파이 한조각에 아메리카노... 캬 ㅎ

    2014.03.08 10: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죠ㅋㅋㅋ 저도 다른 파이 한 번 먹어보고 싶어요.
      보통 피칸이 바싸다보니 피칸 파이를 많이 팔지도 않을 뿐더러, 설령 있더라도 양이 적기 마련인데 여기는 재료를 아끼지 않고 왕창왕창 넣더라고요.

      2014.03.10 10:16 신고 [ ADDR : EDIT/ DEL ]
  4. 저는 디카페인이라는 것이 카페인도 없애고 맛도 없애버리는지 맛의 측면에서는 그닥이더라구요 ㅎㅎ
    물론 좋은 곳에서 마시면 좀 다를지도.

    2014.03.09 02: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평소에는 그냥 아메리카노를 마시곤 해요.
      미각이 둔감해서 디 카페인과 그냥 아메리카노가 맛이 차이가 나는 지는 잘 모르겠는데, 평소에 하루에 몇 잔씩 커피를 마시게 되다보니 가끔은 카페인 과다로 불면과 복통에 시달리곤 하거든요.
      그래서 디 카페인이 메뉴에 있으면 디 카페인을 고르는 경우가 많아요.ㅎㅎ

      2014.03.10 10:17 신고 [ ADDR : EDIT/ DEL ]
  5. 이 가게 꾸준히 오래가네요 ^^ 가격만 좀 더 착하면 자주 가고 싶은 집이에요

    2014.03.11 11: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이곳 찜해야겠어요...^^

    2014.03.12 20: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타르틴의 타르트는 딱 봐도 외국느낌 나더라구요.
    근데 가격 ㅎㄷㄷ
    그리고 개인적으론 맛은.. 가성비가 떨어지더군요... 가격이 좀 싸면 괜찮을 것 같은데.

    2014.05.27 22: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확실히 가격은 좀 비싸더라고요.
      그래도 전 맛있었던 거 같아요.
      다만 자주 사먹지는 못할 듯 ㅠㅠ

      2014.05.28 00:47 신고 [ ADDR : EDIT/ DEL ]
  8. ㅎㅎㅎㅎ. 여기 저 2008년도에 1년동안 알바했던 곳인데 반갑네요. 요새는 진짜 커져서 백화점에도 입점하고 많이 보이더라고요. 왠지 제가 다 뿌듯... (하지만 가격은.... 쩝...)

    2017.04.07 13: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기서 알바를 하셨군요.
      늘 사람으로 버글버글하던데,...
      자리를 많이 늘려도 늘 가면 자리가 없어요ㅠㅠ
      가격은.....쩝.....
      저도 저 혼자는 잘 안 가고, 친구들과 만날 일이 있을 때나 가끔 가요.

      2017.04.09 15:0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