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호치민&인니 [完]2015. 12. 5. 08:30
 


728x90
반응형



지치고 힘든 몸을 이끌고 숙소로 돌아가는데 한 음식점의 고기가 식욕을 자극했다.

벤탄 시장 근처에서 만두 한 개 먹은 거 빼고는 저녁도 아직 못 먹은 상태였다.

돈이 별로 없어서 고민하긴 했지만, '차라리 내일 아침을 굶고 말자' 라는 생각으로 무언가에 홀린 듯 가게 안으로 들어갔다.



먼저 아이스티를 한 잔 주문했다.

베트남 아이스티 '짜 다 Tra da' 는 보리차 같이 구수한 맛이 난다.

얼음이 많이 든 음료는 별로 안 좋아함에도 불구하고 너무 덥고 목이 타서 그 자리에서 원샷했다.

말초신경까지 찌릿찌릿해지는 느낌이다.



메뉴판에서 가장 무난해보이는 면요리로 골랐다.

친구와 하나씩 두 그릇을 시켰는데, 한 그릇만 먼저 나오고 아무리 기다려도 한 그릇이 나오지 않았다.

직원을 불러서 물어보니 의사소통이 잘 못 되어서 한 그릇만 주문한 줄 알고 있는 거였다.

곧 한 그릇을 더 가져다 주어서 식사를 할 수 있었다.

역시 베트남의 쌀국수는 어디서 먹어도 기본 이상의 맛은 하는 것 같다.

진한 국물과 통통한 면발이 일품이었는데, 호치민은 베트남 중북부 지역보다 면발이 더 넓고 굵은 거 같았다.



숙주와 상추, 고수, 파 등의 야채도 주었는데, 왜 주었는진 모르겠다.

그냥 국수에 숙주와 고수잎 몇 개나 곁들여먹었다.



식사를 마치고 나오는데, 그 식당에서 바나나 잎에 싼 뭔가를 굽고 있었다.

'저건 뭐지'라는 시선으로 기웃거리니 더운날 불 앞에서 열심히 굽던 청년이 재밌다는 눈으로 쳐다보고 있다.

낱개로는 팔지 않고 몇 개 묶음으로 파는데 그닥 비싸지 않고, 베트남 동이 애매하게 남아있어서 하나 달라고 했다.



다시 벤탄시장으로 돌아왔다.






늦은 밤의 벤탄 시장은 야시장이 한창이다.

도로 양쪽으로 천막을 설치해놓고 옷부터 기념품까지 다양한 물건들을 파는데, 우리나라 동대문 시장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이다.

낮보다도 더 사람들로 북적거린다.





사람이 몰리는 곳이 먹을거리가 빠질 리가 없다.

한켠에서는 음식 노점에서 나오는 냄새와 연기가 자욱하다.

베트남 음식은 물론이고 생선과 조개 같은 해산물, 심지어는 개구리까지 팔딱더리고 있다.

손님이 고르면 그 자리에서 꺼내서 숯불에서 구워주는데, 보기만 해도 침이 고인다.

이미 저녁을 먹기도 했지만, 베트남 돈을 다 쓴 터라 그냥 구경만 할 수 밖에 없었다.

호치민 일정이 짧은 게 너무 아쉬웠다.



다시 숙소로 돌아왔다.

전날 인천공항에서 노숙을 한데다가 더운 날씨에 돌아다녔더니 온통 몸이 땀범벅이다.

에어컨을 제일 세게 틀어놓고 샤워를 했다.



"아까 사온 거 먹어야지."


봉지에서 식당에서 사온 것을 꺼냈다.

이름은 정확히 모르지만, 바나나 잎에 싸서 구운 찰밥을 코코넛 밀크에 담은 음식이었다.


음... 음.... 음.... 이게 뭐지?


코코넛 밀크는 엄청 달콤할 줄 알았다.

그런데 예상만큼 달지도 않았고, 무엇보다 느끼해서 밥이랑 어울리지도 않았다.

맛이 없는 건 아닌데, 전혀 내가 생각했던 맛도, 내 취향도 아니었다.

한두입 정도만 먹고 버리고 싶은 생각이 굴뚝 같았지만, 아까워서 음료수를 마셔가며 꾸역꾸역 먹어치웠다..

그 이후로는 왠만하면 코코넛 밀크는 피하게 되었다.

물배로 부른 배를 두드리며 피곤한 하루를 마감했다.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